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장승업 파초

장승업 파초

                                                   …

                                                   …

양기훈 (1843~1919 이후), 노안도, 수묵화, 견에 수묵.

양기훈 (1843~1919 이후), 노안도, 수묵화, 견에 수묵.

오원 장승업 (1843~1897), 지본담채, 노안도 Sǔng ǒp Chang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

오원 장승업 (1843~1897), 지본담채, 노안도 Sǔng ǒp Chang 張承業장승업 조선(朝鮮) 시대(時代) 말기(末期)의 화가(畫家). 자는 경유(景猷), 호는 오원(吾園). 본은 태원(太原) 화원(畫員)

북한 공훈예술가 오영성 그림『화조(문인화)』. 1964년 평양시 중구역에서 출생하여 평양미술대학 조선화학부를 졸업한 후 만수대창작사 조선화창작단에서 몰골기법을 위주로 한 다양한 조선화 기법으로 그린 그의 작품들은 아름답고 선명

북한 공훈예술가 오영성 그림『화조(문인화)』. 1964년 평양시 중구역에서 출생하여 평양미술대학 조선화학부를 졸업한 후 만수대창작사 조선화창작단에서 몰골기법을 위주로 한 다양한 조선화 기법으로 그린 그의 작품들은 아름답고 선명

초충도 Korean Folk Painting

초충도 Korean Folk Painting

사단법인 한국 민화 연구소

사단법인 한국 민화 연구소

오원 장승업 (1843-1897), 국석도, 지본수묵.

오원 장승업 (1843-1897), 국석도, 지본수묵.

(Korea) 월송정, 관동명승 by Gyeomjae Jeong Seon (1676-1759). ca 18th century CE. color on paper. 월송정. 관동명승첩.

(Korea) 월송정, 관동명승 by Gyeomjae Jeong Seon (1676-1759). ca 18th century CE. color on paper. 월송정. 관동명승첩.

임희수, <측면상>, 1749~1750 18세기, 19세기에는 많은 자화상이 그려진 것은 아니지만, 새롭고 의미 있는 시도가 이뤄졌습니다. 그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것이 새로운 형식 실험입니다. 임희수(1733~1750)의 작품을 보면 탕건이 잘려나간 채 표현되습니다. 윤두서와 강세황은 탕건과 오건을 잘라내거나 화면을 원형으로 꾸미고 동시에 얼굴을 화면 위쪽에 배치하는 등 초상화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   이런 점을 염두해 둔다면, 윤두서-임희수-강세황으로 이어지면서 탕건과 오건의 일부를 절단 한 채 인물을 표현하는 새로운 초상화 양식이 등장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탕건을 모두 그린다면 얼굴이 작아져 화면 속에서 얼굴의 비중이 줄어들게 됩니다. 분명 그린 이의 의도가 담겨 있는 것이죠.

임희수, <측면상>, 1749~1750 18세기, 19세기에는 많은 자화상이 그려진 것은 아니지만, 새롭고 의미 있는 시도가 이뤄졌습니다. 그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것이 새로운 형식 실험입니다. 임희수(1733~1750)의 작품을 보면 탕건이 잘려나간 채 표현되습니다. 윤두서와 강세황은 탕건과 오건을 잘라내거나 화면을 원형으로 꾸미고 동시에 얼굴을 화면 위쪽에 배치하는 등 초상화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 이런 점을 염두해 둔다면, 윤두서-임희수-강세황으로 이어지면서 탕건과 오건의 일부를 절단 한 채 인물을 표현하는 새로운 초상화 양식이 등장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탕건을 모두 그린다면 얼굴이 작아져 화면 속에서 얼굴의 비중이 줄어들게 됩니다. 분명 그린 이의 의도가 담겨 있는 것이죠.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