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미국 IPA 발라스트 포인트 빅아이. IPA의 정석. 미국식 IPA 치고는 몰티해서 균형이 적절. 개인적으로는 스컬핀보다 선호.
미국 칼리코 엠버 에일. ESB를 벤치마킹 했다는데 그보다 한참 못 미침.
영국 올드 페큘리어. 영국식 페일 에일과 스타우트의 느낌을 동시에. 조화로움.
영국 민타임 런던 페일 에일. 영국식 에일을 몹시 좋아하지만 이건 글쎄...
미국 사무엘 아담스. 라거 치고는 향이 풍부하지만 시럽과 같은 중간맛이 내 취향은 아님.
영국 뉴캐슬 브라운 에일. 최고.
독일 바이엔슈테판 비투스. 바이젠복은 물론 바이젠비어 전체를 동틀어 끝판왕이라 할만함.
아이리쉬 레드에일 스미딕스. 탄산과 질소가 적절히 섞인 맥주. 낮은 도수에 고소한 맛을 지닌 대중적인 에일.
독일 가펠 퀼슈. 프뤼와 비슷함. 쾰슈는 그 자체로 묶어서 생각해도 될 듯.
독일 벨틴스. 깔끔한 필스너.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