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테라스> 고흐의 골목길은 '안식처'이다. 반 고흐의 삶은 불행했다. 그의 예술적인 재능을 알아주는 사람이 당시에는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가 유일하게 행복했던 순간은 그림을 그릴 때와 그 그림을 설명하는 편지를 동생에게 보냈을 때가 아닐까? 이 골목길 위에서 그는 그가 사랑하는 그림을 맘껏 그리고 골목길 한쪽에 위치한 카페에서 동생에게 편지를 썼을지도 모른다. 하늘의 별과 카페의 불빛이 환하게 밝혀주는 골목길은 누군가의 감정에도 불을 밝혀주는 장소가 아니었을까? 다음은 닥터 후에서 나온 고흐에 대한 평가를 인용한 것이다. '열정과 고통을 우리 세계의 황홀하고 즐겁고 놀라운 것으로 표현하는 것은 전에는 아무도 하지 못한 것이다.'
Cafe Terrace on the Place Du Forum- Van Gogh
<빅토르 바스네초프- 전선으로부터의 소식>   골목길은 '군중 심리를 형성하는 장소'이다. 이 작품에서 볼 수 있듯 골목길에 붙은 일종의 공지들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방'이 붙었다고 할 때 백성들이 모여들어 하나 둘씩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던 사극의 장면이 떠올랐다. 이처럼 골목길 벽면에 붙은 안내문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원인이 되고 그 앞에서 사람들은 하나 둘씩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고 의견을 피력하기 시작한다. 의견은 커지고, 소문은 부풀려지는 등 점차 골목길은 군중 심리 형성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공간으로 발전한다. 옹기종기 모여있는 사람들을 보면서 어떤 종이가 붙었는지 궁금증을 일으키는 그림이다.
<박성삼-Rendezvous in Nice> 박성삼에게 골목길은 '낭만'이다. 박성삼은 s sam park로 영부인의 초상화를 그릴 만큼 매우 유명한 화가라고 한다. 그는 주로 유럽의 멋진 풍경을 화폭에 담는다. 그가 그린 골목길은 청명한 하늘,아름다운 건물들과 어우러져 여행객들을 끌어들이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이 작품은 사람들이 인생에 한 번쯤은 꼭 이 길을 걷고 싶다고 생각하게 만든다. 여행객들의 낭만을 불러 일으키는 골목길, 그것이 바로 박성삼 화가의 골목길이다.
The German artist Cornelia Konrads creates hallucinating in situ installations in public spaces, parks and private gardens throughout the world. His work is often punctuated by the illusion of weightlessness, when stacked objects (branch, log, stone) seem to be hanging in the air, increasing the temporary nature of the facility.
VanGogh-starry night - 별이 빛나는 밤
눈 내린 풍경을 담은 최고의 아트 19
dramatic photo - Google 검색
[북유럽 미술의 거장
Мастер-класс Игоря Савы в Минске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