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5 0 팔로워
심전 안중식 (1861-1919), 1909년 작, 춘경산수. 환상적으로 치솟게 그린 암산 형태는 바로 1910년대에 접어들면서 작가만의 독특한 화풍으로 정형화되는 수법의 선례로, 안중식 산수화 수법의 특징적 변화가 이 무렵부터 시작되었음을 말해주는 작품이다.

심전 안중식 (1861-1919), 1909년 작, 춘경산수. 환상적으로 치솟게 그린 암산 형태는 바로 1910년대에 접어들면서 작가만의 독특한 화풍으로 정형화되는 수법의 선례로, 안중식 산수화 수법의 특징적 변화가 이 무렵부터 시작되었음을 말해주는 작품이다.

심전 안중식 (1861-1919), 1909년 작, 춘경산수. 환상적으로 치솟게 그린 암산 형태는 바로 1910년대에 접어들면서 작가만의 독특한 화풍으로 정형화되는 수법의 선례로, 안중식 산수화 수법의 특징적 변화가 이 무렵부터 시작되었음을 말해주는 작품이다.

심전 안중식 (1861-1919), 1909년 작, 춘경산수. 환상적으로 치솟게 그린 암산 형태는 바로 1910년대에 접어들면서 작가만의 독특한 화풍으로 정형화되는 수법의 선례로, 안중식 산수화 수법의 특징적 변화가 이 무렵부터 시작되었음을 말해주는 작품이다.

오원 장승업 (1843~1897), 1890년경 작: ‘삼인문년’이란 그림 제목은 소동파가 지은 ‘동파지림(東坡志林)’에 수록된 내용으로 세 신선 노인이 서로 나이 자랑을 하는 이야기이다. 장승업이 이런 내용을 소재로 해서 도석화를 그렸다.

오원 장승업 (1843~1897), 1890년경 작: ‘삼인문년’이란 그림 제목은 소동파가 지은 ‘동파지림(東坡志林)’에 수록된 내용으로 세 신선 노인이 서로 나이 자랑을 하는 이야기이다. 장승업이 이런 내용을 소재로 해서 도석화를 그렸다.

1890년 경에 그려진 장승업의 작품 <죽원양계(竹園養鷄)>는 장닭의 화려한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대나무와 풀이 자라고 있는 바위 틈새를 어미 닭과 병아리가 열심히 뒤지고 있다.

1890년 경에 그려진 장승업의 작품 <죽원양계(竹園養鷄)>는 장닭의 화려한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대나무와 풀이 자라고 있는 바위 틈새를 어미 닭과 병아리가 열심히 뒤지고 있다.

해강 김규진 (1868~1933), 묵죽도, 제작연도 - 19세기, 수묵화, 지본수묵: 이 작품은 문기(文氣) 짙은 죽도(竹圖)로서 선비의 청아함과 고고함을 잘 표현하고 있다.

해강 김규진 (1868~1933), 묵죽도, 제작연도 - 19세기, 수묵화, 지본수묵: 이 작품은 문기(文氣) 짙은 죽도(竹圖)로서 선비의 청아함과 고고함을 잘 표현하고 있다.


아이디어 더 보기
(Korea) Cock & Hen 1896 by Jang Seung-eop (1843-1897). aka Owon. Joseon Kingdom, Korea. colors on paper. Korean painting.

(Korea) Cock & Hen 1896 by Jang Seung-eop (1843-1897). aka Owon. Joseon Kingdom, Korea. colors on paper. Korean painting.

J B uploaded this image to 'act/2009/9b'.  See the album on Photobucket.

J B uploaded this image to 'act/2009/9b'. See the album on Photobucket.

(Korea) 고사세동 by Jang Seung-eop (1843- 1897). ca 19th century CE. colors on paper.

(Korea) 고사세동 by Jang Seung-eop (1843- 1897). ca 19th century CE. colors on paper.

(Korea) 귀거래도 1890 by Jang Seung-eop (1843-1897). ca 19th century CE. colors on silk. Gansong Gallery, Korea.

(Korea) 귀거래도 1890 by Jang Seung-eop (1843-1897). ca 19th century CE. colors on silk. Gansong Gallery, Korea.

오원 장승업 (1843-1897), 용을 희롱하는 두동자승, 1890년 작, 비단에 채색.

오원 장승업 (1843-1897), 용을 희롱하는 두동자승, 1890년 작, 비단에 채색.

Owon-Storytelling

Owon-Storytelling

오원 장승업 (1843~1897), 지본담채, 노안도 Sǔng ǒp Chang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

오원 장승업 (1843~1897), 지본담채, 노안도 Sǔng ǒp Chang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오원 장승업: <산수도>는 나무와 가옥의 표현법 등에서 기본적으로 화보식 남종화풍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러나 필치가 좀더 자유분방해졌으며, 원산(遠山)에는 바탕 면을 이용한 연운(煙雲)을 두어 화면 전체에 생기를 주고 있다. 따라서 이 작품은 남종화법을 완전히 습득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점차 특유의 호방한 필묵법과 과장된 산형(山形) 묘사로 변모해가는 과도기적 면모를 보여준다.

오원 장승업: <산수도>는 나무와 가옥의 표현법 등에서 기본적으로 화보식 남종화풍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러나 필치가 좀더 자유분방해졌으며, 원산(遠山)에는 바탕 면을 이용한 연운(煙雲)을 두어 화면 전체에 생기를 주고 있다. 따라서 이 작품은 남종화법을 완전히 습득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점차 특유의 호방한 필묵법과 과장된 산형(山形) 묘사로 변모해가는 과도기적 면모를 보여준다.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으로 벼슬은 감찰(監察)에 이름. 호방(豪放)하고 대담(大膽)한 필치(筆致)에 소탈한 여운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으로 벼슬은 감찰(監察)에 이름. 호방(豪放)하고 대담(大膽)한 필치(筆致)에 소탈한 여운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