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제네시스Genesis를 탈퇴하고 홀로서기를 시작한 피터 가브리엘Peter Gabriel의 첫번째 솔로앨범 커버.   얼핏 보면 자동차 사진 커버인 듯 하지만 차 안에는 피터 가브리엘 모습의 희미하게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 앨범 커버는 언 듯 보면 컬러 사진인 듯 하지만 이는 부분적으로만 사실이다. 자동차 본넷의 생생한 푸른 색감과 손에 잡힐 듯 선명한 물방을 입자가 앨범 커버의 주도적인 이미지로 작용하기 때문에 얼핏 보았을 때는 그런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하지만 차창 안의 피터 가브리엘의 모습을 자세히 보면 차 안쪽 부분은 바깥의 선명한 컬러와는 대비되는 흑백으로 처리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로 인해 사진 속의 피터 가브리엘은 외부 세계와는 단절되고 고립된 듯이 보인다. 밴드를 나와 홀로서기를 하는 그의 불안한 심정이 커버에 그대로 묻어나고 있다.

제네시스Genesis를 탈퇴하고 홀로서기를 시작한 피터 가브리엘Peter Gabriel의 첫번째 솔로앨범 커버. 얼핏 보면 자동차 사진 커버인 듯 하지만 차 안에는 피터 가브리엘 모습의 희미하게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 앨범 커버는 언 듯 보면 컬러 사진인 듯 하지만 이는 부분적으로만 사실이다. 자동차 본넷의 생생한 푸른 색감과 손에 잡힐 듯 선명한 물방을 입자가 앨범 커버의 주도적인 이미지로 작용하기 때문에 얼핏 보았을 때는 그런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하지만 차창 안의 피터 가브리엘의 모습을 자세히 보면 차 안쪽 부분은 바깥의 선명한 컬러와는 대비되는 흑백으로 처리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로 인해 사진 속의 피터 가브리엘은 외부 세계와는 단절되고 고립된 듯이 보인다. 밴드를 나와 홀로서기를 하는 그의 불안한 심정이 커버에 그대로 묻어나고 있다.

Rock Album Artwork: Green Day - Dookie

Rock Album Artwork: Green Day - Dookie

레드 제플린은 블루스 록을 발전시켜 더욱 무겁고 격렬한 록 장르를 연 개척자로 평가 받는다. 중금속 같은 느낌의 기타, 원시적인 드럼, 음역이 굉장히 넓은 보컬, 각 파트의 선명한 연주 등 헤비메탈의 표준을 제시했다.   격렬하고 충격적인 밴드의 특징은 그들의 첫 앨범 커버에도 잘 드러난다. 이름부터가 비행기 이전에 하늘을 지배했던 비행선인 ‘제플린'으로 강한 인상을 준다. 이는 지미 페이지가 친구인 그룹 후의 키스 문, 존 엔트위슬과 함께 밴드를 만들려는 대화 속에서 나왔다. 키스 문이 농담으로 “그건 아마 실패(lead ballon)하고 말 거야”라고 말하자, 존 엔트위슬이 “레드 제플린"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앨범에 쓰인 이미지는 1937년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선인 힌덴부르크가 유럽에서 대서양을 건너 미국 뉴저지에 착륙하려다 폭발한 사건을 포착한 사진을 응용해서 만든 것이다. 폭발이라는 소재, 그리고 입자가 굵고 거칠게 드러난 이미지는 레드 제플린의 헤비 록과 잘…

레드 제플린은 블루스 록을 발전시켜 더욱 무겁고 격렬한 록 장르를 연 개척자로 평가 받는다. 중금속 같은 느낌의 기타, 원시적인 드럼, 음역이 굉장히 넓은 보컬, 각 파트의 선명한 연주 등 헤비메탈의 표준을 제시했다. 격렬하고 충격적인 밴드의 특징은 그들의 첫 앨범 커버에도 잘 드러난다. 이름부터가 비행기 이전에 하늘을 지배했던 비행선인 ‘제플린'으로 강한 인상을 준다. 이는 지미 페이지가 친구인 그룹 후의 키스 문, 존 엔트위슬과 함께 밴드를 만들려는 대화 속에서 나왔다. 키스 문이 농담으로 “그건 아마 실패(lead ballon)하고 말 거야”라고 말하자, 존 엔트위슬이 “레드 제플린"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앨범에 쓰인 이미지는 1937년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선인 힌덴부르크가 유럽에서 대서양을 건너 미국 뉴저지에 착륙하려다 폭발한 사건을 포착한 사진을 응용해서 만든 것이다. 폭발이라는 소재, 그리고 입자가 굵고 거칠게 드러난 이미지는 레드 제플린의 헤비 록과 잘…

U2의 앨범커버.  사막을 배경으로 멤버들이 구석에 몰려 있는 사진이 커버에 실렸다. 전반적으로 황폐하고 쓸쓸한 기운으로 가득한 이 커버 사진은 파노라마 카메라에 찍혀서 가로로 긴 포맷이다. 커버 디자인을 할 때 윗부분과 아랫부분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함으로써 그런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있다. 이는 이 세상의 황폐함을 담은 앨범의 주제와도 잘 어울린다.

U2의 앨범커버. 사막을 배경으로 멤버들이 구석에 몰려 있는 사진이 커버에 실렸다. 전반적으로 황폐하고 쓸쓸한 기운으로 가득한 이 커버 사진은 파노라마 카메라에 찍혀서 가로로 긴 포맷이다. 커버 디자인을 할 때 윗부분과 아랫부분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함으로써 그런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있다. 이는 이 세상의 황폐함을 담은 앨범의 주제와도 잘 어울린다.

Classic for every collector.

Classic for every collector.

스톰 소거슨(Storm Thorgerson)과 오브리 파웰(Aubrey Powell)로 구성된 디자인 그룹인 힙그노시스는 핑크 폴로이드와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밴드의 관심사가 분위기, 감정, 정치, 전쟁, 약, 여자 등이라는 걸 누구보다 잘 이해했기 때문이다. 이 앨범은 프리즘을 통과한 빛의 스펙트럼을 대단히 단순하고 명징하게 표현했다. 바탕의 깊이 있는 검은색으로 인해 이 스펙트럼은 아름답고 장엄하다는 느낌을 준다.    이 디자인은 세 가지를 표현한 것이다. 먼저 밴드의 트레이드마크인 무대 빛이다. 핑크 플로이드는 무대에서 휘황찬란한 빛을 활용하는 것으로 명성을 날린 밴드다. 두 번째는 앨범의 내용이다. 이 앨범은 기본적으로 자신들을 미치게 만드는 것을 다루고 있는데, 그것은 시간, 돈, 광기, 죽음 등이다. 이들 주제와 스펙트럼이 논리적으로 바로 연결되지는 않는다. 그만큼 모호한 표현을 즐겨 사용했다. 세 번째는 밴드가 요청한 단순함과 대범함이다.

스톰 소거슨(Storm Thorgerson)과 오브리 파웰(Aubrey Powell)로 구성된 디자인 그룹인 힙그노시스는 핑크 폴로이드와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밴드의 관심사가 분위기, 감정, 정치, 전쟁, 약, 여자 등이라는 걸 누구보다 잘 이해했기 때문이다. 이 앨범은 프리즘을 통과한 빛의 스펙트럼을 대단히 단순하고 명징하게 표현했다. 바탕의 깊이 있는 검은색으로 인해 이 스펙트럼은 아름답고 장엄하다는 느낌을 준다. 이 디자인은 세 가지를 표현한 것이다. 먼저 밴드의 트레이드마크인 무대 빛이다. 핑크 플로이드는 무대에서 휘황찬란한 빛을 활용하는 것으로 명성을 날린 밴드다. 두 번째는 앨범의 내용이다. 이 앨범은 기본적으로 자신들을 미치게 만드는 것을 다루고 있는데, 그것은 시간, 돈, 광기, 죽음 등이다. 이들 주제와 스펙트럼이 논리적으로 바로 연결되지는 않는다. 그만큼 모호한 표현을 즐겨 사용했다. 세 번째는 밴드가 요청한 단순함과 대범함이다.

80년대 들어와 발표한 이 앨범을 통해 르네상스는 음악 성향을 클래시컬한 아트락에서 신스 팝으로 전향했다. 앨범 제목에 카메라를 넣고 커버에 카메라와 관련된 이미지를 차용함을 통해 모던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아마 이는 음악성향의 변화를 외적으로도 부각시키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카메라가 직접 등장하지는 않지만 카메라 조리개를 통해 들여다 보는 컨셉의 디자인이라 포함시켰다.

80년대 들어와 발표한 이 앨범을 통해 르네상스는 음악 성향을 클래시컬한 아트락에서 신스 팝으로 전향했다. 앨범 제목에 카메라를 넣고 커버에 카메라와 관련된 이미지를 차용함을 통해 모던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아마 이는 음악성향의 변화를 외적으로도 부각시키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카메라가 직접 등장하지는 않지만 카메라 조리개를 통해 들여다 보는 컨셉의 디자인이라 포함시켰다.

신비주의, 고딕, 적막함 등의 코드를 갖추고 있는 유럽 헤비메탈은 앨범 커버에서 자신들의 취향을 적극적으로 드러내 보니다. 스웨덴의 언더그라운드에서 출발해 어느새 북미지역까지 잠식할 정도로 세계적인 인지도를 확보한 딤무 보거는 'For All Tid'라는 앨범에서 19세기 최고의 소묘가 귀스타브 도레를 끌어들였다. 딤무 보거가 빌어 온 이 작품은 'Idylls of The King'이라는 소설의 삽화 중 하나이다.

신비주의, 고딕, 적막함 등의 코드를 갖추고 있는 유럽 헤비메탈은 앨범 커버에서 자신들의 취향을 적극적으로 드러내 보니다. 스웨덴의 언더그라운드에서 출발해 어느새 북미지역까지 잠식할 정도로 세계적인 인지도를 확보한 딤무 보거는 'For All Tid'라는 앨범에서 19세기 최고의 소묘가 귀스타브 도레를 끌어들였다. 딤무 보거가 빌어 온 이 작품은 'Idylls of The King'이라는 소설의 삽화 중 하나이다.

Bono | by Anton Corbijn

Bono | by Anton Corbijn

비틀즈 - Google 검색

비틀즈 - Google 검색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