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and Dessert

5 1 팔로워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테라스 >, 빈센트 반 고흐 ,  1888  커피와 예술은 유독 가깝다.  커피 전문점에서 미술 작품을 전시하기도 하고, 예술가들은 커피를 마시며 혹은 카페에서 영감을 받기도 한다.  18세기에서 19세기 사이부터 커피는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기 시작했다. 당시 커피 하우스는 예술가들의 아지트이자 그림의 소재였다.  가장 유명한 작품이 고흐의 이 작품이 아닐까 싶다.  작품에는 밤의 카페 테라스 풍경이 담겨 있다.  고흐는 하루에 1프랑을 주고 이 곳에서 하숙했으며 동생 테오에게 이 카페에 대한 편지를 보내기도 하는 등 카페에 대한 애정이 많다. 실제로 이 작품을 사흘동안 잠을 자지 않고 그렸다고 한다.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테라스 >, 빈센트 반 고흐 , 1888 커피와 예술은 유독 가깝다. 커피 전문점에서 미술 작품을 전시하기도 하고, 예술가들은 커피를 마시며 혹은 카페에서 영감을 받기도 한다. 18세기에서 19세기 사이부터 커피는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기 시작했다. 당시 커피 하우스는 예술가들의 아지트이자 그림의 소재였다. 가장 유명한 작품이 고흐의 이 작품이 아닐까 싶다. 작품에는 밤의 카페 테라스 풍경이 담겨 있다. 고흐는 하루에 1프랑을 주고 이 곳에서 하숙했으며 동생 테오에게 이 카페에 대한 편지를 보내기도 하는 등 카페에 대한 애정이 많다. 실제로 이 작품을 사흘동안 잠을 자지 않고 그렸다고 한다.

<점심식사 뒤에>, 오귀스트 르누아르,  1879  작품 속의 인물들은 점심식사를 마치고  차를 마시고 있다.  식탁 위에는 찻잔과 고급스러운 물잔, 주전자가 놓여져 있다. 두 부인의 화려한 옷차림으로 보아 부유층임을 알 수있으며 온화한 표정에서 넉넉함을 알 수 있다. 이들은 풍족한 점심식사를 마치고  느긋하게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기고 있는 듯 하다. 실제로 르누아르는 대체로 화려한 부르주아적 삶을 그려냈다. 부유층의 사치를 화려하지만 안락하게 담아냈다.

<점심식사 뒤에>, 오귀스트 르누아르, 1879 작품 속의 인물들은 점심식사를 마치고 차를 마시고 있다. 식탁 위에는 찻잔과 고급스러운 물잔, 주전자가 놓여져 있다. 두 부인의 화려한 옷차림으로 보아 부유층임을 알 수있으며 온화한 표정에서 넉넉함을 알 수 있다. 이들은 풍족한 점심식사를 마치고 느긋하게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기고 있는 듯 하다. 실제로 르누아르는 대체로 화려한 부르주아적 삶을 그려냈다. 부유층의 사치를 화려하지만 안락하게 담아냈다.

Coffee Insect and sandy storm, Kseniya Beliaeva  이 작품의 이색적인 면은 작품을 만드는 데 실제 커피 콩이 이용되었다는 점이다.  종이에 펜과 커피를 이용해서 그림을 그렸다.  중앙 윗부분과 아랫부분에 보면 커피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또한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커피 곤충을 창의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이 인상깊다.

Coffee Insect and sandy storm, Kseniya Beliaeva 이 작품의 이색적인 면은 작품을 만드는 데 실제 커피 콩이 이용되었다는 점이다. 종이에 펜과 커피를 이용해서 그림을 그렸다. 중앙 윗부분과 아랫부분에 보면 커피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또한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커피 곤충을 창의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이 인상깊다.

The crowded cafe, 샤론 헤이즈 ,  2008  이 작품은 2008년 뉴욕과 라스베가스 도심 전광판을 통해 전시된 작품이다.  작품속의 사람들은 카페에 앉아 제각각 커피와 음료를 마시고 있다. 하지만 눈과 코의 모습이 거의 비슷하다. 작가의 의도는 동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된 꿈과 이상을 그려낸 것이다.

The crowded cafe, 샤론 헤이즈 , 2008 이 작품은 2008년 뉴욕과 라스베가스 도심 전광판을 통해 전시된 작품이다. 작품속의 사람들은 카페에 앉아 제각각 커피와 음료를 마시고 있다. 하지만 눈과 코의 모습이 거의 비슷하다. 작가의 의도는 동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된 꿈과 이상을 그려낸 것이다.

<로마의 덴마크 예술가들>, 콘스탄틴 한센 ,  1837  작품의 배경은 로마이다.  예술가로 짐작되는 신사들이 모여 담배를 피며 커피를 마시고 있다. 커피잔의 크기가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은 것을 보아 아마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식사 후 느긋하게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인물들의 기분을 잘 담아냈다.

<로마의 덴마크 예술가들>, 콘스탄틴 한센 , 1837 작품의 배경은 로마이다. 예술가로 짐작되는 신사들이 모여 담배를 피며 커피를 마시고 있다. 커피잔의 크기가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은 것을 보아 아마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식사 후 느긋하게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인물들의 기분을 잘 담아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