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bela City

7 15 팔로워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의 파벨라 빈민가. 이 곳을 처음 알게 된 것은 몇일 전 티비에서 방송된 다큐멘터리 덕분이었다. 마침 주거지에 관련하여 과제를 하는 나로서는 이런 주거지의 변화에 대한 내용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엇다.  이 모습은 파벨라 빈민가가 범죄의 소굴이자 가난한 사람들의 집촌으로서 경찰도 쉽게 접근하지 못할 만큼 무서운 주거지 였을때의 삭막한 모습이다.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의 파벨라 빈민가. 이 곳을 처음 알게 된 것은 몇일 전 티비에서 방송된 다큐멘터리 덕분이었다. 마침 주거지에 관련하여 과제를 하는 나로서는 이런 주거지의 변화에 대한 내용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엇다. 이 모습은 파벨라 빈민가가 범죄의 소굴이자 가난한 사람들의 집촌으로서 경찰도 쉽게 접근하지 못할 만큼 무서운 주거지 였을때의 삭막한 모습이다.

색자체의 아름다움 만큼이나 기하학적 모양이나 색들의 조화로움이 한층 멋을 더한다. 이러한 도시의 모습에서 동화에 나오는 성같은 모습의 집만이 아름답다는 나의 꿈은 허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 이 든다

색자체의 아름다움 만큼이나 기하학적 모양이나 색들의 조화로움이 한층 멋을 더한다. 이러한 도시의 모습에서 동화에 나오는 성같은 모습의 집만이 아름답다는 나의 꿈은 허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 이 든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다. 주거에대한 생각, 아름 다운 집을 생각하던 나에게  삶의 역동성이란 이미지를 남겨 주었고 이러한 이미지가 나에게 의문점으로 바뀌었다.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집을 생각하는것, 그안에 들어있는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집에 대한 꿈을 쫓는 다는 것은..일부 사람들의 허영심으로 팔리는 명품따위들을  내가 살 집과 동등한 위치에 놓고 잇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 을 하게 되었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다. 주거에대한 생각, 아름 다운 집을 생각하던 나에게 삶의 역동성이란 이미지를 남겨 주었고 이러한 이미지가 나에게 의문점으로 바뀌었다.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집을 생각하는것, 그안에 들어있는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집에 대한 꿈을 쫓는 다는 것은..일부 사람들의 허영심으로 팔리는 명품따위들을 내가 살 집과 동등한 위치에 놓고 잇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 을 하게 되었다.

파벨라 시티의 도시변화에서 정기용선생님의  정신과 일맥상통하는  나타나는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술이 어떠한 의미를 말하는 것이다. 멀리를 응시하는 소년의 모습이 꿈꾸는 브라질 소년의 모습과 이를 축원하는 분위기를 말하고 있는 것같다.

파벨라 시티의 도시변화에서 정기용선생님의 정신과 일맥상통하는 나타나는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술이 어떠한 의미를 말하는 것이다. 멀리를 응시하는 소년의 모습이 꿈꾸는 브라질 소년의 모습과 이를 축원하는 분위기를 말하고 있는 것같다.

이것은 변화한 파벨라빈민가의 모습니다. 바벨라 빈민가는 2011년선전 홍콩비엔나레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프로젝트이며 예로엔 쿨하스와 드레유한 이라는 네덜라드 아티스트의 주도하에 마을청년들과 함께 변화를 겪게 되었다. 처음 파벨라 시티의 변화 한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특유의 아름 다움과 화려함이 강렬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이것은 변화한 파벨라빈민가의 모습니다. 바벨라 빈민가는 2011년선전 홍콩비엔나레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프로젝트이며 예로엔 쿨하스와 드레유한 이라는 네덜라드 아티스트의 주도하에 마을청년들과 함께 변화를 겪게 되었다. 처음 파벨라 시티의 변화 한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특유의 아름 다움과 화려함이 강렬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빨간색이 인상적인 아름다운 파벨라 시티의 모습이다.

빨간색이 인상적인 아름다운 파벨라 시티의 모습이다.

아름답게 변한 파벨라 시티의 모습이다.  마을 청년을 이끌고 도시를 바꾼 두 네덜란드예술가의 모습이다.

아름답게 변한 파벨라 시티의 모습이다. 마을 청년을 이끌고 도시를 바꾼 두 네덜란드예술가의 모습이다.


아이디어 더 보기
정기용 선생님의 작품세계을 단 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정기용 선생님은 항상 실용성과 철학을 작품안에 섞고자 노력하셨던 분이다. 기존의 버스정류장은 그야말로 버스를 기다리는 장소이며 비나 바람, 햇빛을 피하는 장소로 여겨 졌다. 하지만 실제  우리는 버스정류장에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눈다. 하지만 기다리는 버스를 향해 있는 버스정류장 의자는 대화를 하기에는 불편한 구조로 되어있다. 하지만 정기용 선생님이 디자인한 버스정류소에서는 우리는 간단히 자세만 바꾸면 쉽게 친구와 대화할 수있는 구조가 마련된다. 또한 버스정류장이 단지 버스를 기다리는 단적이고 일방향적인 공간으로 여겨지는 점에 착안하여, 정기용 선생님의 버스정류장은 앉아서 버스 정류장 뒤를 구경할 수있도록 유리로 뒷면이 개방되어 있다. 일방향적이던 버스정류장의 측면을 이용하여 대화 공간을 마련하고, 뒷면을 사용하여 개방성을 만드는 디자인은은 정기용 선생님의 실용성과 철학의 적절한 융합을 잘보여준다.

정기용 선생님의 작품세계을 단 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정기용 선생님은 항상 실용성과 철학을 작품안에 섞고자 노력하셨던 분이다. 기존의 버스정류장은 그야말로 버스를 기다리는 장소이며 비나 바람, 햇빛을 피하는 장소로 여겨 졌다. 하지만 실제 우리는 버스정류장에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눈다. 하지만 기다리는 버스를 향해 있는 버스정류장 의자는 대화를 하기에는 불편한 구조로 되어있다. 하지만 정기용 선생님이 디자인한 버스정류소에서는 우리는 간단히 자세만 바꾸면 쉽게 친구와 대화할 수있는 구조가 마련된다. 또한 버스정류장이 단지 버스를 기다리는 단적이고 일방향적인 공간으로 여겨지는 점에 착안하여, 정기용 선생님의 버스정류장은 앉아서 버스 정류장 뒤를 구경할 수있도록 유리로 뒷면이 개방되어 있다. 일방향적이던 버스정류장의 측면을 이용하여 대화 공간을 마련하고, 뒷면을 사용하여 개방성을 만드는 디자인은은 정기용 선생님의 실용성과 철학의 적절한 융합을 잘보여준다.

반 고흐의 방 고흐作, 1889년 “나는 흐린 남보라색 벽과 금이 가고 생기 없어 보이는 붉은색 바닥, 적색 느낌이 감도는 노랑색 의자와 침대, 매우 밝은 연두색 베개와 침대 시트, 진한 빨강의 침대 커버, 오렌지색 사이드 테이블, 푸른색 대야, 녹색 창문과 같은 다양한 색조를 통해 절대적인 휴식을 표현하고 싶었다”라는 말을 함께 그려진 반고흐 의 방은 고갱이 돌아오지 않자 같은 대상을다시 그린 그림으로 원본의 그림보다 푸른색의 기운이 더 감돌아 서늘한 기분을 준다. 물론 정확히 이런 분위기와 구조를 가진 방에 살고 싶은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것과 정말 반대 되는 집에 살고 싶다. 내가 꿈꾸는 집은 가족이 함께사는 집이고 이것은 그 집에서 누군가가 나를 기다리게 될 것임을 필연적으로 의미한다. 고흐가 그림을 다시그린것은 고갱을 기다릴때의 방의 본질과 만나지 못한후 돌아본 방의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 아닐까?내집에서 날 기다릴 그사람에게 아름다운 방을 선물하고 싶다

반 고흐의 방 고흐作, 1889년 “나는 흐린 남보라색 벽과 금이 가고 생기 없어 보이는 붉은색 바닥, 적색 느낌이 감도는 노랑색 의자와 침대, 매우 밝은 연두색 베개와 침대 시트, 진한 빨강의 침대 커버, 오렌지색 사이드 테이블, 푸른색 대야, 녹색 창문과 같은 다양한 색조를 통해 절대적인 휴식을 표현하고 싶었다”라는 말을 함께 그려진 반고흐 의 방은 고갱이 돌아오지 않자 같은 대상을다시 그린 그림으로 원본의 그림보다 푸른색의 기운이 더 감돌아 서늘한 기분을 준다. 물론 정확히 이런 분위기와 구조를 가진 방에 살고 싶은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것과 정말 반대 되는 집에 살고 싶다. 내가 꿈꾸는 집은 가족이 함께사는 집이고 이것은 그 집에서 누군가가 나를 기다리게 될 것임을 필연적으로 의미한다. 고흐가 그림을 다시그린것은 고갱을 기다릴때의 방의 본질과 만나지 못한후 돌아본 방의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 아닐까?내집에서 날 기다릴 그사람에게 아름다운 방을 선물하고 싶다

정기용 선생님의 기적의 도서관 시리즈 의 하나인 제주 기적의 도서관이다.현관을 따라 들어가면 넓게 펼쳐진 '책나라'를 중심으로하는 세모난 모양의 구조의 도서관이다. 기존의 도서관의 열람실은 책을 읽는 곳이 직사각형방으로 되어 있고 층으로 분리 되어있기도 해서 통로의 연장선처럼 설계되어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설계도면을 보니 이세모난 도서관은 책나라 중심으로 되어 있어 열람실이 도서관의 중심을 잡아주고 모든 아이들이 이동하면서 한가운데에서 마주치는 구조로 되어잇었다. 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거실 보통 요즘의 가정집에서는 방들이 각자 떨어져 있고 화장실을 가거나 다른 방으로 이동할 때 굳이 다른 곳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예전 우리 전통가옥이 마당을 중심으로 빙 둘러진 모양을 하고 있어 가족들이 쉽게 모일 수 있는 구조와는 상이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만약 후에 내가 집을 짓는 다면, 거실을 집 중심에 짓는 것은 어떨까? 정기용 선생님의 건축에서 또하나 생각 해 볼…

정기용 선생님의 기적의 도서관 시리즈 의 하나인 제주 기적의 도서관이다.현관을 따라 들어가면 넓게 펼쳐진 '책나라'를 중심으로하는 세모난 모양의 구조의 도서관이다. 기존의 도서관의 열람실은 책을 읽는 곳이 직사각형방으로 되어 있고 층으로 분리 되어있기도 해서 통로의 연장선처럼 설계되어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설계도면을 보니 이세모난 도서관은 책나라 중심으로 되어 있어 열람실이 도서관의 중심을 잡아주고 모든 아이들이 이동하면서 한가운데에서 마주치는 구조로 되어잇었다. 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거실 보통 요즘의 가정집에서는 방들이 각자 떨어져 있고 화장실을 가거나 다른 방으로 이동할 때 굳이 다른 곳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예전 우리 전통가옥이 마당을 중심으로 빙 둘러진 모양을 하고 있어 가족들이 쉽게 모일 수 있는 구조와는 상이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만약 후에 내가 집을 짓는 다면, 거실을 집 중심에 짓는 것은 어떨까? 정기용 선생님의 건축에서 또하나 생각 해 볼…

정말 나도 이런집에.. 살아야하는걸까..가장 한국적이고 현실 적인 우리나라의 주거 모습이다. 물론 저안에서 도 희노애락이 가득하겠지만, 아름다운 집에 대한 환상을 가진 눈으로 보자면 별로 멋있어 보이 진 않는다. 여유로움이 있는 사람이 멋져 보이고, 여유로움이 있는 풍경을 더 보고 싶기 때문이다. 사실 아름 다운 집을 꿈꾸는 과정도 좀 더 현실과 떨어져 여유로워 보이는 형태의 주거를 찾고자 하는 것과 같은 선상에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나도 이런집에.. 살아야하는걸까..가장 한국적이고 현실 적인 우리나라의 주거 모습이다. 물론 저안에서 도 희노애락이 가득하겠지만, 아름다운 집에 대한 환상을 가진 눈으로 보자면 별로 멋있어 보이 진 않는다. 여유로움이 있는 사람이 멋져 보이고, 여유로움이 있는 풍경을 더 보고 싶기 때문이다. 사실 아름 다운 집을 꿈꾸는 과정도 좀 더 현실과 떨어져 여유로워 보이는 형태의 주거를 찾고자 하는 것과 같은 선상에 있는 것은 아닐까?

All About My Wife (2012)

All About My Wife (2012)

제 전시회는....

제 전시회는....

정읍 기적의 도서관이다. 이것 역시 정기용 선생님께서 디자인 한 것이다. 정읍 기적의 도서관에서 눈 여겨 볼만 한 것은 바로 건축에 이용된 '빛'이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천장은 물론 측면 거의 대부분이 창으로 되어 있다. 굳이 인공조명을 키지 않아도 내부를 밝게 유지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연광은 우울증 치료에 좋고 어렷을때부터 햇빛을 많이 받고 자란아이의 발육이 더 좋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자연광은 인공광과는 달리 하루에 걸쳐 그라데이션을 형성한다. 아침의 파란빛을 맞으며 도서관에 온 아이가 저녁이되면 붉은 빛이 나는 도서관에서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낭만적인 일일까? 자연광을 충분히 이용 함으로써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실용성까지 얻을 수있는 디자인이 미래의 나의 집에 적용된다면 그야말로 행복한 가정이 될 것같다는 생각이 든다

정읍 기적의 도서관이다. 이것 역시 정기용 선생님께서 디자인 한 것이다. 정읍 기적의 도서관에서 눈 여겨 볼만 한 것은 바로 건축에 이용된 '빛'이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천장은 물론 측면 거의 대부분이 창으로 되어 있다. 굳이 인공조명을 키지 않아도 내부를 밝게 유지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연광은 우울증 치료에 좋고 어렷을때부터 햇빛을 많이 받고 자란아이의 발육이 더 좋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자연광은 인공광과는 달리 하루에 걸쳐 그라데이션을 형성한다. 아침의 파란빛을 맞으며 도서관에 온 아이가 저녁이되면 붉은 빛이 나는 도서관에서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낭만적인 일일까? 자연광을 충분히 이용 함으로써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실용성까지 얻을 수있는 디자인이 미래의 나의 집에 적용된다면 그야말로 행복한 가정이 될 것같다는 생각이 든다

지베르니의 정원, 모네作, 1990  실제 모네의 집에 있던 일본식 다리 라고 한다. 또한 모네는 이 다리를 대상으로 여러 그림을 그렸다. 이정원의 연못을 모네의 아이들이 배를 타고 자주 놀았다는 점과 모네 역시 이 다리를 대상으로 그림을 많이 그렸다는 점은 모네의 가정적인 모습을 은근히 보여 주는 것 같다. 세상 모두가 인정해주는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는 아버지와 아른다운정원에서 6자매가 평화롭게 노니는 모습은 여러 시행착오를 거쳤지만  결국에는 이상적인 가정을 만들어낸 모네의의 모습을 상상하게 한다. 모네의 집안을 그린 여러 사진을 더 올려 볼 생각이다.

지베르니의 정원, 모네作, 1990 실제 모네의 집에 있던 일본식 다리 라고 한다. 또한 모네는 이 다리를 대상으로 여러 그림을 그렸다. 이정원의 연못을 모네의 아이들이 배를 타고 자주 놀았다는 점과 모네 역시 이 다리를 대상으로 그림을 많이 그렸다는 점은 모네의 가정적인 모습을 은근히 보여 주는 것 같다. 세상 모두가 인정해주는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는 아버지와 아른다운정원에서 6자매가 평화롭게 노니는 모습은 여러 시행착오를 거쳤지만 결국에는 이상적인 가정을 만들어낸 모네의의 모습을 상상하게 한다. 모네의 집안을 그린 여러 사진을 더 올려 볼 생각이다.

정기용 건축가출생-사망1945년 - 2011년 3월 11일학력파리제6대학교 도시계획 학사경력2005 문화재청 사적분과 문화재위원  2005 건설기술건축문화선진화위원회 건축문화부문 민간위원  2004.03 제9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커미셔너  1999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말하는 건축가 정기용 선생님의 건강하실 적 모습이다.

정기용 건축가출생-사망1945년 - 2011년 3월 11일학력파리제6대학교 도시계획 학사경력2005 문화재청 사적분과 문화재위원 2005 건설기술건축문화선진화위원회 건축문화부문 민간위원 2004.03 제9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커미셔너 1999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말하는 건축가 정기용 선생님의 건강하실 적 모습이다.

Brazil*

Favela Painting: On a Mission to Color the Community

Brazil*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