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마르타와 마리아집의 그리스도>1618

<마르타와 마리아집의 그리스도>1618

[궁정 난쟁이 프란시스코 레스카노 (니뇨 데 발레카스)의 초상] 1643-1645

[궁정 난쟁이 프란시스코 레스카노 (니뇨 데 발레카스)의 초상] 1643-1645

[불카누스의 대장간] 1960

[불카누스의 대장간] 1960

[난쟁이와 함께 있는 발타자르 카를로스 왕자] 1631

[난쟁이와 함께 있는 발타자르 카를로스 왕자] 1631

<거울을 보는 비너스> 1644-8 벨라스케스

<거울을 보는 비너스> 1644-8 벨라스케스

<바닥에 앉은 난쟁이> 벨라스케스 1645  스페인 궁에 사는 난쟁이에 대한 그림이다. 살아있는 장난감으로 여겨졌던 난쟁이지만 벨라스케스는 그들을 조롱하거나 희화화하지도 않았고, 변태적인 쾌락을 곁들이거나 감상적으로 연민을 보태 묘사하지도 않았다. 그는 침착하고 정직하게 난쟁이를 묘사하고 있다. 왕족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궁에 살던 난쟁이 중 한 명이다. 다른 작품을 보면 난쟁이들은 왕족들을 돋보이게 해주는 장치로 사용되지만 이 작품에서 벨라스케스는 있는 그대로의 난쟁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 난쟁이의 표정은 전혀 우습지 않고 매우 진지하고 날카로운 눈빛을 가지고 있다. 단순히 장난감이 아니라 자신도 생각을 가진 인격체라는 말을 하고 있는 듯 하다.

<바닥에 앉은 난쟁이> 벨라스케스 1645 스페인 궁에 사는 난쟁이에 대한 그림이다. 살아있는 장난감으로 여겨졌던 난쟁이지만 벨라스케스는 그들을 조롱하거나 희화화하지도 않았고, 변태적인 쾌락을 곁들이거나 감상적으로 연민을 보태 묘사하지도 않았다. 그는 침착하고 정직하게 난쟁이를 묘사하고 있다. 왕족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궁에 살던 난쟁이 중 한 명이다. 다른 작품을 보면 난쟁이들은 왕족들을 돋보이게 해주는 장치로 사용되지만 이 작품에서 벨라스케스는 있는 그대로의 난쟁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 난쟁이의 표정은 전혀 우습지 않고 매우 진지하고 날카로운 눈빛을 가지고 있다. 단순히 장난감이 아니라 자신도 생각을 가진 인격체라는 말을 하고 있는 듯 하다.

[계란을 부치는 노파] 벨라스케스   보데곤이라는 스페인 특유의 장르화이다. 17세기 스페인 미술에서 음식과 그릇 등 정물 주제를 부각시키면서 서민의 일상 생활 장면을 묘사하였다. 투명한 유리병, 금속 절구 등 다양한 표면의 표현이 잘 되어있다. 벨라스케스는 서민을 조롱거리나 그 특징은 과장시키지 않았다. 노파의 표정은 명상적인 느낌이다. 멜론과 포도주병을 들고있는 소년이 심각한 표정으로 화면 밖의 관람자이 나를 응시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벨라스케스는 <시녀들>에서도 그랬듯이 작품 속 인물이 작품 밖의 관람자를 응시하는 듯한 시선을 가지도록 한다

[계란을 부치는 노파] 벨라스케스 보데곤이라는 스페인 특유의 장르화이다. 17세기 스페인 미술에서 음식과 그릇 등 정물 주제를 부각시키면서 서민의 일상 생활 장면을 묘사하였다. 투명한 유리병, 금속 절구 등 다양한 표면의 표현이 잘 되어있다. 벨라스케스는 서민을 조롱거리나 그 특징은 과장시키지 않았다. 노파의 표정은 명상적인 느낌이다. 멜론과 포도주병을 들고있는 소년이 심각한 표정으로 화면 밖의 관람자이 나를 응시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벨라스케스는 <시녀들>에서도 그랬듯이 작품 속 인물이 작품 밖의 관람자를 응시하는 듯한 시선을 가지도록 한다

제목 : 자화상 / 17세기가 스페인 회화의 황금기가 된 것은 벨라스케스가 있었기 때문이다. 왕을 그리든 광대를 그리든 모든 대상들에 존엄성을 부여하며 사실적으로 묘사하며 동시대의 다른 바로크 미술가들과 다른 행보를 보인 그는 사실적이고 심리적으로 꿰뚫어 보는 초상화로 유명했다. 자신을 과시하기 위해 자화상을 그렸으며 고야, 마네, 피카소 등 많은 후대 화가들이 그의 영향을 받았다. 이 자화상은 1640년 이탈리아 여행 중에 그린 것이다. / 펠리페 4세는 벨라스케스 이외에는 자신의 초상화를 그리지 못하게 했으며 그의 초상화의 특징은 인물의 성격을 드러내는 표정에 있었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그의 자화상에서도 궁정화가로 스페인 국왕의 총애를 받았기 때문에 옷차림이나 표정 등에서 자신감이 느껴진다. 이러한 느낌때문에 그의 자화상들이 자기 과시를 위한 것이었다고 평가받는 듯 하다.그의 그림엔 강한 명암대조법이 나타나는데 이를 통해 그의 근엄하고 완고한 성격을 표정으로 잘 묘사한 듯…

제목 : 자화상 / 17세기가 스페인 회화의 황금기가 된 것은 벨라스케스가 있었기 때문이다. 왕을 그리든 광대를 그리든 모든 대상들에 존엄성을 부여하며 사실적으로 묘사하며 동시대의 다른 바로크 미술가들과 다른 행보를 보인 그는 사실적이고 심리적으로 꿰뚫어 보는 초상화로 유명했다. 자신을 과시하기 위해 자화상을 그렸으며 고야, 마네, 피카소 등 많은 후대 화가들이 그의 영향을 받았다. 이 자화상은 1640년 이탈리아 여행 중에 그린 것이다. / 펠리페 4세는 벨라스케스 이외에는 자신의 초상화를 그리지 못하게 했으며 그의 초상화의 특징은 인물의 성격을 드러내는 표정에 있었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그의 자화상에서도 궁정화가로 스페인 국왕의 총애를 받았기 때문에 옷차림이나 표정 등에서 자신감이 느껴진다. 이러한 느낌때문에 그의 자화상들이 자기 과시를 위한 것이었다고 평가받는 듯 하다.그의 그림엔 강한 명암대조법이 나타나는데 이를 통해 그의 근엄하고 완고한 성격을 표정으로 잘 묘사한 듯…

펠리페4세

펠리페4세

마르가리타공주

마르가리타공주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