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Louis XIV' RIGAUD, Hyacinthe.(1701)루이 14세 시대에 절대주의는 최고 절정을 이루었다. 사회를 이루는 모든 것이 왕을 중심으로 일종의 방사선을 그리며 전개되었으며, 남성적인 분위기의, 장식이 조금 과장된 바로크 스타일이 도입되었다. 파리가 모드의 중심이 된 것은 16세기 말이었으나, 복식 전문가를 궁정에 끌여들여 본격적으로 이런 역을 수행하게 된 것은 궁중문화가 가장 빛났던 루이 14세 시대인 17세기 말부터다. 특이한 공개 취향을 가졌던 태양왕은 쇼맨쉽에 있어서도 일인자였다. 새벽에 일어났을 때, 옷을 갈아입을 때, 식사할 때, 그리고 저녁에 잠들 때 으레 시종관, 의상계, 주방장, 시의, 성직자, 귀족 등을 모아놓고 거추장스러운 의식을 가졌다고한다.

'Louis XIV' RIGAUD, Hyacinthe.(1701)루이 14세 시대에 절대주의는 최고 절정을 이루었다. 사회를 이루는 모든 것이 왕을 중심으로 일종의 방사선을 그리며 전개되었으며, 남성적인 분위기의, 장식이 조금 과장된 바로크 스타일이 도입되었다. 파리가 모드의 중심이 된 것은 16세기 말이었으나, 복식 전문가를 궁정에 끌여들여 본격적으로 이런 역을 수행하게 된 것은 궁중문화가 가장 빛났던 루이 14세 시대인 17세기 말부터다. 특이한 공개 취향을 가졌던 태양왕은 쇼맨쉽에 있어서도 일인자였다. 새벽에 일어났을 때, 옷을 갈아입을 때, 식사할 때, 그리고 저녁에 잠들 때 으레 시종관, 의상계, 주방장, 시의, 성직자, 귀족 등을 모아놓고 거추장스러운 의식을 가졌다고한다.

Influence on Fashion:  Nothing that could be made in France was allowed to be imported  A strict code of court dress and etiquette ensured a steady market for French-made clothing and jewelry. Accused of trying to control nobles by forcing them to bankrupt themselves, but he often underwrote these expenses, believing that luxury was necessary not only to the economic health of the country but to the prestige and survival of the monarchy.

King of Couture: How Louis XIV Invented Fashion as We Know It

Influence on Fashion: Nothing that could be made in France was allowed to be imported A strict code of court dress and etiquette ensured a steady market for French-made clothing and jewelry. Accused of trying to control nobles by forcing them to bankrupt themselves, but he often underwrote these expenses, believing that luxury was necessary not only to the economic health of the country but to the prestige and survival of the monarchy.

King Louis XIII of France

Ces homosexuels célèbres de l'Histoire (alors que Vallaud Belkacem veut voir leur orientation sexuelle dans les manuels scolaires)

King Louis XIII of France

Louis XIV, roi de France, atelier de Mignard

Louis XIV, roi de France, atelier de Mignard

Louis XIV, known as Louis the Great or the Sun King, was a monarch of the House of Bourbon who ruled as King of France and Navarre. His reign of 72 years and 110 days is one of the longest in French and European history. He is known for his patronage to the arts, building the palace of Versaille, his ego and extravagance.

Louis XIV, known as Louis the Great or the Sun King, was a monarch of the House of Bourbon who ruled as King of France and Navarre. His reign of 72 years and 110 days is one of the longest in French and European history. He is known for his patronage to the arts, building the palace of Versaille, his ego and extravagance.

Luis XIV vestido para un baile de disfraces.

Luis XIV vestido para un baile de disfraces.

Richard Peers Symons, M.P. (later Baronet) by Joshua Reynolds, 1770-71

Richard Peers Symons, M.P. (later Baronet) by Joshua Reynolds, 1770-71

Louis XIV (1638-1715) Crowned by Victory, 1673 by Pierre Mignard

Louis XIV (1638-1715) Crowned by Victory, 1673 by Pierre Mignard

'리슐리외 공작 루이-프랑수아-아르망 드 비뉴로 뒤 플레시스 (1696-1788)', 루이 샤를 오귀스트 쿠데, 19세기경, 낭만주의. 이 당시 때의 공작의 모습이다. 의상의 화려함이 그 당시의 공작의 위엄과 높은 지위를 보여준다. 다만 큰 키에 비해 몸매가 매우 별로이다. 배만 나온 전형적인 중년 아저씨 몸매로 보인다. 그리고 옷은 너무 배부분을 강조 되어지게 한다. 큰 키를 이용하여 의상의 시선 중심을 위,아래로 분산 시켰으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리슐리외 공작 루이-프랑수아-아르망 드 비뉴로 뒤 플레시스 (1696-1788)', 루이 샤를 오귀스트 쿠데, 19세기경, 낭만주의. 이 당시 때의 공작의 모습이다. 의상의 화려함이 그 당시의 공작의 위엄과 높은 지위를 보여준다. 다만 큰 키에 비해 몸매가 매우 별로이다. 배만 나온 전형적인 중년 아저씨 몸매로 보인다. 그리고 옷은 너무 배부분을 강조 되어지게 한다. 큰 키를 이용하여 의상의 시선 중심을 위,아래로 분산 시켰으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지로데의 초상', 루이 레오폴 브아이, 18세기경, 낭만주의. 현대의 모델 느낌을 풍기는 마르고 키 큰 남자가 매력적이다. 의상도 현대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감각적이다. 검은 바지와 검은 마이 그리고 검은 구두를 신고, 속에는 멋들어진 하얀 셔츠와 목을 감싸고 있는 목도리(?)인지 옷인지가 인상적이다. 모델 포스(?)가 느껴지는 멋있는 패션이다.

'지로데의 초상', 루이 레오폴 브아이, 18세기경, 낭만주의. 현대의 모델 느낌을 풍기는 마르고 키 큰 남자가 매력적이다. 의상도 현대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감각적이다. 검은 바지와 검은 마이 그리고 검은 구두를 신고, 속에는 멋들어진 하얀 셔츠와 목을 감싸고 있는 목도리(?)인지 옷인지가 인상적이다. 모델 포스(?)가 느껴지는 멋있는 패션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