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글로리아> 중년 여성의 일상 혹은 욕망에 대한 확대경. 중년이 아니면 공감하지도 느끼지도 못할 수많은 감정들을 기어코 공유하게 만드는 폴리나 가르시아(글로리아 역)의 연기력에 감탄. 살아있음의 필요충분조건은 바로 사랑? Gracias Gloria!

<글로리아> 중년 여성의 일상 혹은 욕망에 대한 확대경. 중년이 아니면 공감하지도 느끼지도 못할 수많은 감정들을 기어코 공유하게 만드는 폴리나 가르시아(글로리아 역)의 연기력에 감탄. 살아있음의 필요충분조건은 바로 사랑? Gracias Gloria!

영화 메카닉: 리크루트 토렌트 720p.2016.HDRip.AC3.H264-YLVEC.mp4 다운로드

영화 메카닉: 리크루트 토렌트 720p.2016.HDRip.AC3.H264-YLVEC.mp4 다운로드

<예언자> 어둠 속에서 빛을 찾다. 냉혹한 사회의 축소판인 감옥, 그 공간에서 발생하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점차 성장해 나가는 말리크. 감상주의에 빠지지 않아서 좋고 담백하고 냉철해서 더 좋은 갱스터 무비. 빛의 질감으로 내면을 표현하는 탁월함은 덤

<예언자> 어둠 속에서 빛을 찾다. 냉혹한 사회의 축소판인 감옥, 그 공간에서 발생하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점차 성장해 나가는 말리크. 감상주의에 빠지지 않아서 좋고 담백하고 냉철해서 더 좋은 갱스터 무비. 빛의 질감으로 내면을 표현하는 탁월함은 덤

<와즈다> 작은 소녀의 외침이 큰 울림이 되기까지. 세상의 시선 때문에 무언가를 포기한 경험 한번 쯤은 누구나 있을터. 유쾌함을 잃지 않으면서 사회비판은 또렷히 담아낸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인 작품. 사랑스런 와즈다의 힘찬 페달질이 계속 되길!

<와즈다> 작은 소녀의 외침이 큰 울림이 되기까지. 세상의 시선 때문에 무언가를 포기한 경험 한번 쯤은 누구나 있을터. 유쾌함을 잃지 않으면서 사회비판은 또렷히 담아낸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인 작품. 사랑스런 와즈다의 힘찬 페달질이 계속 되길!

Like Someone In Love

Like Someone In Love

<시바, 인생을 던져> 비로소 인도에서 마주친 삶의 맨얼굴. 드라마와 다큐의 애매모호함 속에서 각자의 사연을 담아내기엔 다소 벅차 보이긴 하지만… 고 이성규 감독 삶의 궤적이 영상 곳곳에 묻어난 유작. "가까이서 본다고 더 잘 보이는 것은 아니더라구"

<시바, 인생을 던져> 비로소 인도에서 마주친 삶의 맨얼굴. 드라마와 다큐의 애매모호함 속에서 각자의 사연을 담아내기엔 다소 벅차 보이긴 하지만… 고 이성규 감독 삶의 궤적이 영상 곳곳에 묻어난 유작. "가까이서 본다고 더 잘 보이는 것은 아니더라구"

The Cat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2011 Film) starring Park Min Young, Kim Ye Ron, and Kim Dong Wook. http://asianwiki.com/The_Cat_(2011-Korean_Movie)

The Cat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2011 Film) starring Park Min Young, Kim Ye Ron, and Kim Dong Wook. http://asianwiki.com/The_Cat_(2011-Korean_Movie)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기어코 발동 된 시리즈의 새로운 서막. 과거의 인물들이 클래식이라면 새로운 인물들은 뉴에이지. 리부트에 가까운 속편 답게 오리지널리티를 충분히 녹여낸 J.J.에이브럼스 감독의 CPR은 성공적인 듯. (앞으로) 포스가 함께하길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기어코 발동 된 시리즈의 새로운 서막. 과거의 인물들이 클래식이라면 새로운 인물들은 뉴에이지. 리부트에 가까운 속편 답게 오리지널리티를 충분히 녹여낸 J.J.에이브럼스 감독의 CPR은 성공적인 듯. (앞으로) 포스가 함께하길

아메리칸 허슬

아메리칸 허슬

<조금만 더 가까이> 가을비 내리는 낙엽길을 걷 듯이. 섬세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이어 나가는데 있어서 롱테이크 기법은 절묘 한 듯. 그러나 옴니버스 형식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이야기의 연결 고리가 약한 것은 치명적이기도. 감성 충만 한 옴니버스 한 편.

<조금만 더 가까이> 가을비 내리는 낙엽길을 걷 듯이. 섬세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이어 나가는데 있어서 롱테이크 기법은 절묘 한 듯. 그러나 옴니버스 형식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이야기의 연결 고리가 약한 것은 치명적이기도. 감성 충만 한 옴니버스 한 편.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