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report

여성은 아름다움의 대명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느 시대에나 여성을 존재하였고 그 시대마다 미인이라 불리고 아름답다생각되는 여성은 달랐을 것이다. 그 차이를 시대별 화가별로 알아보고 싶었다. 르네상스, 인상주의, 근대미술에 걸쳐 거장들의 눈에 비친 여성들을 모아 그 대표작들이 풍기는 분위기의 변화를 살펴보고자 한다.
16 18 팔로워
5. 르누아르 - 사마리 부인의 초상  이 그림의 모델은 당시 파리에서 인기 절정에 있었던 유명한 배우이다. 그녀는 매우 쾌활한 성격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었으며 발랄하고 지적매력이 넘치는 여인이었다고 한다.이에 매혹된 르누아르는 그녀의 전신상도 그릴만큼 열정을 보였다. 그림들에서 볼 수 있듯이 르누아르 만큼 여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그리는 화가가 없는 것 같다. 그의 이젤앞에 앉아있으면 그 어떤여성도 예쁘게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5. 르누아르 - 사마리 부인의 초상 이 그림의 모델은 당시 파리에서 인기 절정에 있었던 유명한 배우이다. 그녀는 매우 쾌활한 성격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었으며 발랄하고 지적매력이 넘치는 여인이었다고 한다.이에 매혹된 르누아르는 그녀의 전신상도 그릴만큼 열정을 보였다. 그림들에서 볼 수 있듯이 르누아르 만큼 여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그리는 화가가 없는 것 같다. 그의 이젤앞에 앉아있으면 그 어떤여성도 예쁘게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11. 피카소 - 도라마르의 초상   도라마르는 여성편력이 심했던 피카소의 연인관계에 있었던 여성 중 한명이다. 그녀는 피카소가 마리테레즈 발테르와 연인관계였을때 만난 사진사였는데 후에 피카소는 그녀의 지적매력에 끌려 연인으로 발전해 나아간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미소속에 나타나는 자신감과 손톱에 발려있는 새빨간색의 매니큐어는 그녀의 야무지고 커리어 우먼 적인 성향을 대변하기라도 하는듯 눈에 띈다. 이후 이 그림은 피카소 여성초상화의 기본적인 형태가 되게 된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피카소에게 연인이 있는상태에서 도라마르와의 관계가 시작된 것이기 때문에 도라마르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견디다 못해 후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게 된다. 그래서인지 초기 도라마르의 초상화는 자신감넘치는 여성이 그려지고 있는 반면 후에 그려진 도라마르의 초상화는 우는모습, 슬픔에 찬 여인이 그려지고 있다.

11. 피카소 - 도라마르의 초상 도라마르는 여성편력이 심했던 피카소의 연인관계에 있었던 여성 중 한명이다. 그녀는 피카소가 마리테레즈 발테르와 연인관계였을때 만난 사진사였는데 후에 피카소는 그녀의 지적매력에 끌려 연인으로 발전해 나아간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미소속에 나타나는 자신감과 손톱에 발려있는 새빨간색의 매니큐어는 그녀의 야무지고 커리어 우먼 적인 성향을 대변하기라도 하는듯 눈에 띈다. 이후 이 그림은 피카소 여성초상화의 기본적인 형태가 되게 된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피카소에게 연인이 있는상태에서 도라마르와의 관계가 시작된 것이기 때문에 도라마르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견디다 못해 후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게 된다. 그래서인지 초기 도라마르의 초상화는 자신감넘치는 여성이 그려지고 있는 반면 후에 그려진 도라마르의 초상화는 우는모습, 슬픔에 찬 여인이 그려지고 있다.

3. 레오나르도 다빈치- CECILIA GALLRANI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담비를 안고 있는 여인>은 밀라노의 공작 루도비코 스포르차의 연인이었던 체칠리아 갈레라니의 초상화로 알려져 있다. 이 그림이 제작된 1490년경은 레오나르도가 밀라노의 궁정화가로 일하면서 자신의 대표작인 <최후의 만찬>을 제작하고 명성을 얻었던 시기였다.   이 작품의 모델인 체칠리아 갈레라니는 화면 안에서 흰 담비를 품에 안고 있다. 담비는 전통적으로 순수함과 청빈함의 상징이므로 결국 <담비를 안고 있는 여인>에서 담비는 체칠리아의 분신이며, 그녀의 순결성을 드러내고 역할을 한다. 한편, 흰 담비는 체칠리아의 연인인 밀라노 공작 루도비코를 의미하기도 한다. 루도비코가 1488년 나폴리의 국왕으로부터 수여 받은 기사 작위의 상징이 흰 담비였기 때문이다. 루도비코의 상징인 담비를 쓰다듬고 있는 체칠리아의 모습이 담긴 이 그림은 두 사람의 연인 관계를 기념하는 공식적인 증거라고 할 수 있다.

3. 레오나르도 다빈치- CECILIA GALLRANI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담비를 안고 있는 여인>은 밀라노의 공작 루도비코 스포르차의 연인이었던 체칠리아 갈레라니의 초상화로 알려져 있다. 이 그림이 제작된 1490년경은 레오나르도가 밀라노의 궁정화가로 일하면서 자신의 대표작인 <최후의 만찬>을 제작하고 명성을 얻었던 시기였다. 이 작품의 모델인 체칠리아 갈레라니는 화면 안에서 흰 담비를 품에 안고 있다. 담비는 전통적으로 순수함과 청빈함의 상징이므로 결국 <담비를 안고 있는 여인>에서 담비는 체칠리아의 분신이며, 그녀의 순결성을 드러내고 역할을 한다. 한편, 흰 담비는 체칠리아의 연인인 밀라노 공작 루도비코를 의미하기도 한다. 루도비코가 1488년 나폴리의 국왕으로부터 수여 받은 기사 작위의 상징이 흰 담비였기 때문이다. 루도비코의 상징인 담비를 쓰다듬고 있는 체칠리아의 모습이 담긴 이 그림은 두 사람의 연인 관계를 기념하는 공식적인 증거라고 할 수 있다.

6. 르누아르 - 르그랑양의 초상  이작품은 르누아르의 초기작품으로 초상화의 주인공은 여덟살 아델핀 르그랑이다. 르누아르가 어떤 인연으로 르그랑의 초상화를 그렸는지는 알수없으나 그당시 소시민 계급에 속해있던 르그랑의 부모가 몇몇의 예술가들과 친분관계가 있었다고 전해지고있다. 훗날 이 소녀의 결혼식에 참석할 만큼 르누아르가 돈독한 애정을 가지고 있었음에 분명하다. 풍성한 금발고 수줍은 듯한 시선, 밋밋한 배경 덕분에 돋보이는 스카프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6. 르누아르 - 르그랑양의 초상 이작품은 르누아르의 초기작품으로 초상화의 주인공은 여덟살 아델핀 르그랑이다. 르누아르가 어떤 인연으로 르그랑의 초상화를 그렸는지는 알수없으나 그당시 소시민 계급에 속해있던 르그랑의 부모가 몇몇의 예술가들과 친분관계가 있었다고 전해지고있다. 훗날 이 소녀의 결혼식에 참석할 만큼 르누아르가 돈독한 애정을 가지고 있었음에 분명하다. 풍성한 금발고 수줍은 듯한 시선, 밋밋한 배경 덕분에 돋보이는 스카프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9. 고흐 - 아를의 여인(책과 함께있는 지누부인)  고흐는 아를에 있는동안 미쳐버릴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었다.  고흐는 즉흥적이고 불안한 성격탓에 세상과 불화 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었고 이로 인한 공포가 그로 하여금 끊임없이 그림을 그리게하였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그는 아무 것도 먹지 않았는데 아를에서 이런 버릇을 고치려고 무던히애를 썼다고 한다. 고흐의 룸메이트였던 고갱에 대한 집착때문에 힘들어 했지만 고갱이 그를 쉽게 떠날 수 없었던 이유는 그이 동생 테오때문이었다. 테오만이 그를 촉망받는 화가로 인정해준 사람이었기 때문이었다. 그걸 이용해 테오는 고개이 자신의 형을 떠나지 못하게 고갱을 다시 아를로 돌아오게 하였는데 그때마다 고흐가 고갱을 기다리며 그린 그림이 바로 아를이 여인인 것이다.

9. 고흐 - 아를의 여인(책과 함께있는 지누부인) 고흐는 아를에 있는동안 미쳐버릴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었다. 고흐는 즉흥적이고 불안한 성격탓에 세상과 불화 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었고 이로 인한 공포가 그로 하여금 끊임없이 그림을 그리게하였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그는 아무 것도 먹지 않았는데 아를에서 이런 버릇을 고치려고 무던히애를 썼다고 한다. 고흐의 룸메이트였던 고갱에 대한 집착때문에 힘들어 했지만 고갱이 그를 쉽게 떠날 수 없었던 이유는 그이 동생 테오때문이었다. 테오만이 그를 촉망받는 화가로 인정해준 사람이었기 때문이었다. 그걸 이용해 테오는 고개이 자신의 형을 떠나지 못하게 고갱을 다시 아를로 돌아오게 하였는데 그때마다 고흐가 고갱을 기다리며 그린 그림이 바로 아를이 여인인 것이다.

샤갈 - 바바의 초상  샤갈의 첫째 부인은 벨라였다. 하지만 그녀가 이른 죽음을 맞이 한 뒤 샤갈은 두번째 아내를 맞이 하였는데 그녀가 바로 이 그림의 주인공 바바이다. 색체를 사랑했던 샤갈은 그녀의 드레스또한 강렬한 붉은 색을 사용하였다. 그녀를 그만큼 사랑한다는 표시로 붉은 색을 칠했던 것일까. 그녀이 옆에 있는 꽃송이들 조차 강렬한 사랑을 담고 있듯이 붉은색이다. 프랑스로 오 이후에도 고향을 그리워 하며 작품활동을 한 샤갈은 현실ㅇ르 도피하고 싶었는지 상상화 같은 표현, 꿈같은 표현을 많이 한것같다. 그의 첫째부인 벨라와 산책하는 것을 그린 <산책>에서도그의부인을 핫핑크 드레스를 입혀 하늘위에 두둥실 떠올린 것처럼 바바역시 그의 색체에 물들여 사랑을 입고있는한 붉은 색에 쌓여있는지도 모른다.

샤갈 - 바바의 초상 샤갈의 첫째 부인은 벨라였다. 하지만 그녀가 이른 죽음을 맞이 한 뒤 샤갈은 두번째 아내를 맞이 하였는데 그녀가 바로 이 그림의 주인공 바바이다. 색체를 사랑했던 샤갈은 그녀의 드레스또한 강렬한 붉은 색을 사용하였다. 그녀를 그만큼 사랑한다는 표시로 붉은 색을 칠했던 것일까. 그녀이 옆에 있는 꽃송이들 조차 강렬한 사랑을 담고 있듯이 붉은색이다. 프랑스로 오 이후에도 고향을 그리워 하며 작품활동을 한 샤갈은 현실ㅇ르 도피하고 싶었는지 상상화 같은 표현, 꿈같은 표현을 많이 한것같다. 그의 첫째부인 벨라와 산책하는 것을 그린 <산책>에서도그의부인을 핫핑크 드레스를 입혀 하늘위에 두둥실 떠올린 것처럼 바바역시 그의 색체에 물들여 사랑을 입고있는한 붉은 색에 쌓여있는지도 모른다.

구스타프 클림트 - 키스  클림드는 분리파 화가이다. 분리파회화는 계급이나 서열, 회화나 조각 서로 다른 장르의 구분을 부정하여 하나의 일체감을 추구하는 회화이다. 이그림은 또한 도형적으로 일체감을 추구한것처럼 느껴진다. 배경이 어딘지도 모르는, 꽃이 흩뿌려진 곳에 금빛 후광이 두 연인을 감싸고 있는 곳이라면 그곳은 내 생각엔 현실엔 존재하지 않는, 두 사람만의 황홀경이란 '공간'일 것이다. 클림트가 남자의 옷자락을 흰색 검정색의 갖진 모양이로 장식한 반면 무릎을 꿇고있는 여성의 옷자락은 색체감 가득한 꽃무늬로 장식한 것을 보아 성(姓)의 다름을 얘기하려 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여인을 더 낮은 곳에 무릎을 꿇고있는 구도로 배치한것을 생각하면 여성을 가녀리고 수동적인 존재로 나타내고 싶었던 듯 하다.

구스타프 클림트 - 키스 클림드는 분리파 화가이다. 분리파회화는 계급이나 서열, 회화나 조각 서로 다른 장르의 구분을 부정하여 하나의 일체감을 추구하는 회화이다. 이그림은 또한 도형적으로 일체감을 추구한것처럼 느껴진다. 배경이 어딘지도 모르는, 꽃이 흩뿌려진 곳에 금빛 후광이 두 연인을 감싸고 있는 곳이라면 그곳은 내 생각엔 현실엔 존재하지 않는, 두 사람만의 황홀경이란 '공간'일 것이다. 클림트가 남자의 옷자락을 흰색 검정색의 갖진 모양이로 장식한 반면 무릎을 꿇고있는 여성의 옷자락은 색체감 가득한 꽃무늬로 장식한 것을 보아 성(姓)의 다름을 얘기하려 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여인을 더 낮은 곳에 무릎을 꿇고있는 구도로 배치한것을 생각하면 여성을 가녀리고 수동적인 존재로 나타내고 싶었던 듯 하다.

14. 마티스 - 노란옷의 오달리스크  오델리스크는 터키 궁정 밀실에서 왕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기하는 궁녀를 지칭한다고 한다. 마티스가 이 여인을 왜 오달리스크라는 화폭안에 담았을까 생각하게 된다. 그것은 이여인 자체로 그의 욕망이고 관능의 대상이 아니었을까. 그런 매혹적 궁녀들은 왕을 사로잡기위해 포근함이나, 안정감이아닌어디로 튈치 모르는 차가운 , 그러나 갖고싶은 매력을 발산하였을 것이다. 그러므로 내 생각엔 이 여인도 그러하였을 것 같다. 하지만 그녀의 옆에 있는 꽃의 의미를 생각해 보자면 저 꽃은 지금 만발하여 있고 최상의 아름다움의 상태이다. 하지만 그시기가 지나면 곧 시들어버리게 된다. 이런 의미에서 지금 그 여인은 차가운 미소를 짓고 있지만 결국은 (방의 따뜻한 색감이나 모피, 꽃이 암시하는 바와 같이) 사랑에 상처받을 것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듯 하다.

14. 마티스 - 노란옷의 오달리스크 오델리스크는 터키 궁정 밀실에서 왕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기하는 궁녀를 지칭한다고 한다. 마티스가 이 여인을 왜 오달리스크라는 화폭안에 담았을까 생각하게 된다. 그것은 이여인 자체로 그의 욕망이고 관능의 대상이 아니었을까. 그런 매혹적 궁녀들은 왕을 사로잡기위해 포근함이나, 안정감이아닌어디로 튈치 모르는 차가운 , 그러나 갖고싶은 매력을 발산하였을 것이다. 그러므로 내 생각엔 이 여인도 그러하였을 것 같다. 하지만 그녀의 옆에 있는 꽃의 의미를 생각해 보자면 저 꽃은 지금 만발하여 있고 최상의 아름다움의 상태이다. 하지만 그시기가 지나면 곧 시들어버리게 된다. 이런 의미에서 지금 그 여인은 차가운 미소를 짓고 있지만 결국은 (방의 따뜻한 색감이나 모피, 꽃이 암시하는 바와 같이) 사랑에 상처받을 것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듯 하다.

13. 피카소 - 마리테레즈  이 여성이 바로 도라마르와 피카소가 연인관계일때 피카소가 건드린? 여성모델이다. 그녀는 풍만한 몸매를 가진 금발의 미녀였다. 피카소가 40대의 삶을 살고잇을 무렵 17살의 마리테레즈가 그의눈에 들어왔다. 처음에 자신의 모델로 같이 작업해보지 않겠느냐는 제의였지만 그녀는 몇번이나 거절했다. 하지만 그의 끈질긴 작업끝에 그녀는 결국 수락했고 그의 작업에 빠져들면서 자신의 아버지뻘되는 피카소와 사랑에 빠지고 결국은 그의 딸까지 낳게된다. 하지만 금방 마리에게 실증이난 피카소는 그녀를 버리고 새로운 모델을 찾아나선다. 결국 마리는 피카고가 생을 마감하고 나서 자신도 그의 뒤를 따르겠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하여 생을 등지게 된다. 피카소가 그린 마리테레즈는 오늘날 호평을 받고 있지만 정작 모델이었는 마리테레즈의 삶, 피카소와 엮이면서 바뀐 그녀의 삶은 씁쓸한 기분을 만들게 한다.

13. 피카소 - 마리테레즈 이 여성이 바로 도라마르와 피카소가 연인관계일때 피카소가 건드린? 여성모델이다. 그녀는 풍만한 몸매를 가진 금발의 미녀였다. 피카소가 40대의 삶을 살고잇을 무렵 17살의 마리테레즈가 그의눈에 들어왔다. 처음에 자신의 모델로 같이 작업해보지 않겠느냐는 제의였지만 그녀는 몇번이나 거절했다. 하지만 그의 끈질긴 작업끝에 그녀는 결국 수락했고 그의 작업에 빠져들면서 자신의 아버지뻘되는 피카소와 사랑에 빠지고 결국은 그의 딸까지 낳게된다. 하지만 금방 마리에게 실증이난 피카소는 그녀를 버리고 새로운 모델을 찾아나선다. 결국 마리는 피카고가 생을 마감하고 나서 자신도 그의 뒤를 따르겠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하여 생을 등지게 된다. 피카소가 그린 마리테레즈는 오늘날 호평을 받고 있지만 정작 모델이었는 마리테레즈의 삶, 피카소와 엮이면서 바뀐 그녀의 삶은 씁쓸한 기분을 만들게 한다.

1.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걸작, <모나 리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초상화 중 하나이지만, 언제, 누구를 대상으로 그렸는지는 정학하지않다. 이 작품은 ‘리자 부인’이라는 뜻의 <모나 리자, 여기서 ‘모나’는 ‘마돈나’의 준말로, ‘부인’을 뜻함>라 불리게 되었다.   신원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작품 속 여인의 신비로움은 그의 미소에 의해 더욱 고조된다. 여인의 미소를 묘사하기 위해 레오나르도는 스푸마토 기법을 사용했다. ‘스푸마토’란 이탈리아어로 ‘흐릿한’ 또는 ‘자욱한’을 뜻하는 말로, 인물의 윤곽선을 일부러 흐릿하게 처리해 경계를 없애는 방법이다. 레오나르도는 특히 여인의 입 가장자리와 눈 꼬리를 스푸마토 기법으로 묘사함으로써 여인의 미소를 모호하지만 부드럽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1.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걸작, <모나 리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초상화 중 하나이지만, 언제, 누구를 대상으로 그렸는지는 정학하지않다. 이 작품은 ‘리자 부인’이라는 뜻의 <모나 리자, 여기서 ‘모나’는 ‘마돈나’의 준말로, ‘부인’을 뜻함>라 불리게 되었다. 신원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작품 속 여인의 신비로움은 그의 미소에 의해 더욱 고조된다. 여인의 미소를 묘사하기 위해 레오나르도는 스푸마토 기법을 사용했다. ‘스푸마토’란 이탈리아어로 ‘흐릿한’ 또는 ‘자욱한’을 뜻하는 말로, 인물의 윤곽선을 일부러 흐릿하게 처리해 경계를 없애는 방법이다. 레오나르도는 특히 여인의 입 가장자리와 눈 꼬리를 스푸마토 기법으로 묘사함으로써 여인의 미소를 모호하지만 부드럽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아이디어 더 보기
Wish List:  The Picture for Over the Fireplace

Wish List: The Picture for Over the Fireplace

르누아르 - 사마리 부인의 초상  이 그림의 모델은 당시 파리에서 인기 절정에 있었던 유명한 배우이다. 그녀는 매우 쾌활한 성격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었으며 발랄하고 지적매력이 넘치는 여인이었다고 한다.이에 매혹된 르누아르는 그녀의 전신상도 그릴만큼 열정을 보였다. 그림들에서 볼 수 있듯이 르누아르 만큼 여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그리는 화가가 없는 것 같다. 그의 이젤앞에 앉아있으면 그 어떤여성도 예쁘게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르누아르 - 사마리 부인의 초상 이 그림의 모델은 당시 파리에서 인기 절정에 있었던 유명한 배우이다. 그녀는 매우 쾌활한 성격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었으며 발랄하고 지적매력이 넘치는 여인이었다고 한다.이에 매혹된 르누아르는 그녀의 전신상도 그릴만큼 열정을 보였다. 그림들에서 볼 수 있듯이 르누아르 만큼 여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그리는 화가가 없는 것 같다. 그의 이젤앞에 앉아있으면 그 어떤여성도 예쁘게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This little girl (Renoir) drew me from across the large gallery at the Philadelphia Art Museum. She was so beautiful and wistful-looking I stood there wishing I could put my arms around her and take her home...

This little girl (Renoir) drew me from across the large gallery at the Philadelphia Art Museum. She was so beautiful and wistful-looking I stood there wishing I could put my arms around her and take her home...

Pablo Picasso, Donna col cappello verde, 1947.

Pablo Picasso, Donna col cappello verde, 1947.

kees van dongen

kees van dongen

Romanian Blouse - Henri Matisse

Romanian Blouse - Henri Matisse

Henri Matisse Art Poster Iris Poppies 4 Sizes Abstract Print | eBay

Henri Matisse Art Poster Iris Poppies 4 Sizes Abstract Print | eBay

Sideboard Poster Print by Henri Matisse 28 x 22 | eBay

Sideboard Poster Print by Henri Matisse 28 x 22 | eBay

Henri Matisse Art Poster Corner of The Artist Studio 4 Sizes Available | eBay

Henri Matisse Art Poster Corner of The Artist Studio 4 Sizes Available | eBay

Henri Matisse -Tabac Royale

Henri Matisse -Tabac Royale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