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한국 민화 연구소  Korean folk painting  民画 虎 絵師不明 年代不詳    This is awesome.

사단법인 한국 민화 연구소 Korean folk painting 民画 虎 絵師不明 年代不詳 This is awesome.

Tiger and Magpie Joseon period Korea 19th century

Tiger and Magpie Joseon period Korea 19th century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서당- 김홍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서당- 김홍도'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중국 길림 성 집안 현 무용총 '사냥'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중국 길림 성 집안 현 무용총 '사냥'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도성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도성도


아이디어 더 보기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그림 한국화] 금강전도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wstarnews 한국화 곽수연 작가

이 그림은 전화황의 <전쟁의 낙오자>라는 작품입니다.6·25전쟁은 전화황의 작품세계에 깊은 흔적을 남깁니다, 전쟁중에 고향에 있던 아버지가 실종되고 부역에 동원된 동생이 과로사합니다. 이 불우한 가족사는 그로 하여금 이국에서 살면서도 부단히 내적 갈등에 시달리게 했습니다. 참담한 경험은 “식민지 시대 피지배인으로서의 조선, 2차 세계대전과 일본의 패전, 그리고 6·25동란이라는 암흑의 시대를 생사의 귀로에서 헤매는 수많은 군상들을” 그리게 합니다. 그 중의 하나가 6·25전쟁으로 황폐화된 삶을 그린 「전쟁의 낙오자」(1960)입니다. 청계천 판잣집을 연상케 하는 가옥들이 빼곡한 가운데 남루한 옷차림의 사내가 끼니를 해결하는 중입니다. 그런데 그 앞에서 기어 다니는 아기는 슬픈 현실을 더욱 가슴 아프게 합니다. 이 어른과 아이의 대비, 침침한 등불과 암청색의 색조는 피폐해진 삶의 비극을 처참하게 보여줍니다.

이 그림은 전화황의 <전쟁의 낙오자>라는 작품입니다.6·25전쟁은 전화황의 작품세계에 깊은 흔적을 남깁니다, 전쟁중에 고향에 있던 아버지가 실종되고 부역에 동원된 동생이 과로사합니다. 이 불우한 가족사는 그로 하여금 이국에서 살면서도 부단히 내적 갈등에 시달리게 했습니다. 참담한 경험은 “식민지 시대 피지배인으로서의 조선, 2차 세계대전과 일본의 패전, 그리고 6·25동란이라는 암흑의 시대를 생사의 귀로에서 헤매는 수많은 군상들을” 그리게 합니다. 그 중의 하나가 6·25전쟁으로 황폐화된 삶을 그린 「전쟁의 낙오자」(1960)입니다. 청계천 판잣집을 연상케 하는 가옥들이 빼곡한 가운데 남루한 옷차림의 사내가 끼니를 해결하는 중입니다. 그런데 그 앞에서 기어 다니는 아기는 슬픈 현실을 더욱 가슴 아프게 합니다. 이 어른과 아이의 대비, 침침한 등불과 암청색의 색조는 피폐해진 삶의 비극을 처참하게 보여줍니다.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씨름-김홍도'

소년한국 : 소년한국 : [우리 그림 한국화] '씨름-김홍도'

이 그림은 이응노의 <한강도강>이라는 작품입니다. 이응로 화백의 <한강도강>은 한강다리가 끊어져 나루터에서 배를 타고 건너가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이응로 화백 역시 피난을 가지 않았었기에 나룻터에 나가 배를 기다리다가 이 작품을 그릴 수 있었다.     당시 배를 타고 한강을 건널 수 잇는 나루터는 마포 하중리, 광나루 나루터, 한남동과 서빙고 도선장 등이었는데, 민간인 뿐 아니라 국군도 몰려와서 필사의 탈출 감행했던 곳이다. 당연히 군인이 먼저였기에 민간인들은 강변에서 목재를 모아 뗏목 형태의 선박을 만들어 건너다 참변을 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도강도 불과 하루 이틀, 인민군이 나루터를 장악한 후에는 광나루 상변에서 밤을 틈타 목숨을 걸고 건너야했다.   <한강도강>은 이러한 그림은 그 당시의 참혹한 현실을 보여주는 그림이다.

이 그림은 이응노의 <한강도강>이라는 작품입니다. 이응로 화백의 <한강도강>은 한강다리가 끊어져 나루터에서 배를 타고 건너가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이응로 화백 역시 피난을 가지 않았었기에 나룻터에 나가 배를 기다리다가 이 작품을 그릴 수 있었다. 당시 배를 타고 한강을 건널 수 잇는 나루터는 마포 하중리, 광나루 나루터, 한남동과 서빙고 도선장 등이었는데, 민간인 뿐 아니라 국군도 몰려와서 필사의 탈출 감행했던 곳이다. 당연히 군인이 먼저였기에 민간인들은 강변에서 목재를 모아 뗏목 형태의 선박을 만들어 건너다 참변을 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도강도 불과 하루 이틀, 인민군이 나루터를 장악한 후에는 광나루 상변에서 밤을 틈타 목숨을 걸고 건너야했다. <한강도강>은 이러한 그림은 그 당시의 참혹한 현실을 보여주는 그림이다.

이 그림은 박성환의 <한강대교>라는 작품입니다.전쟁이 발발하자 수많은 피난민이 한강 다리를 건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한강 다리가 폭파됩니다. 아비규환. 500-800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박성환(1919-2000)의 「한강대교」(1954)는 전쟁으로 끊어진 한강 인도교가 복구되기 전의 모습으로, 사람들이 다리를 건너는 광경을 담고 있습니다. 화가는 훗날 이 그림을 두고 “중간에 끊어진 다리의 형체에서 전쟁의 참상과 우리 시대의 비극적인 단면을 볼 수 있었다”고 회고합니다. 이 그림의 특징은 현실적인 소재임에도 표현은 거의 추상화에 가깝다는 점입니다. 창살처럼 둘러쳐진 검은 선들의 연속이 그렇고, 빠른 붓터치로 표현한 인물들이 그렇습니다. 이런 구조가 당시의 상황을 무겁게 전해줍니다. 하지만 이 그림에서 화가의 말처럼 전쟁의 참상과 비극적인 단면을 ‘절절하게’ 감지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림의 조형성이 주제보다 우위에 있기 때문인 것…

이 그림은 박성환의 <한강대교>라는 작품입니다.전쟁이 발발하자 수많은 피난민이 한강 다리를 건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한강 다리가 폭파됩니다. 아비규환. 500-800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박성환(1919-2000)의 「한강대교」(1954)는 전쟁으로 끊어진 한강 인도교가 복구되기 전의 모습으로, 사람들이 다리를 건너는 광경을 담고 있습니다. 화가는 훗날 이 그림을 두고 “중간에 끊어진 다리의 형체에서 전쟁의 참상과 우리 시대의 비극적인 단면을 볼 수 있었다”고 회고합니다. 이 그림의 특징은 현실적인 소재임에도 표현은 거의 추상화에 가깝다는 점입니다. 창살처럼 둘러쳐진 검은 선들의 연속이 그렇고, 빠른 붓터치로 표현한 인물들이 그렇습니다. 이런 구조가 당시의 상황을 무겁게 전해줍니다. 하지만 이 그림에서 화가의 말처럼 전쟁의 참상과 비극적인 단면을 ‘절절하게’ 감지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림의 조형성이 주제보다 우위에 있기 때문인 것…

이 그림은 이철이의 <학살>이라는 작품입니다.끔찍한 집단학살 광경을 보여줍니다. 달밤의 어둠 속에서 살인자들이 비수를 번뜩이며 양민을 도륙하고 있습니다. 쓰러진 양민들을 둘러싼 채, 사람을 죽이는 광경이 공포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 유혈이 낭자합니다. 달빛마저 글썽이는 눈동자처럼 누렇게 충혈되어 있습니다. 더욱이 가해자와 피해자의 형상이 흐릿해서 참상은 더 극적이 됩니다. 이런 흐릿한 표현은 학살 현장의 급박한 상황을 암시하는 듯합니다. 만약 이 주제를 사실적으로 그렸다면, 지금과 같은 감동을 주었을까요? 아마 그러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 그림의 감동은 사실을 넘어 전쟁의 진실을 향하는데 있습니다. 이처럼 이철이는 전쟁의 참상을 숙성시켜 보는 이의 가슴을 얼얼하게 자극하는 것 같습니다.

이 그림은 이철이의 <학살>이라는 작품입니다.끔찍한 집단학살 광경을 보여줍니다. 달밤의 어둠 속에서 살인자들이 비수를 번뜩이며 양민을 도륙하고 있습니다. 쓰러진 양민들을 둘러싼 채, 사람을 죽이는 광경이 공포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 유혈이 낭자합니다. 달빛마저 글썽이는 눈동자처럼 누렇게 충혈되어 있습니다. 더욱이 가해자와 피해자의 형상이 흐릿해서 참상은 더 극적이 됩니다. 이런 흐릿한 표현은 학살 현장의 급박한 상황을 암시하는 듯합니다. 만약 이 주제를 사실적으로 그렸다면, 지금과 같은 감동을 주었을까요? 아마 그러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 그림의 감동은 사실을 넘어 전쟁의 진실을 향하는데 있습니다. 이처럼 이철이는 전쟁의 참상을 숙성시켜 보는 이의 가슴을 얼얼하게 자극하는 것 같습니다.

한국화 꽃 - Google Search

한국화 꽃 - Google Search

(Korea) Crab by Hyeonjae Shim Sa-jeong. ca 18th century CE. Joseon Kingdom, Korea. color on paper.

(Korea) Crab by Hyeonjae Shim Sa-jeong. ca 18th century CE. Joseon Kingdom, Korea. color on paper.

이 그림은 피카소의 <한국에서의 학살>이라는 작품입니다. 프랑스의 입체파 화가 파블로 피카소의 1951년 작품으로 한국전(6.25)당시 미군의 양민학살을 주제로 한 그림입니다. 미국군이 황해도 신천에서 수뱅명의 양민을 학살하였는바 이에 대한 기록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군은 황해도 신천에서 임산부와 부녀자, 아이들을 산골짜기로 몰아넣구 집단 사살하였습니다. 이그림은 북한의 군대가 북위 38' 의 군사분계선을 넘어 서울을 점령한 후 미국이 개입하자, 거기에서 발상을 끌어내어 제작한 것입니다. 그림의 오른쪽에는 총칼을 들고 충부리를 겨눈 군인들이 서 있고, 왼쪽에는 여인들과 아이들이 공포에 떨며 서 있습니다. 군인들의 형상은 sf영화에 나오는 기계 인간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그림의 구도는 인상주의 화가 마네가 그린 <막시밀리안의 처형>1867과 매우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이 그림은 피카소의 <한국에서의 학살>이라는 작품입니다. 프랑스의 입체파 화가 파블로 피카소의 1951년 작품으로 한국전(6.25)당시 미군의 양민학살을 주제로 한 그림입니다. 미국군이 황해도 신천에서 수뱅명의 양민을 학살하였는바 이에 대한 기록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군은 황해도 신천에서 임산부와 부녀자, 아이들을 산골짜기로 몰아넣구 집단 사살하였습니다. 이그림은 북한의 군대가 북위 38' 의 군사분계선을 넘어 서울을 점령한 후 미국이 개입하자, 거기에서 발상을 끌어내어 제작한 것입니다. 그림의 오른쪽에는 총칼을 들고 충부리를 겨눈 군인들이 서 있고, 왼쪽에는 여인들과 아이들이 공포에 떨며 서 있습니다. 군인들의 형상은 sf영화에 나오는 기계 인간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그림의 구도는 인상주의 화가 마네가 그린 <막시밀리안의 처형>1867과 매우 비슷한 것 같습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