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열정, 젊음보다 뜨거운

17 19 팔로워
Wheat Fields at Auvers Under Clouded Sky, 고흐   캔버스에 유채, 50.5 x 103 cm, 1890  카네기 미술관 소장                             노년의 시기에 이런 작품을  구상하고 표현할 수 있다는것은 놀라울 따름이다.  전체적인 녹색의 향연 아래 거침없는 붓터치와 섬세한 대상의 표현이 조화를 이룬 작품인 것 같다.

Wheat Fields at Auvers Under Clouded Sky, 고흐 캔버스에 유채, 50.5 x 103 cm, 1890 카네기 미술관 소장 노년의 시기에 이런 작품을 구상하고 표현할 수 있다는것은 놀라울 따름이다. 전체적인 녹색의 향연 아래 거침없는 붓터치와 섬세한 대상의 표현이 조화를 이룬 작품인 것 같다.

샘, 1868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128 x 97 cm,     쿠르베의 도전은 노년에도 멈추지 않는다.  당시의 관습적인 누드화에 대한 화풍에 대한 반항이다.  신적으로 풍만하고 아름답게만 묘사되던 여인을 깊이를 간직한 넓은 둔부를 사실적으로 표현하면서 절제된 욕망을 효과적으로 표현하였다.  고전주의 작품과는 분명 차이가 있는 아름다움이다.

샘, 1868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128 x 97 cm, 쿠르베의 도전은 노년에도 멈추지 않는다. 당시의 관습적인 누드화에 대한 화풍에 대한 반항이다. 신적으로 풍만하고 아름답게만 묘사되던 여인을 깊이를 간직한 넓은 둔부를 사실적으로 표현하면서 절제된 욕망을 효과적으로 표현하였다. 고전주의 작품과는 분명 차이가 있는 아름다움이다.

노아의 만취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노아의 만취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최후의 심판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최후의 심판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아담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아담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수련이 핀 연못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 1919년, 캔버스에 유채, 100.3 x 200.9cm    모네는 86년 긴 생애의 마지막 30년을 수련 연작에 바쳤다. 20대와 30대 내내 거처를 옮겨 여기저기 떠돌다가 43세에 파리 근교 지베르니에 정착한 모네는 손수 정원을 가꾸고 연못을 파 수련을 키우며 그림을 그렸다.

수련이 핀 연못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 # 1919년, 캔버스에 유채, 100.3 x 200.9cm 모네는 86년 긴 생애의 마지막 30년을 수련 연작에 바쳤다. 20대와 30대 내내 거처를 옮겨 여기저기 떠돌다가 43세에 파리 근교 지베르니에 정착한 모네는 손수 정원을 가꾸고 연못을 파 수련을 키우며 그림을 그렸다.

파블로 피카소  게르니카   Oil on canvas, 349.3 x 776.6 c m  	레이나 소피아 국립미술관 소장     게르니카의 참상을 소재로 그린 그림  완성된 입체적 기법과 소재의 특성이 완벽히 조화된 대작이다. 그림의 크기에서 알 수 있듯이 피카소의 열정과 예술성이 표현된 대표작이다.

파블로 피카소 게르니카 Oil on canvas, 349.3 x 776.6 c m 레이나 소피아 국립미술관 소장 게르니카의 참상을 소재로 그린 그림 완성된 입체적 기법과 소재의 특성이 완벽히 조화된 대작이다. 그림의 크기에서 알 수 있듯이 피카소의 열정과 예술성이 표현된 대표작이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천지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천지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모나리자('Mona Lisa'),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1452-1519) 목판에 유채, 77 x 53 cm, 1503-06, 루브르 미술관     레오나르도가 4년을 그렸으나 미완성으로 남았다는 이 걸작은, 레오나르도가 가장 원숙기에 접어들었을 때, 즉 1503년부터 06년 사이에 그려진 것으로 전해진다.  눈썹의 유무로 미완성이냐, 그 시대의 미의 기준이다, 말이 많지만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든 예술적 능력과, 과학자적 능력, 철학적 능력까지 모든 열정을 부은 걸작이라는 점에는 이의가 없는 작품이다.

모나리자('Mona Lisa'),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1452-1519) 목판에 유채, 77 x 53 cm, 1503-06, 루브르 미술관 레오나르도가 4년을 그렸으나 미완성으로 남았다는 이 걸작은, 레오나르도가 가장 원숙기에 접어들었을 때, 즉 1503년부터 06년 사이에 그려진 것으로 전해진다. 눈썹의 유무로 미완성이냐, 그 시대의 미의 기준이다, 말이 많지만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든 예술적 능력과, 과학자적 능력, 철학적 능력까지 모든 열정을 부은 걸작이라는 점에는 이의가 없는 작품이다.

해돋이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1872년, 캔버스에 유채, 50x 65cm    30대에 모네는 인상파를 대표하는 위 작품을 그리게 된다.  해가 떠오르는 강렬한 색채는 이후의 인상파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게한 작품이었다.

해돋이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1840~1926) 1872년, 캔버스에 유채, 50x 65cm 30대에 모네는 인상파를 대표하는 위 작품을 그리게 된다. 해가 떠오르는 강렬한 색채는 이후의 인상파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게한 작품이었다.

하루의 끝, 1865~7  밀레  캔버스에 유채, 59.5 x 73 cm,  개인 소장    노동의 아름다움을 개인의 얼굴이 아니라 전체적인 모습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바르비종파의 대표적인 화가로 여러 노동자들의 모습을 그려왔지만 노년기에도 계속해서 그려갔다.  이 작품은 만종보다 유명한 작품은 아니지만 작가의 계속해서 보여주고 싶은 노동의 숭고함과 열정이 잘 표현된 것 같다

하루의 끝, 1865~7 밀레 캔버스에 유채, 59.5 x 73 cm, 개인 소장 노동의 아름다움을 개인의 얼굴이 아니라 전체적인 모습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바르비종파의 대표적인 화가로 여러 노동자들의 모습을 그려왔지만 노년기에도 계속해서 그려갔다. 이 작품은 만종보다 유명한 작품은 아니지만 작가의 계속해서 보여주고 싶은 노동의 숭고함과 열정이 잘 표현된 것 같다

화가의 아틀리에, 1855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361 x 598 cm,     앞에서의 작품보다도 훨씬 더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충격을 주었던 그림이다.  보통은 이런 화실의 풍경을 그리지 않고 그려도 우아하게 꾸미고 멋지게 그리지만 쿠르베는 있는 그대로 전혀 이상적이지 않은 현실을 그려내고 있다.  지금까지의 회화관습에 철저히 도전하고자 하는 열정을 볼 수 있다.

화가의 아틀리에, 1855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361 x 598 cm, 앞에서의 작품보다도 훨씬 더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충격을 주었던 그림이다. 보통은 이런 화실의 풍경을 그리지 않고 그려도 우아하게 꾸미고 멋지게 그리지만 쿠르베는 있는 그대로 전혀 이상적이지 않은 현실을 그려내고 있다. 지금까지의 회화관습에 철저히 도전하고자 하는 열정을 볼 수 있다.

만남,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129 x 149 cm, 1854    실제로 존재하는 사물만을 묘사한다는 기조를 가졌던 쿠르베의 작품세계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그림으로 그리기에는 너무나 평범한 것들을 표현함으로써 기존의 회화계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그림의 구도도 기존의 것과는 많은 차이가 있어 끊임없이 도전하는 작가의 열정을 봀 수있다.

만남, 쿠르베 캔버스에 유채, 129 x 149 cm, 1854 실제로 존재하는 사물만을 묘사한다는 기조를 가졌던 쿠르베의 작품세계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그림으로 그리기에는 너무나 평범한 것들을 표현함으로써 기존의 회화계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그림의 구도도 기존의 것과는 많은 차이가 있어 끊임없이 도전하는 작가의 열정을 봀 수있다.

탕자의 귀향,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262 x 206 cm, 1662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소장    렘브란트의 가장대표적인 작품이다.  가장 에너지가 넘쳤을 때가 아니라 기력이 쇠약해지고 있을 때 이런 걸작을 그릴 수 있는 열정이 놀랍다.  빛을 능숙하게 회화에 적용하는 모습과 신부의 손을 통해 작가의 의도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능숙함을 보여주고 있다.

탕자의 귀향,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262 x 206 cm, 1662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소장 렘브란트의 가장대표적인 작품이다. 가장 에너지가 넘쳤을 때가 아니라 기력이 쇠약해지고 있을 때 이런 걸작을 그릴 수 있는 열정이 놀랍다. 빛을 능숙하게 회화에 적용하는 모습과 신부의 손을 통해 작가의 의도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능숙함을 보여주고 있다.

호메로스,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108 x 42 cm, 1663,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미술관     호메로스는 장님으로 고대 석학중 한명이다.  노년기로 접어들면서 약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호메로스로 투영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깊은 정신세계를 동경하였고 자신의 모든 회화적 기법을 동원하여 마지막까지 작품활동을 하였다.

호메로스, 렘브란트,(1606-1669) 캔버스에 유채, 108 x 42 cm, 1663, 덴 하그 마우리츠하이즈 미술관 미술관 호메로스는 장님으로 고대 석학중 한명이다. 노년기로 접어들면서 약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호메로스로 투영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깊은 정신세계를 동경하였고 자신의 모든 회화적 기법을 동원하여 마지막까지 작품활동을 하였다.


아이디어 더 보기
In-app purchases are pretty popular, especially for games, as they provide extras. Jason Kottke at Kottke.org says that he would pay big bucks for an in-game God Mode for many of his favorite titles.

In-app purchases are pretty popular, especially for games, as they provide extras. Jason Kottke at Kottke.org says that he would pay big bucks for an in-game God Mode for many of his favorite titles.

Google Image Result for http://www.awesomestories.com/images/user/1a6b8f6f3f.jpg

Google Image Result for http://www.awesomestories.com/images/user/1a6b8f6f3f.jpg

최후의 심판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최후의 심판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밉과 어둠의 창조 미켈란젤로 프레스코화, 137 x 122 cm, 1537-41, 바티칸 궁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 가상의 큐레이팅이지만 실제로 전시회를 연다면 전시회의 천장으로 하고싶은 작품이다. 미켈란 젤로가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천정화의 가운데 부분으로 예술가의 집념과 양보할 수 없는 완벽함의 추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The Stone Breakers. 1849 (destroyed during World War II).  Oil on canvas, 5 feet, 5 inches x 7 feet, 10 inches.

The Stone Breakers. 1849 (destroyed during World War II). Oil on canvas, 5 feet, 5 inches x 7 feet, 10 inches.

ギュスターヴ・クールベ/オルナンの埋葬 Gustave Courbet/A Burial at Ornans, 1849 前衛

ギュスターヴ・クールベ/オルナンの埋葬 Gustave Courbet/A Burial at Ornans, 1849 前衛

Sunday Afternoon on the Island of La Grande Jatte, 1884-1886.  by Georges Seurat. Oil on Canvas.

Sunday Afternoon on the Island of La Grande Jatte, 1884-1886. by Georges Seurat. Oil on Canvas.

Gustave Courbet | Self-portrait / Man with Pipe, 1848-49, oil on canvas, Musée Fabre, Montpellier, France

Gustave Courbet | Self-portrait / Man with Pipe, 1848-49, oil on canvas, Musée Fabre, Montpellier, France

Caravaggio, Nativity with San Lorenzo and San Francesco; stolen from Oratory of San Lorenzo in Palermo, Italy

Caravaggio, Nativity with San Lorenzo and San Francesco; stolen from Oratory of San Lorenzo in Palermo, Italy

Self-Portrait.  Jean Désiré Gustave Courbet (10 June 1819 – 31 December 1877) was a French painter who led the Realist movement in 19th-century French painting. The Realist movement bridged the Romantic movement (characterized by the paintings of Théodore Géricault and Eugène Delacroix) with the Barbizon School and the Impressionists. Courbet occupies an important place in 19th century French painting as an innovator and as an artist willing to make bold social commentary in his work.

Gustave Courbet

Self-Portrait. Jean Désiré Gustave Courbet (10 June 1819 – 31 December 1877) was a French painter who led the Realist movement in 19th-century French painting. The Realist movement bridged the Romantic movement (characterized by the paintings of Théodore Géricault and Eugène Delacroix) with the Barbizon School and the Impressionists. Courbet occupies an important place in 19th century French painting as an innovator and as an artist willing to make bold social commentary in his work.

The Gleaners, Jean-françois Millet, Musee D'Orsay, Paris

The Gleaners, Jean-françois Millet, Musee D'Orsay, Paris

Famous Pop Culture, If It Was Made in the '90s #MonaLisa #Friends

Famous Pop Culture, If It Was Made in the '90s

Famous Pop Culture, If It Was Made in the '90s #MonaLisa #Friends

쿠르베, 상처 입은 남자, 1844~54, 오르세미술관, 쿠르베의 자아탐색 시리즈 작품 중 10년 간 다듬고 또 다듬은 작품

쿠르베, 상처 입은 남자, 1844~54, 오르세미술관, 쿠르베의 자아탐색 시리즈 작품 중 10년 간 다듬고 또 다듬은 작품

"The Calm Sea" by Gustave Courbet.  #SeaPainting #ArtWork

"The Calm Sea" by Gustave Courbet. #SeaPainting #ArtWork

800px-Eugène_Delacroix_-_La_liberté_guidant_le_peuple

Las mejores pinturas de todos los tiempos

800px-Eugène_Delacroix_-_La_liberté_guidant_le_peuple

Michelangelo, Drawing for Christ’s Crucifixion

Michelangelo, Drawing for Christ’s Crucifix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