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the Orient)

꽃은 옛부터 사계절의 변화를 알 수 있는 기준이며, 특히 봄의 상징이었다. 꽃의 특징인 그 아름다움은 사람들에게 예술적 관심도 불러일으켜서, 오랫동안 미술이나 문화의 주제가 되었다. 요즘들어 날씨의 변화로 꽃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적어지고 변화하고 있다. 그런 아쉬움을 달래고자 꽃에 대한 그림을 찾아보았다.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활짝 핀 해바라기를 그린 <정물(꽃)>(1948)에서는 서양회화의 기초를 충실히 따른 사실주의적 화법을 구사하였다. 소재나 구성에서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해바라기(Sunflowers)>(1888)와 거의 유사하지만, 흙 냄새를 풍기는 향토색 짙은 색채를 통해 서민의 토속적이고 투박한 정서를 대변하는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활짝 핀 해바라기를 그린 <정물(꽃)>(1948)에서는 서양회화의 기초를 충실히 따른 사실주의적 화법을 구사하였다. 소재나 구성에서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해바라기(Sunflowers)>(1888)와 거의 유사하지만, 흙 냄새를 풍기는 향토색 짙은 색채를 통해 서민의 토속적이고 투박한 정서를 대변하는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시암 '꽃 위에 앉은 나비'> 1600년 경에 만들어졌으며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동양의 미가 아주 잘 느껴지는 것 같다. 초록 빛의 단순한 배경에 나비가 매우 부각되어있으며 그 밑에 꽃이 오밀조밀하게 그렺있다. 화려한듯 절제된 느낌이 인상적이다.

<시암 '꽃 위에 앉은 나비'> 1600년 경에 만들어졌으며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동양의 미가 아주 잘 느껴지는 것 같다. 초록 빛의 단순한 배경에 나비가 매우 부각되어있으며 그 밑에 꽃이 오밀조밀하게 그렺있다. 화려한듯 절제된 느낌이 인상적이다.

<오쿠무라 토시노부 '꽃파는 행상'> 1720~1723년경에 그려졌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화려한 무늬의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많은 꽃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정서가 잘 드러나있다고 생각한다.

<오쿠무라 토시노부 '꽃파는 행상'> 1720~1723년경에 그려졌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화려한 무늬의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많은 꽃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정서가 잘 드러나있다고 생각한다.

<김형태 '개나리꽃 핀 돌담1'> 현대미술작품으로 제작연도는 미상으로 나와있다. 요새 날씨의 변화로 개나리를 볼 수 있는 시기가 유난히 짧아진 것 같은데 이 그림을 보는 순간 옛날에 보고 감동받았던 개나리가 생각나는 작품이다. 노란색으로 물들어진 개나리꽃이 눈이 부시다.

<김형태 '개나리꽃 핀 돌담1'> 현대미술작품으로 제작연도는 미상으로 나와있다. 요새 날씨의 변화로 개나리를 볼 수 있는 시기가 유난히 짧아진 것 같은데 이 그림을 보는 순간 옛날에 보고 감동받았던 개나리가 생각나는 작품이다. 노란색으로 물들어진 개나리꽃이 눈이 부시다.

<신호재 '꽃'> 이 작품은 2010년에 그려진 작품이다. 신호재의 다른 그림도 보면 달과 꽃이라는 모티브로 그림을 많이 그렸다. 그 중에서 색감이 가장 맘에 들어 이 작품을 선택했다. 달 옆에 있는 줄은 점점 밤이 깊어가는 것을 나타내는 것 같고 아주 어두운 밤의 색깔은 아니지만 밤이라는 시간에 그린 하얀 꽃이라는 부분이 대조적인 것 같으면서 잘 어울어지는 느낌이다.

<신호재 '꽃'> 이 작품은 2010년에 그려진 작품이다. 신호재의 다른 그림도 보면 달과 꽃이라는 모티브로 그림을 많이 그렸다. 그 중에서 색감이 가장 맘에 들어 이 작품을 선택했다. 달 옆에 있는 줄은 점점 밤이 깊어가는 것을 나타내는 것 같고 아주 어두운 밤의 색깔은 아니지만 밤이라는 시간에 그린 하얀 꽃이라는 부분이 대조적인 것 같으면서 잘 어울어지는 느낌이다.

<작자미상 '꽃과 새 문양이 있는 붓 통'> 1709년에 제작되었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붓 통 하나마저도 이렇게 섬세하고 정교하게 무늬를 수놓은 것을 보고 감탄하였다. 새도 꽃도 나뭇가지 하나하나 정성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작자미상 '꽃과 새 문양이 있는 붓 통'> 1709년에 제작되었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붓 통 하나마저도 이렇게 섬세하고 정교하게 무늬를 수놓은 것을 보고 감탄하였다. 새도 꽃도 나뭇가지 하나하나 정성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