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 Yeong Jeong

Jun Yeong Jeong

Jun Yeong Jeong
More ideas from Jun Yeong
수련이 핀 연못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 1919년, 캔버스에 유채, 100.3 x 200.9cm    모네는 86년 긴 생애의 마지막 30년을 수련 연작에 바쳤다. 20대와 30대 내내 거처를 옮겨 여기저기 떠돌다가 43세에 파리 근교 지베르니에 정착한 모네는 손수 정원을 가꾸고 연못을 파 수련을 키우며 그림을 그렸다.

Claude Monet Le bassin aux nympheas painting for sale, this painting is available as handmade reproduction. Shop for Claude Monet Le bassin aux nympheas painting and frame at a discount of off.

해돋이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1872년, 캔버스에 유채, 50x 65cm    30대에 모네는 인상파를 대표하는 위 작품을 그리게 된다.  해가 떠오르는 강렬한 색채는 이후의 인상파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게한 작품이었다.

해돋이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 1872년, 캔버스에 유채, 50x 65cm 30대에 모네는 인상파를 대표하는 위 작품을 그리게 된다. 해가 떠오르는 강렬한 색채는 이후의 인상파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게한 작품이었다.

하루의 끝, 1865~7  밀레  캔버스에 유채, 59.5 x 73 cm,  개인 소장    노동의 아름다움을 개인의 얼굴이 아니라 전체적인 모습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바르비종파의 대표적인 화가로 여러 노동자들의 모습을 그려왔지만 노년기에도 계속해서 그려갔다.  이 작품은 만종보다 유명한 작품은 아니지만 작가의 계속해서 보여주고 싶은 노동의 숭고함과 열정이 잘 표현된 것 같다

Effect Du Soir - (stamped with the cachet d’atelier ‘J.Millet’ lower rightand with wax seal of Vente Millet on the stretcher oil on canvas, x in. x 73 cm.

호메로스,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108 x 42 cm, 1663,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미술관     호메로스는 장님으로 고대 석학중 한명이다.  노년기로 접어들면서 약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호메로스로 투영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깊은 정신세계를 동경하였고 자신의 모든 회화적 기법을 동원하여 마지막까지 작품활동을 하였다.

호메로스,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108 x 42 cm, 1663,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미술관 호메로스는 장님으로 고대 석학중 한명이다. 노년기로 접어들면서 약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호메로스로 투영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깊은 정신세계를 동경하였고 자신의 모든 회화적 기법을 동원하여 마지막까지 작품활동을 하였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노아의 만취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노아의 만취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