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레드 제플린은 블루스 록을 발전시켜 더욱 무겁고 격렬한 록 장르를 연 개척자로 평가 받는다. 중금속 같은 느낌의 기타, 원시적인 드럼, 음역이 굉장히 넓은 보컬, 각 파트의 선명한 연주 등 헤비메탈의 표준을 제시했다.   격렬하고 충격적인 밴드의 특징은 그들의 첫 앨범 커버에도 잘 드러난다. 이름부터가 비행기 이전에 하늘을 지배했던 비행선인 ‘제플린'으로 강한 인상을 준다. 이는 지미 페이지가 친구인 그룹 후의 키스 문, 존 엔트위슬과 함께 밴드를 만들려는 대화 속에서 나왔다. 키스 문이 농담으로 “그건 아마 실패(lead ballon)하고 말 거야”라고 말하자, 존 엔트위슬이 “레드 제플린"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앨범에 쓰인 이미지는 1937년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선인 힌덴부르크가 유럽에서 대서양을 건너 미국 뉴저지에 착륙하려다 폭발한 사건을 포착한 사진을 응용해서 만든 것이다. 폭발이라는 소재, 그리고 입자가 굵고 거칠게 드러난 이미지는 레드 제플린의 헤비 록과 잘…

레드 제플린은 블루스 록을 발전시켜 더욱 무겁고 격렬한 록 장르를 연 개척자로 평가 받는다. 중금속 같은 느낌의 기타, 원시적인 드럼, 음역이 굉장히 넓은 보컬, 각 파트의 선명한 연주 등 헤비메탈의 표준을 제시했다. 격렬하고 충격적인 밴드의 특징은 그들의 첫 앨범 커버에도 잘 드러난다. 이름부터가 비행기 이전에 하늘을 지배했던 비행선인 ‘제플린'으로 강한 인상을 준다. 이는 지미 페이지가 친구인 그룹 후의 키스 문, 존 엔트위슬과 함께 밴드를 만들려는 대화 속에서 나왔다. 키스 문이 농담으로 “그건 아마 실패(lead ballon)하고 말 거야”라고 말하자, 존 엔트위슬이 “레드 제플린"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앨범에 쓰인 이미지는 1937년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선인 힌덴부르크가 유럽에서 대서양을 건너 미국 뉴저지에 착륙하려다 폭발한 사건을 포착한 사진을 응용해서 만든 것이다. 폭발이라는 소재, 그리고 입자가 굵고 거칠게 드러난 이미지는 레드 제플린의 헤비 록과 잘…

Van Morrison - Have I Told You Lately? - YouTube

Van Morrison - Have I Told You Lately? - YouTube

Dirty Dancing

Dirty Dancing

The Chase, album by Montreal-based indie pop group Groenland

The Chase, album by Montreal-based indie pop group Groenland

#29 - On their first album, Led Zeppelin were still in the process of inventing their own sound, moving on from the heavy rave-ups of guitarist Jimmy Page's previous band, the Yardbirds. But from the beginning, Zeppelin had the astonishing fusion of Page's lyrical guitar-playing, Robert Plant's paint-peeling love-hound yowl, and John Paul Jones and John Bonham's avalanche boogie. www.jeffreymarkell.com #orangecountyrealtor #jeffforhomes #greatestalbums

500 Greatest Albums of All Time

#29 - On their first album, Led Zeppelin were still in the process of inventing their own sound, moving on from the heavy rave-ups of guitarist Jimmy Page's previous band, the Yardbirds. But from the beginning, Zeppelin had the astonishing fusion of Page's lyrical guitar-playing, Robert Plant's paint-peeling love-hound yowl, and John Paul Jones and John Bonham's avalanche boogie. www.jeffreymarkell.com #orangecountyrealtor #jeffforhomes #greatestalbums

Jannis Joplin, died at 27.  Too many died that young and just when their lives were taking off.

Jannis Joplin, died at 27. Too many died that young and just when their lives were taking off.

바실리 칸딘스키 - 즉흥19   칸딘스키는 모스크바 궁전극장에서 바그너의 '로엔그린'을 듣고 깊은 감명을 받은바있다. “바이올린의, 베이스의, 관악기의 깊은 울림, 나의 마음속에 나의 모든 빛깔을 보았다. 그것은 나의 눈앞에 있었다. 야성적이며, 거의 미친 것 같은 선이 눈앞에 그려졌다. 바그너가 '나의 시간'을 음악적으로 그렸다고 하는 표현을 나는 감히 사용하지 않겠다. 그러나 분명한일은 예술이란 것은 내가 상상하고 있었던 것보다 더 힘찬 것이며, 화화는 음악이 갖고 있는 것과 같은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일이었다.''   음악에 관심이 많았던 칸딘스키는 예술의 이론이나 제명에 음악과 관련 있는 말을 잘 사용했는데 내부에서 솟아나오는 감흥을 자유롭게 화면이 정착시키려했다.

바실리 칸딘스키 - 즉흥19 칸딘스키는 모스크바 궁전극장에서 바그너의 '로엔그린'을 듣고 깊은 감명을 받은바있다. “바이올린의, 베이스의, 관악기의 깊은 울림, 나의 마음속에 나의 모든 빛깔을 보았다. 그것은 나의 눈앞에 있었다. 야성적이며, 거의 미친 것 같은 선이 눈앞에 그려졌다. 바그너가 '나의 시간'을 음악적으로 그렸다고 하는 표현을 나는 감히 사용하지 않겠다. 그러나 분명한일은 예술이란 것은 내가 상상하고 있었던 것보다 더 힘찬 것이며, 화화는 음악이 갖고 있는 것과 같은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일이었다.'' 음악에 관심이 많았던 칸딘스키는 예술의 이론이나 제명에 음악과 관련 있는 말을 잘 사용했는데 내부에서 솟아나오는 감흥을 자유롭게 화면이 정착시키려했다.

U2의 앨범커버.  사막을 배경으로 멤버들이 구석에 몰려 있는 사진이 커버에 실렸다. 전반적으로 황폐하고 쓸쓸한 기운으로 가득한 이 커버 사진은 파노라마 카메라에 찍혀서 가로로 긴 포맷이다. 커버 디자인을 할 때 윗부분과 아랫부분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함으로써 그런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있다. 이는 이 세상의 황폐함을 담은 앨범의 주제와도 잘 어울린다.

U2의 앨범커버. 사막을 배경으로 멤버들이 구석에 몰려 있는 사진이 커버에 실렸다. 전반적으로 황폐하고 쓸쓸한 기운으로 가득한 이 커버 사진은 파노라마 카메라에 찍혀서 가로로 긴 포맷이다. 커버 디자인을 할 때 윗부분과 아랫부분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함으로써 그런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있다. 이는 이 세상의 황폐함을 담은 앨범의 주제와도 잘 어울린다.

이 앨범은 블루스/록 기타의 베테랑 제프 백의 앨범이고 앨범 커버의 원작은 시각 철학의 대표주자인 Rene Margritte의 The Listening Room이다. 이 그림은 단순하게 볼 경우 평범하기 그지없는 풋사과일 뿐이지만 그 주위를 하나의 방이 감싸고 있기 때문에 사과는 순식간에 어마어마한 크기가 된다. 이 앨범커버에 대한 해석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자기를 대단하다고만 칭찬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실제 모습을 일깨워주기 위했다는 말도 있고 아니면 실제보다 훨씬 더 잘난 사람이라는 것을 과시하고 싶었다는 말도 있다. 또 그림의 제목인 The Listening Room을 헤아려보면 그냥 자기의 음악을 드어주기만 해달라는 평범한 의도일지도 모른다.

이 앨범은 블루스/록 기타의 베테랑 제프 백의 앨범이고 앨범 커버의 원작은 시각 철학의 대표주자인 Rene Margritte의 The Listening Room이다. 이 그림은 단순하게 볼 경우 평범하기 그지없는 풋사과일 뿐이지만 그 주위를 하나의 방이 감싸고 있기 때문에 사과는 순식간에 어마어마한 크기가 된다. 이 앨범커버에 대한 해석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자기를 대단하다고만 칭찬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실제 모습을 일깨워주기 위했다는 말도 있고 아니면 실제보다 훨씬 더 잘난 사람이라는 것을 과시하고 싶었다는 말도 있다. 또 그림의 제목인 The Listening Room을 헤아려보면 그냥 자기의 음악을 드어주기만 해달라는 평범한 의도일지도 모른다.

Storm Thorgerson and Aubrey Powell

Storm Thorgerson and Aubrey Powell

NIRVANA PERSONAL PHOTOS Photographer: Lorna Van Bel Shoot Date: 10/21/90 Shoot Location: London, UK / Credits: Facebook Nirvana on Air

NIRVANA PERSONAL PHOTOS Photographer: Lorna Van Bel Shoot Date: 10/21/90 Shoot Location: London, UK / Credits: Facebook Nirvana on Air

Ahoy!  Punch Brothers |

Ahoy! Punch Brothers |

Springsteen - Born In The USA ...BEST. ALBUM. EVER. Forever my favorite of all time. <3 Oh, and the album cover doesn't hurt, either hahaha loooove it

Springsteen - Born In The USA ...BEST. ALBUM. EVER. Forever my favorite of all time. <3 Oh, and the album cover doesn't hurt, either hahaha loooove it

사진은 CBS의 사진가 돈 허스타인이 뉴욕 그리니치빌리지의 한 골목길에서 밥 딜런이 당시 실제 연인인 수지 로톨로와 걷고 있는 모습을 찍은 것이다. 밥 딜런은 부스스한 머리에 20대 초반의 앳된 모습이 역력하다. 추운 듯 어깨를 움츠리고 손을 바지 주머니에 꽂은 채 걷고 있다. 그리고 수지 로톨로는 그런 남자 친구의 팔에 꼭 매달려 행복한 웃음을 짓고 있다. 이 사진은 두 사람이 촬영을 의식하지 않은 듯 굉장히 자연스럽다. 이런 후미진 동네에 살 것 같은 가난한 연인처럼 보인다. 두 사람의 자세와 표정은 너무나 편안해서 마치 일상을 찍은 스냅 사진 같다.    물론 이 사진은 그런 자연스러움을 의도한 계산된 사진이다. 이런 소박한 아름다움은 이 앨범에 담긴 장식이 하나도 없는 소박한 노래들과 잘 어울린다. 이 앨범커버의 스타일은 많은 포크 가수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사진은 CBS의 사진가 돈 허스타인이 뉴욕 그리니치빌리지의 한 골목길에서 밥 딜런이 당시 실제 연인인 수지 로톨로와 걷고 있는 모습을 찍은 것이다. 밥 딜런은 부스스한 머리에 20대 초반의 앳된 모습이 역력하다. 추운 듯 어깨를 움츠리고 손을 바지 주머니에 꽂은 채 걷고 있다. 그리고 수지 로톨로는 그런 남자 친구의 팔에 꼭 매달려 행복한 웃음을 짓고 있다. 이 사진은 두 사람이 촬영을 의식하지 않은 듯 굉장히 자연스럽다. 이런 후미진 동네에 살 것 같은 가난한 연인처럼 보인다. 두 사람의 자세와 표정은 너무나 편안해서 마치 일상을 찍은 스냅 사진 같다. 물론 이 사진은 그런 자연스러움을 의도한 계산된 사진이다. 이런 소박한 아름다움은 이 앨범에 담긴 장식이 하나도 없는 소박한 노래들과 잘 어울린다. 이 앨범커버의 스타일은 많은 포크 가수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이 앨범커버의 카툰은 일명 ‘R. 크럼’으로 더 잘 알려진 로버트 크럼의 작품이다. 로버트 크럼은 미국의 주류 사회를 통렬하게 비판하는 풍자 카툰으로 명성을 쌓은 대표적인 언더그라운드 만화가다. 칩 드릴스의 앨범 작업을 의뢰받은 크럼은 재니스 조플린에게 멤버들의 성격에 대해 알려달라고 부탁한 뒤 이들을 자신의 독특한 스타일로 표현했다.    각 칸의 그림들은 크게 두 가지 성격으로 나뉜다. 하나는 앨범에 담긴 7곡의 노래를 제목에 맞게 표현하고, 제목, 보컬, 연주자를 함께 표기한 것이다. 나머지 반은 각각의 멤버들을 소개한 것이다. 얼핏 보면 앨범과 관계없는 그냥 스타일리시한 만화 같지만, 앨범과 밴드에 대한 정보를 자세하고 재미나게 표현한 것이다. 대부분의 록 앨범커버가 구체적인 정보보다는 어떤 인상과 이미지를 주려고 한 것과 달리 칩 드릴스는 사실 대단히 구체적인 정보를 다루고 있는 것이다.

이 앨범커버의 카툰은 일명 ‘R. 크럼’으로 더 잘 알려진 로버트 크럼의 작품이다. 로버트 크럼은 미국의 주류 사회를 통렬하게 비판하는 풍자 카툰으로 명성을 쌓은 대표적인 언더그라운드 만화가다. 칩 드릴스의 앨범 작업을 의뢰받은 크럼은 재니스 조플린에게 멤버들의 성격에 대해 알려달라고 부탁한 뒤 이들을 자신의 독특한 스타일로 표현했다. 각 칸의 그림들은 크게 두 가지 성격으로 나뉜다. 하나는 앨범에 담긴 7곡의 노래를 제목에 맞게 표현하고, 제목, 보컬, 연주자를 함께 표기한 것이다. 나머지 반은 각각의 멤버들을 소개한 것이다. 얼핏 보면 앨범과 관계없는 그냥 스타일리시한 만화 같지만, 앨범과 밴드에 대한 정보를 자세하고 재미나게 표현한 것이다. 대부분의 록 앨범커버가 구체적인 정보보다는 어떤 인상과 이미지를 주려고 한 것과 달리 칩 드릴스는 사실 대단히 구체적인 정보를 다루고 있는 것이다.

Stoa by Nik Bärsch's Ronin.  These guys are amazing!

Stoa by Nik Bärsch's Ronin. These guys are amaz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