More ideas from 공예림
<파레트 속 하늘> 오늘의 노을을 파레트에 넣어 굳히자. 언제나 같은 하늘같지만 결코 단 하나의 색도 겹치지 않는. 너와 본 하늘은 언제나 새롭고 미묘한 차이로 파레트를 채우지. 이 도시의 색은 우리가 칠하자. 닳지 않는 물감으로 그린 오늘과 넘어가는 스케치북 소리. 언젠가의 페이지에 채워질 아이슬란드의 초록빛 오로라와 파리의 분홍빛 노을. 두 개의 오른손으로 완벽히 아름다워지는 하늘.

<파레트 속 하늘> 오늘의 노을을 파레트에 넣어 굳히자. 언제나 같은 하늘같지만 결코 단 하나의 색도 겹치지 않는. 너와 본 하늘은 언제나 새롭고 미묘한 차이로 파레트를 채우지. 이 도시의 색은 우리가 칠하자. 닳지 않는 물감으로 그린 오늘과 넘어가는 스케치북 소리. 언젠가의 페이지에 채워질 아이슬란드의 초록빛 오로라와 파리의 분홍빛 노을. 두 개의 오른손으로 완벽히 아름다워지는 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