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분,명화 감상>조르주 쇠라-화장하는 젊은 여자 : 네이버 포스트

<하루 1분,명화 감상>조르주 쇠라-화장하는 젊은 여자 : 네이버 포스트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조르주 쇠라 1880년대에 하위 중산계급 사람들이 강변을 산책하고 피크닉을 즐기기 위해 파리 교외의 그랑자트 섬에 모였다. 이 그림에는 점묘법과 좀 더 전통적이었던 그의 초기 양식이 공존하고 있다.측면이나 정면을 보고 있는 40여 명의 인물들이 캔버스를 가득 메우고 있다. 옆에 있는 사람들과 소통하지 않는 그들은 정지되고 얼어붙은 것 같이 보인다. 많은 인물들은 유명한 파리 사람들의 전형으로 확인되었다. 전경의 오른쪽에서 뒷자락이 크게 부풀린 치마를 입고 서있는 여자는 음란함을 상징하는 애완용 원숭이로 인해 창녀로 밝혀졌으며, 왼쪽의 중산모를 쓰고 앉아 있는 남자는 당시에 유행하던 산책을 즐기는 사람이다.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조르주 쇠라 1880년대에 하위 중산계급 사람들이 강변을 산책하고 피크닉을 즐기기 위해 파리 교외의 그랑자트 섬에 모였다. 이 그림에는 점묘법과 좀 더 전통적이었던 그의 초기 양식이 공존하고 있다.측면이나 정면을 보고 있는 40여 명의 인물들이 캔버스를 가득 메우고 있다. 옆에 있는 사람들과 소통하지 않는 그들은 정지되고 얼어붙은 것 같이 보인다. 많은 인물들은 유명한 파리 사람들의 전형으로 확인되었다. 전경의 오른쪽에서 뒷자락이 크게 부풀린 치마를 입고 서있는 여자는 음란함을 상징하는 애완용 원숭이로 인해 창녀로 밝혀졌으며, 왼쪽의 중산모를 쓰고 앉아 있는 남자는 당시에 유행하던 산책을 즐기는 사람이다.

<아스니에르에서 멱 감는 사람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의 최초의 대형작인 이 작품에서는 센 강가에서 햇빛 아래 휴식을 취하고 있는 평범한 공장 노동자들에게 전위적이고 기념비적인 웅장함이 부여되었다. 그러나 보통 '비천한' 노동자의 모습은 크기가 작은 장르화로 많이 그려졌다. 이 그림은 1884년 살롱전에서 거부당한 후, 쇠라와 여러 화가들이 프랑스 미술의 '주류' 전시회에 대항하기 위해 개최한 '앵데팡당전'에 전시되었다.

<아스니에르에서 멱 감는 사람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의 최초의 대형작인 이 작품에서는 센 강가에서 햇빛 아래 휴식을 취하고 있는 평범한 공장 노동자들에게 전위적이고 기념비적인 웅장함이 부여되었다. 그러나 보통 '비천한' 노동자의 모습은 크기가 작은 장르화로 많이 그려졌다. 이 그림은 1884년 살롱전에서 거부당한 후, 쇠라와 여러 화가들이 프랑스 미술의 '주류' 전시회에 대항하기 위해 개최한 '앵데팡당전'에 전시되었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

포즈를 취한 여인들-Georges Seurat(조르주 쇠라) (1886-1887) 대작인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그린 프랑스 출신 신인상주의 화가이다. 청색과 심홍색의 대비, 그리고 보색 관계를 이용한 생기 있는 색채 효과와 시각적 혼합에 의한 중화된 색채의 화음이 돋보인다. 수많은 점들이 모여 한 여인의 등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이 굉장히 신비롭다.

포즈를 취한 여인들-Georges Seurat(조르주 쇠라) (1886-1887) 대작인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그린 프랑스 출신 신인상주의 화가이다. 청색과 심홍색의 대비, 그리고 보색 관계를 이용한 생기 있는 색채 효과와 시각적 혼합에 의한 중화된 색채의 화음이 돋보인다. 수많은 점들이 모여 한 여인의 등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이 굉장히 신비롭다.

The Echo study for Bathers at Asnières, 1883, Georges Seurat

Georges Seurat

The Echo study for Bathers at Asnières, 1883, Georges Seurat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

Seurat

Seurat

이번 작품은 프랑스 출신 '조르주 쇠라'의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입니다. 안타깝게 이 작품은 시카고 미술원에 소장되어있습니다. 사람들이 가장 잘 알고있는 이 작품의 특징은 점묘법입니다. 점을 찍어 멀리서 볼 때는 하나의 선처럼 보이게 만들었죠. 그래서인지 이 작품을 볼 때면 화가들이 작품에 얼마나 많은 애정을 쏟는지를 눈으로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작품은 프랑스 출신 '조르주 쇠라'의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입니다. 안타깝게 이 작품은 시카고 미술원에 소장되어있습니다. 사람들이 가장 잘 알고있는 이 작품의 특징은 점묘법입니다. 점을 찍어 멀리서 볼 때는 하나의 선처럼 보이게 만들었죠. 그래서인지 이 작품을 볼 때면 화가들이 작품에 얼마나 많은 애정을 쏟는지를 눈으로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urgetocreate

urgetocreate

Georges Seurat Drawings | Georges Seurat (French, 1859-1891), Le Liseur, c. 1881. ...

Georges Seurat Drawings | Georges Seurat (French, 1859-1891), Le Liseur, c. 1881. ...

카미유 피사로(Camille Pissarro)의 자화상 / 인상주의에서 신인상주의까지 걸쳐 활동하며 훗날 조르주 쇠라, 폴 시냐크 등과 함께 신인상주의 화파로 명성을 끼친 카미유 피사로. 따뜻하고 친절한 품성의 소유자로써 세잔, 르누아르, 고갱 등 인상파 동료들의 정신적 지주였으며 세잔은 그를 신(lord)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런 그의 성품이 그의 자화상에 담겨 그는 신비로우면서도 자애로운 모습으로 표현되어있다.

카미유 피사로(Camille Pissarro)의 자화상 / 인상주의에서 신인상주의까지 걸쳐 활동하며 훗날 조르주 쇠라, 폴 시냐크 등과 함께 신인상주의 화파로 명성을 끼친 카미유 피사로. 따뜻하고 친절한 품성의 소유자로써 세잔, 르누아르, 고갱 등 인상파 동료들의 정신적 지주였으며 세잔은 그를 신(lord)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런 그의 성품이 그의 자화상에 담겨 그는 신비로우면서도 자애로운 모습으로 표현되어있다.

<조르주 쇠라_서커스> 드가가 그린 '페르난도 서커스의 라라 양'을 보고 문득 이 그림이 떠올렸다. 구도나 주인공은 다르지만 서커스의 역동성이 두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 그림 역시 말을 타면서 묘기를 보는 서커스 단원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조르주 쇠라_서커스> 드가가 그린 '페르난도 서커스의 라라 양'을 보고 문득 이 그림이 떠올렸다. 구도나 주인공은 다르지만 서커스의 역동성이 두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 그림 역시 말을 타면서 묘기를 보는 서커스 단원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Georges Pierre Seurat

Georges Pierre Seurat

...........feeling alone in my thoughts. (georges seurat)

...........feeling alone in my thoughts. (georges seurat)

Georges Seurat : The Drawings - The Art Tribune

Georges Seurat : The Drawings - The Art Tribune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