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
mil님의 아이디어 더 보기
Moleskine  #038 graphite pencil drawing

Moleskine #038 graphite pencil drawing

크로키를 그리듯이 빠르고 거친선으로 한폭의 그림을 그려 놓았다. 색을 이용해서 칠하기보다는 명암만으로 해놓았지만 너무 생생하다.

크로키를 그리듯이 빠르고 거친선으로 한폭의 그림을 그려 놓았다. 색을 이용해서 칠하기보다는 명암만으로 해놓았지만 너무 생생하다.

Moleskine #k04 graphite pencil drawing

Moleskine #k04 graphite pencil drawing

Woman Seated in a Garden / Henri de Toulouse-Lautrec - circa 1891

Woman Seated in a Garden / Henri de Toulouse-Lautrec - circa 1891

Henri de Toulouse-Lautrec / Messalina

Henri de Toulouse-Lautrec / Messalina

Henri de Toulouse-Lautrec

Henri de Toulouse-Lautrec

사창가의 여인,  앙리 드 툴루즈 로트렉,1894, 후기인상주의  19세기 사회 분위기는 기존의 전통적 가치에 대한 부정과 거부가 주를 이루었다. 회화에서도 마찬가지로 화가들은 숭고하고 고귀한 이미지보다는 현실, 더 나아가 그 현실 속의 야릇한 매력을 화폭에 옮기려 했다. 로트렉은 모델을 아름답게 그리는 데에는 관심이 없었다. 마치 후광을 두른 듯 농익은 색의 굵은 선이 윤곽을 감싸고 있는 상체와 가늘고 진한 선으로 윤곽이 또렷하게 강조된 하체가 묘한 대조를 이루어, 육중한 순백색의 살을 더욱 육감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기계적으로 표현된 눈, 두 줄의 빨간 선으로 간략히 처리된 입술, 온통 펑펑하고 물렁한 살, 무겁고 둔탁한 엉덩이와 허벅지, 바닥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다리.이렇게 툴루즈 로트렉은 항상 아름다울 수만은 없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혹은 아이러니로 재현했다.  아예제목이 사창가라니. 그려진여성도 아름다움과는 너무 거리가 멀다.모순을 그대로드러냄

사창가의 여인, 앙리 드 툴루즈 로트렉,1894, 후기인상주의 19세기 사회 분위기는 기존의 전통적 가치에 대한 부정과 거부가 주를 이루었다. 회화에서도 마찬가지로 화가들은 숭고하고 고귀한 이미지보다는 현실, 더 나아가 그 현실 속의 야릇한 매력을 화폭에 옮기려 했다. 로트렉은 모델을 아름답게 그리는 데에는 관심이 없었다. 마치 후광을 두른 듯 농익은 색의 굵은 선이 윤곽을 감싸고 있는 상체와 가늘고 진한 선으로 윤곽이 또렷하게 강조된 하체가 묘한 대조를 이루어, 육중한 순백색의 살을 더욱 육감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기계적으로 표현된 눈, 두 줄의 빨간 선으로 간략히 처리된 입술, 온통 펑펑하고 물렁한 살, 무겁고 둔탁한 엉덩이와 허벅지, 바닥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다리.이렇게 툴루즈 로트렉은 항상 아름다울 수만은 없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혹은 아이러니로 재현했다. 아예제목이 사창가라니. 그려진여성도 아름다움과는 너무 거리가 멀다.모순을 그대로드러냄

Best in Show Wallpaper Wallpaper with navy dogs with light beige shadow print on off white

Best in Show Wallpaper Wallpaper with navy dogs with light beige shadow print on off white

8,718 次赞、 52 条评论 - A n a S a n t o s (@anasantos_illustration) 在 Instagram 发布:“(✍)”

8,718 次赞、 52 条评论 - A n a S a n t o s (@anasantos_illustration) 在 Instagram 发布:“(✍)”

fighter

figh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