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고흐 - 별이 빛나는 밤에  이 작품은 그 삶의 마지막 1년, 생레미 정신병원에서 그린 작품입니다. 강렬한 색채의검정. 노란색의 별의 소용돌이는 구심적인 운동 에너지를 표현하는 듯 보이는데 이는 작품이 그가 살아있을 적에는 그의 진가를 누구도 인정하여주지 않아 비참한 생에 시달리는 듯한 내면중심의 몽환적인 화법으로 나타내는 것 같습니다.    이 그림은 작년 예술의 전당에서 열렸던 오르세 미술관 초청전에서 직접보았던 작품이다. 전체적인 푸른 느낌이 주는 감각은 말 그대로 우울 이었다. 작품해설에도 죽기 1년 전에 그려진 작품으로 우울이 묻어있다는 것을 보고 다시 한 번 고흐의 우울함을 같이 느낄 수 있었다.

고흐 - 별이 빛나는 밤에 이 작품은 그 삶의 마지막 1년, 생레미 정신병원에서 그린 작품입니다. 강렬한 색채의검정. 노란색의 별의 소용돌이는 구심적인 운동 에너지를 표현하는 듯 보이는데 이는 작품이 그가 살아있을 적에는 그의 진가를 누구도 인정하여주지 않아 비참한 생에 시달리는 듯한 내면중심의 몽환적인 화법으로 나타내는 것 같습니다. 이 그림은 작년 예술의 전당에서 열렸던 오르세 미술관 초청전에서 직접보았던 작품이다. 전체적인 푸른 느낌이 주는 감각은 말 그대로 우울 이었다. 작품해설에도 죽기 1년 전에 그려진 작품으로 우울이 묻어있다는 것을 보고 다시 한 번 고흐의 우울함을 같이 느낄 수 있었다.

모네- 지베르니의 연못 정원(1920년경)  이 그림에 사용된 짙은 파랑은 배경이 되는 곳에 점점빠져들게 되어 갇혀버릴 것 같다는 느낌을 주었다.

모네- 지베르니의 연못 정원(1920년경) 이 그림에 사용된 짙은 파랑은 배경이 되는 곳에 점점빠져들게 되어 갇혀버릴 것 같다는 느낌을 주었다.

모네 - 파란 수련 1916  파란 연못 위에 떠있는 수련을 묘사한 그림. 수련의 가냘픈 느낌과 파랑이 주는 우울함이 더해져 한없이 약한 느낌을 준다.

모네 - 파란 수련 1916 파란 연못 위에 떠있는 수련을 묘사한 그림. 수련의 가냘픈 느낌과 파랑이 주는 우울함이 더해져 한없이 약한 느낌을 준다.

세잔- 여자와 커피 1890년  그림 속의 여자는 주인공이 아니다. 여인이 입고 있는 옷은 차가운 느낌, 솔리드한 느낌을 주며 작품이 나타내고자 하는 바를 더 부각시켜준다. 아내와의 사랑을 그린 그림이 아니라 아내라는 객체를 통해 또다른 사물들을 보고 그렸다는 점에서 파랑이 주는 느낌이 주효했다고 생각한다.

세잔- 여자와 커피 1890년 그림 속의 여자는 주인공이 아니다. 여인이 입고 있는 옷은 차가운 느낌, 솔리드한 느낌을 주며 작품이 나타내고자 하는 바를 더 부각시켜준다. 아내와의 사랑을 그린 그림이 아니라 아내라는 객체를 통해 또다른 사물들을 보고 그렸다는 점에서 파랑이 주는 느낌이 주효했다고 생각한다.

고흐 - 오베르의 교회    수업시간에 작품을 보자마자 우울한 느낌의 짙은 파랑색이 눈에 들어왔다. 고흐의 정신세계가 잘드러나있는 느낌이다.

고흐 - 오베르의 교회 수업시간에 작품을 보자마자 우울한 느낌의 짙은 파랑색이 눈에 들어왔다. 고흐의 정신세계가 잘드러나있는 느낌이다.

앙리루소의 뱀을 부리는 여자  비현실적인 이국풍경과, 눈에 보이지 않는 영혼의 세계를 추구한 그림의 배경이 파랑과 초록의 중간 정도되는 느낌의 에메랄드, 민트색이다. 이는 blue가 주는 우울함과 잘 match 된다고 생각이 된다.

앙리루소의 뱀을 부리는 여자 비현실적인 이국풍경과, 눈에 보이지 않는 영혼의 세계를 추구한 그림의 배경이 파랑과 초록의 중간 정도되는 느낌의 에메랄드, 민트색이다. 이는 blue가 주는 우울함과 잘 match 된다고 생각이 된다.

50f dans la pnombre 2004 a239

50f dans la pnombre 2004 a239

고흐-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에    고흐가 촛불을 자기 모자 위에 붙여 세운 후 론강의 별밤 이라는 걸작을 완성한다. 파리 생활을 마치고 '아를르'에 도착한 후, 프랑스 아를르 지방의 별이 가장 아름답다고 전해지는 9월에 론강의 별밤이 탄생한 것이다. 작품의 두 연인은 반짝이는 별들이 가득한 강가에 서 있고 강물에 비친 불빛의 그림자들은 작품을 더 황홀하게 느껴지게 한다. 고흐에게 있어 찬란한별은 동경의 대상, 꿈의 나라였을 것이다.    이 그림의 전체적인 색감은 파랑이다. 다양한 느낌의 파랑이 주는 느낌은 무겁고, 위압감을 주는 '우울'의 Blue와 일맥상통하는 느낌을 받았다.

고흐-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에 고흐가 촛불을 자기 모자 위에 붙여 세운 후 론강의 별밤 이라는 걸작을 완성한다. 파리 생활을 마치고 '아를르'에 도착한 후, 프랑스 아를르 지방의 별이 가장 아름답다고 전해지는 9월에 론강의 별밤이 탄생한 것이다. 작품의 두 연인은 반짝이는 별들이 가득한 강가에 서 있고 강물에 비친 불빛의 그림자들은 작품을 더 황홀하게 느껴지게 한다. 고흐에게 있어 찬란한별은 동경의 대상, 꿈의 나라였을 것이다. 이 그림의 전체적인 색감은 파랑이다. 다양한 느낌의 파랑이 주는 느낌은 무겁고, 위압감을 주는 '우울'의 Blue와 일맥상통하는 느낌을 받았다.

이중섭 - 달과 까마귀 (1954년)  한국 근대기의 대표적인 화가인 이중섭. 이중섭의 광끼가 느껴지는 듯한 작품이다. 여러 겹으로 바는 여러가지 파란색과 노란 보름달, 그리고 검은 전선위의 검은 까마귀 까지... 까마귀가 섬뜩하게 느껴지는데에는 배경의 오묘한 파랑이 한 몫을 한것같다.

이중섭 - 달과 까마귀 (1954년) 한국 근대기의 대표적인 화가인 이중섭. 이중섭의 광끼가 느껴지는 듯한 작품이다. 여러 겹으로 바는 여러가지 파란색과 노란 보름달, 그리고 검은 전선위의 검은 까마귀 까지... 까마귀가 섬뜩하게 느껴지는데에는 배경의 오묘한 파랑이 한 몫을 한것같다.

Adrea Casali - Lucretia 1750  검은 배경과 하얀 여인의 속살, 그리고 짙은 파랑의 천조각. 여인은 자신의 복부를 칼로 찌른다. 여기서 Blue가 가지는 우울함과 비극의 느낌이 잘 드러난다.

Adrea Casali - Lucretia 1750 검은 배경과 하얀 여인의 속살, 그리고 짙은 파랑의 천조각. 여인은 자신의 복부를 칼로 찌른다. 여기서 Blue가 가지는 우울함과 비극의 느낌이 잘 드러난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