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report

꽃은 옛부터 사계절의 변화를 알 수 있는 기준이며, 특히 봄의 상징이었다. 꽃의 특징인 그 아름다움은 사람들에게 예술적 관심도 불러일으켜서, 오랫동안 미술이나 문화의 주제가 되었다. 요즘들어 날씨의 변화로 꽃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적어지고 변화하고 있다. 그런 아쉬움을 달래고자 꽃에 대한 그림을 찾아보았다.
20 14 팔로워
에두아르 마네 '작은 받침대 위에 놓인 모란 꽃 병' 1864년 오르세 미술관 소장

에두아르 마네 '작은 받침대 위에 놓인 모란 꽃 병' 1864년 오르세 미술관 소장

구스타프 클림트 '꽃이 있는 농장 정원' 1906년경 오스트리아 미술관

구스타프 클림트 '꽃이 있는 농장 정원' 1906년경 오스트리아 미술관

빈센트 반 고흐 '구리화병의 왕관패모꽃' 1886년 오르세미술관 소장

빈센트 반 고흐 '구리화병의 왕관패모꽃' 1886년 오르세미술관 소장

카미유 피사로 '봄, 꽃핀 자두 나무' 1877년 오르세 미술관

카미유 피사로 '봄, 꽃핀 자두 나무' 1877년 오르세 미술관

앙리 마티스 '꽃무늬 배경 위의 장식적 인물' 1925년 조르주 퐁피두센터 소장

앙리 마티스 '꽃무늬 배경 위의 장식적 인물' 1925년 조르주 퐁피두센터 소장

<빈센트 반 고흐 '아이리스'> 1890년에 그려진 작품으로 반 고흐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미술품 왜 비쌀까?…미술과 돈에 관한 궁금증

<빈센트 반 고흐 '아이리스'> 1890년에 그려진 작품으로 반 고흐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클로드 모네 '아르장퇴유 부근의 개양귀비꽃' 1873년 오르세 미술관

클로드 모네 '아르장퇴유 부근의 개양귀비꽃' 1873년 오르세 미술관

클로드 모네 '국화꽃' 1878년 오르세 미술관

클로드 모네 '국화꽃' 1878년 오르세 미술관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에두아르 마네 '흰 모란꽃 가지와 화훼가위' 1864년 오르세 미술관 소장

에두아르 마네 '흰 모란꽃 가지와 화훼가위' 1864년 오르세 미술관 소장


아이디어 더 보기
클로드 모네 '국화꽃' 1878년 오르세 미술관 이 그림은 아마도 모네가 가꾼 꽃들을 실내에 가져와 꽃병에 담은 뒤 그린 그림 같다. 꽃은 생화지만 배경 벽지의 꽃무늬와 어우러져 어떤 것이 진짜 꽃인지 모호하게 보인다. 활짝 핀 국화는 흰색과 꽃 심지부분의 노란색이 주색을 이루지만 그 특유의 짧막한 터치로 흰색과 노란색 사이의 다양한 색상을 보여준다. 또한 붉은 색의 꽃병과 양탄자는 하늘색 벽지와 확연한 보색대비를 이룬다. 강렬한 빨강 꽃병은 이 그림의 하이라이트이다. 순색으로 다채롭게 표현한 국화꽃은 마치 반 고흐(Van Gogh)의 《해바라기》(1888년)를 예고하는 것만 같다. 색채를 보다 선명하고 순수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했던 모네에게 꽃이라는 소재는 이를 실험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소재였다.

클로드 모네 '국화꽃' 1878년 오르세 미술관 이 그림은 아마도 모네가 가꾼 꽃들을 실내에 가져와 꽃병에 담은 뒤 그린 그림 같다. 꽃은 생화지만 배경 벽지의 꽃무늬와 어우러져 어떤 것이 진짜 꽃인지 모호하게 보인다. 활짝 핀 국화는 흰색과 꽃 심지부분의 노란색이 주색을 이루지만 그 특유의 짧막한 터치로 흰색과 노란색 사이의 다양한 색상을 보여준다. 또한 붉은 색의 꽃병과 양탄자는 하늘색 벽지와 확연한 보색대비를 이룬다. 강렬한 빨강 꽃병은 이 그림의 하이라이트이다. 순색으로 다채롭게 표현한 국화꽃은 마치 반 고흐(Van Gogh)의 《해바라기》(1888년)를 예고하는 것만 같다. 색채를 보다 선명하고 순수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했던 모네에게 꽃이라는 소재는 이를 실험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소재였다.

Cézanne, Fleurs dans un vase bleu, 1880, huile sur toile

Cézanne, Fleurs dans un vase bleu, 1880, huile sur toile

<빈센트 반 고흐 '아이리스'> 1890년에 그려진 작품으로 반 고흐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붓꽃(아이리스)은 빈센트 반 고흐가 1888년부터 몰두했던 주제이다. 심지어는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에도 붓꽃 그리기에 열중했다고 한다. 그는 붓꽃이 불안한 영혼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해 주는 형태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생 레미 정신병원에 입원한 이후, 정원의 화단에 피어있는 붓꽃을 흥미롭게 관찰했던 반 고흐는, 화단으로부터 붓꽃이라는 모티프를 관념적으로 추출하여 캔버스 위에 되살렸다. 반 고흐는 생 레미 정신병원에 입원하면서부터 정원의 화단에 핀 붓꽃을 흥미롭게 관찰하였고, 화단으로부터 붓꽃을 관념적으로 추출하여 캔버스 위에 되살렸다. 모든 작품이 그러하지만 이 작품은 실제로 꼭 보고싶은 작품 중에 하나이다. 고흐의 붓 터치 하나하나가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훨씬 캔버스에 꽃을 '되살렸다'라는 느낌이 든다고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언젠간 꼭 보러 가고싶은 작품이다.

미술품 왜 비쌀까?…미술과 돈에 관한 궁금증

<빈센트 반 고흐 '아이리스'> 1890년에 그려진 작품으로 반 고흐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붓꽃(아이리스)은 빈센트 반 고흐가 1888년부터 몰두했던 주제이다. 심지어는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에도 붓꽃 그리기에 열중했다고 한다. 그는 붓꽃이 불안한 영혼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해 주는 형태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생 레미 정신병원에 입원한 이후, 정원의 화단에 피어있는 붓꽃을 흥미롭게 관찰했던 반 고흐는, 화단으로부터 붓꽃이라는 모티프를 관념적으로 추출하여 캔버스 위에 되살렸다. 반 고흐는 생 레미 정신병원에 입원하면서부터 정원의 화단에 핀 붓꽃을 흥미롭게 관찰하였고, 화단으로부터 붓꽃을 관념적으로 추출하여 캔버스 위에 되살렸다. 모든 작품이 그러하지만 이 작품은 실제로 꼭 보고싶은 작품 중에 하나이다. 고흐의 붓 터치 하나하나가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훨씬 캔버스에 꽃을 '되살렸다'라는 느낌이 든다고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언젠간 꼭 보러 가고싶은 작품이다.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활짝 핀 해바라기를 그린 <정물(꽃)>(1948)에서는 서양회화의 기초를 충실히 따른 사실주의적 화법을 구사하였다. 소재나 구성에서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해바라기(Sunflowers)>(1888)와 거의 유사하지만, 흙 냄새를 풍기는 향토색 짙은 색채를 통해 서민의 토속적이고 투박한 정서를 대변하는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김중현 정물(꽃) 1948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활짝 핀 해바라기를 그린 <정물(꽃)>(1948)에서는 서양회화의 기초를 충실히 따른 사실주의적 화법을 구사하였다. 소재나 구성에서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해바라기(Sunflowers)>(1888)와 거의 유사하지만, 흙 냄새를 풍기는 향토색 짙은 색채를 통해 서민의 토속적이고 투박한 정서를 대변하는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 Tchouang Tseu rêva qu'il était papillon, heureux de son sort. Il se réveilla et s'aperçut qu'il était Tchouang Tseu. Il ne savait plus s'il était Tchouang Tseu qui venait de rêver qu'il était papillon ou s'il était un papillon qui rêvait qu'il était Tchouang Tseu. » Cette formulation, pose la question de la frontière entre le rêve et la réalité, et constitue le fil conducteur de l'oeuvre de Tchouang Tseu.  Ce chef-d'oeuvre datant du IVe siècle avant notre ère contient tout l'esprit du Tao.

« Tchouang Tseu rêva qu'il était papillon, heureux de son sort. Il se réveilla et s'aperçut qu'il était Tchouang Tseu. Il ne savait plus s'il était Tchouang Tseu qui venait de rêver qu'il était papillon ou s'il était un papillon qui rêvait qu'il était Tchouang Tseu. » Cette formulation, pose la question de la frontière entre le rêve et la réalité, et constitue le fil conducteur de l'oeuvre de Tchouang Tseu. Ce chef-d'oeuvre datant du IVe siècle avant notre ère contient tout l'esprit du Tao.

<오쿠무라 토시노부 '꽃파는 행상'> 1720~1723년경에 그려졌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화려한 무늬의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많은 꽃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정서가 잘 드러나있다고 생각한다.

<오쿠무라 토시노부 '꽃파는 행상'> 1720~1723년경에 그려졌고 기메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화려한 무늬의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많은 꽃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정서가 잘 드러나있다고 생각한다.

Odilon Redon – Wikipedie

Odilon Redon – Wikipedie

Portrait d'un homme avec une pensée et un crâne, vers 1535 suiveur de Jan van Scorel

Portrait d'un homme avec une pensée et un crâne, vers 1535 suiveur de Jan van Scorel

Roses in a Glass Vase Still Life by Manet Print | Zazzle

Roses in a Glass Vase Still Life by Manet Print

Roses in a Glass Vase Still Life by Manet Print | Zazzle

"Still Life, Lilac Bouquet" Eduard Manet

"Still Life, Lilac Bouquet" Eduard Manet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