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펑! 튀밥 튀기듯 벚나무들,  공중 가득 흰 꽃팝 튀겨놓은 날  잠시 세상 그만두고  그 아래로 휴가갈 일이다      눈감으면;  꽃잎 대신  잉잉대는 벌들이 달린,  금방 날아갈 것 같은 소리-- 나무 한 그루  이 지상에 유감없이 출현한다      눈뜨면, 만발한 벚꽃 아래로  유모차를 몰고 들어오는 젊은 일가족;  흰 블라우스에 그 꽃그늘 받으며 지나갈 때  팝콘 같은, 이 세상 한때의 웃음      그들은 더 이상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內藏寺 가는 벚꽃길; 어쩌다 한순간  나타나는, 딴 세상 보이는 날은  우리, 여기서 쬐끔만 더 머물다 가자   황지우 "여기서 더 머물다 가고 싶다"

펑! 튀밥 튀기듯 벚나무들, 공중 가득 흰 꽃팝 튀겨놓은 날 잠시 세상 그만두고 그 아래로 휴가갈 일이다 눈감으면; 꽃잎 대신 잉잉대는 벌들이 달린, 금방 날아갈 것 같은 소리-- 나무 한 그루 이 지상에 유감없이 출현한다 눈뜨면, 만발한 벚꽃 아래로 유모차를 몰고 들어오는 젊은 일가족; 흰 블라우스에 그 꽃그늘 받으며 지나갈 때 팝콘 같은, 이 세상 한때의 웃음 그들은 더 이상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內藏寺 가는 벚꽃길; 어쩌다 한순간 나타나는, 딴 세상 보이는 날은 우리, 여기서 쬐끔만 더 머물다 가자 황지우 "여기서 더 머물다 가고 싶다"

Mi si è esaurita l’anima. E’ rimasta solo l’eco dentro me

Mi si è esaurita l’anima. E’ rimasta solo l’eco dentro me

Female pilot - Google 검색

Female pilot - Google 검색

이 세상의 향기란 향기 중 라일락 향기가 그중 진하기로는 자정 지난 밤 깊은 골목 끝에서 애인을 오래오래 끌어안아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것    이시영 "라일락 향"

이 세상의 향기란 향기 중 라일락 향기가 그중 진하기로는 자정 지난 밤 깊은 골목 끝에서 애인을 오래오래 끌어안아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것 이시영 "라일락 향"

1 그 여자에게 편지를 쓴다 매일 쓴다 우체부가 가져가지 않는다 내 동생이 보고 구겨버린다 이웃 사람이 모르고 밟아 버린다 그래도 매일 편지를 쓴다 길 가다 보면 남의 집 담벼락에 붙어 있다 버드나무 가지 사이에 끼여 있다 아이들이 비행기를 접어 날린다 그래도 매일 편지를 쓴다 우체부가 가져가지 않는다 가져갈 때도 있다 한잔 먹다가 꺼내서 낭독한다 그리운 당신...... 빌어먹을, 오늘 나는 결정적으로 편지를 쓴다  2 안녕 오늘 안으로 나는 記憶을 버릴 거요 오늘 안으로 당신을 만나야 해요 왜 그런지 알아요? 내가 뭘 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요 나는 선생이 될 거요 될 거라고 믿어요 사실, 나는 아무것도 가르칠 게 없소 내가 가르치면 세상이 속아요 창피하오 그리고 건강하지 못하오 결혼할 수 없소 결혼할 거라고 믿어요  안녕 오늘 안으로  당신을 만나야 해요 편지 전해 줄 방법이 없소  잘 있지 말아요 그리운...... 이성복 "편지"

1 그 여자에게 편지를 쓴다 매일 쓴다 우체부가 가져가지 않는다 내 동생이 보고 구겨버린다 이웃 사람이 모르고 밟아 버린다 그래도 매일 편지를 쓴다 길 가다 보면 남의 집 담벼락에 붙어 있다 버드나무 가지 사이에 끼여 있다 아이들이 비행기를 접어 날린다 그래도 매일 편지를 쓴다 우체부가 가져가지 않는다 가져갈 때도 있다 한잔 먹다가 꺼내서 낭독한다 그리운 당신...... 빌어먹을, 오늘 나는 결정적으로 편지를 쓴다 2 안녕 오늘 안으로 나는 記憶을 버릴 거요 오늘 안으로 당신을 만나야 해요 왜 그런지 알아요? 내가 뭘 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요 나는 선생이 될 거요 될 거라고 믿어요 사실, 나는 아무것도 가르칠 게 없소 내가 가르치면 세상이 속아요 창피하오 그리고 건강하지 못하오 결혼할 수 없소 결혼할 거라고 믿어요 안녕 오늘 안으로 당신을 만나야 해요 편지 전해 줄 방법이 없소 잘 있지 말아요 그리운...... 이성복 "편지"

Different way to think about it.

Different way to think about it.

Seltsam, im Nebel zu wandern!  Einsam ist jeder Busch und Stein,  Kein Baum sieht den andern,  Jeder ist allein.    Voll von Freunden war mir die Welt,  Als noch mein Leben licht war;  Nun, da der Nebel faellt,  Ist keiner mehr sichtbar.    Wahrlich, keiner ist weise,  Der nicht das Dunkel kennt,  Das unentrinnbar und leise  Von allem ihn trennt.    Seltsam, im Nebel zu wandern! Leben ist Einsamsein. Kein Mensch kennt den andern, Jeder ist allein.    Hesse, Hermann "Im Nebel"

Seltsam, im Nebel zu wandern! Einsam ist jeder Busch und Stein, Kein Baum sieht den andern, Jeder ist allein. Voll von Freunden war mir die Welt, Als noch mein Leben licht war; Nun, da der Nebel faellt, Ist keiner mehr sichtbar. Wahrlich, keiner ist weise, Der nicht das Dunkel kennt, Das unentrinnbar und leise Von allem ihn trennt. Seltsam, im Nebel zu wandern! Leben ist Einsamsein. Kein Mensch kennt den andern, Jeder ist allein. Hesse, Hermann "Im Nebel"

늘 같은 곳을 맴돌고 살면서도  늘 같지 않은 시간을 밀고 가는 수레바퀴   귀뚜라미 소리가 들린다고  낙엽 지는 나무가 바로 나 같다고  커피 한 잔 마시면서 수다스러웠던  우리네들은 알고 있었어  이 가을이 얼마나  터무니없는 사랑을 꿈꾸게 하는지   생각해 보라  생각만으로도 행복해 하다가  생각이 지나치면 실망도 하며  저 서늘한 바람을 끌어안고 사는 거야   다 떨구어질 상념의 이파리들  한 장, 한 장 뜯어내는  저 바람 속으로 시월로 들어앉아  단풍지는 소리를 듣는 거야    시월의 바람을 맞으며 / 목필균

늘 같은 곳을 맴돌고 살면서도 늘 같지 않은 시간을 밀고 가는 수레바퀴 귀뚜라미 소리가 들린다고 낙엽 지는 나무가 바로 나 같다고 커피 한 잔 마시면서 수다스러웠던 우리네들은 알고 있었어 이 가을이 얼마나 터무니없는 사랑을 꿈꾸게 하는지 생각해 보라 생각만으로도 행복해 하다가 생각이 지나치면 실망도 하며 저 서늘한 바람을 끌어안고 사는 거야 다 떨구어질 상념의 이파리들 한 장, 한 장 뜯어내는 저 바람 속으로 시월로 들어앉아 단풍지는 소리를 듣는 거야 시월의 바람을 맞으며 / 목필균

비가 온다. 그래서인지 차가 많이 막힌다 "비 비린내가 옛 기억을 건드리는 오후에……" 라고 말하며 라디오 진행자는 떠난다 그리고 난 비 비린내를 맡으며 창문을 연다 충분히 슬플 일이라고 생각해서 울어버렸다  "그리운 사람. 참 많이 그리워지는 사람"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그때까지만 기억하고 싶다 그대가 나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때    원태연 "비 비린내"

비가 온다. 그래서인지 차가 많이 막힌다 "비 비린내가 옛 기억을 건드리는 오후에……" 라고 말하며 라디오 진행자는 떠난다 그리고 난 비 비린내를 맡으며 창문을 연다 충분히 슬플 일이라고 생각해서 울어버렸다 "그리운 사람. 참 많이 그리워지는 사람"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그때까지만 기억하고 싶다 그대가 나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때 원태연 "비 비린내"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