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ideas from 김진
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

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

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

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고혹적인 자주색이 매력적인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비슷한 계열의 다른 자주색을 이용하여 맞춘 한 벌이에요. 좀더 밝고 선명한 자주색 저고리에 샛노란 깨끼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전혀 다른 질감의 노랑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얼핏 '노랑 고름'이 두 번 달렸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자세히 보면 아예 다른 원단을 사용해 차이를 주었습니다. 게다가 치마 속에선 어딘가 노랑색 빛이 비추어 보이니, 이 노랑 고름..

연한 색의 항라 원단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아주 연한 갈색 줄무늬가 들어간 맑은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한 연두색 항라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단아하고 맑은 이미지의 한 벌입니다.  높이 올라간 목깃도, 얇게 만들어 단 고름도 모두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기에 이 한 벌의 옷에 들어간 색은 하얀 동정과 소매를 제외하고는 분홍색과..

연한 색의 항라 원단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아주 연한 갈색 줄무늬가 들어간 맑은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한 연두색 항라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단아하고 맑은 이미지의 한 벌입니다. 높이 올라간 목깃도, 얇게 만들어 단 고름도 모두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기에 이 한 벌의 옷에 들어간 색은 하얀 동정과 소매를 제외하고는 분홍색과..

연한 색의 항라 원단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아주 연한 갈색 줄무늬가 들어간 맑은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한 연두색 항라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단아하고 맑은 이미지의 한 벌입니다.  높이 올라간 목깃도, 얇게 만들어 단 고름도 모두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기에 이 한 벌의 옷에 들어간 색은 하얀 동정과 소매를 제외하고는 분홍색과..

연한 색의 항라 원단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아주 연한 갈색 줄무늬가 들어간 맑은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한 연두색 항라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단아하고 맑은 이미지의 한 벌입니다. 높이 올라간 목깃도, 얇게 만들어 단 고름도 모두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기에 이 한 벌의 옷에 들어간 색은 하얀 동정과 소매를 제외하고는 분홍색과..

어느새 여름 날씨로 둔갑했나 싶었는데, 벌써 6월이 되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섰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복은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색감을 지닌, 그러면서도 모시같은 느낌을 지닌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한 색으로 통일된 느낌이 아주 멋스럽지요?  치마와 같은 원단이지만 저고리가 좀 더 다르게 보이는 것은 바로 이 패치워크 때문입니다. 추상화를 그려내듯 디자이너의 손으로 한 줄 한 줄 찝어박기된 결들이 모여 불규칙..

어느새 여름 날씨로 둔갑했나 싶었는데, 벌써 6월이 되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섰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복은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색감을 지닌, 그러면서도 모시같은 느낌을 지닌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한 색으로 통일된 느낌이 아주 멋스럽지요? 치마와 같은 원단이지만 저고리가 좀 더 다르게 보이는 것은 바로 이 패치워크 때문입니다. 추상화를 그려내듯 디자이너의 손으로 한 줄 한 줄 찝어박기된 결들이 모여 불규칙..

어느새 여름 날씨로 둔갑했나 싶었는데, 벌써 6월이 되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섰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복은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색감을 지닌, 그러면서도 모시같은 느낌을 지닌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한 색으로 통일된 느낌이 아주 멋스럽지요?  치마와 같은 원단이지만 저고리가 좀 더 다르게 보이는 것은 바로 이 패치워크 때문입니다. 추상화를 그려내듯 디자이너의 손으로 한 줄 한 줄 찝어박기된 결들이 모여 불규칙..

어느새 여름 날씨로 둔갑했나 싶었는데, 벌써 6월이 되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섰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복은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색감을 지닌, 그러면서도 모시같은 느낌을 지닌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한 색으로 통일된 느낌이 아주 멋스럽지요? 치마와 같은 원단이지만 저고리가 좀 더 다르게 보이는 것은 바로 이 패치워크 때문입니다. 추상화를 그려내듯 디자이너의 손으로 한 줄 한 줄 찝어박기된 결들이 모여 불규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