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반닫이 - Google 검색

반닫이 - Google 검색

목제좌등 木製坐燈 조선후기 호두나무 22.5×22.5×66(h)cm <목제좌등(木製坐燈)>은 골재를 가늘게 제작하여 빛의 발산을 도왔으며, 정교한 조각솜씨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좌등의 전면에는 ‘아(亞)’자형 문살을, 뒷면에는 기하문을 장식했으며, 창호 주변의 테두리에는 긴 여백을 두어 가느다란 당초문을 투각으로 장식했다. 상단의 머름칸에는 안상문 속에 당초문을 투각했으며, 천판은 당초문과 팔괘문(八卦文) 그리고 중심에는 만자문(卍字文)을 투각했다. 안쪽은 넓게 조각하였으나 바깥쪽은 가늘게 보이도록 조각하여 작품의 미적인 효과를 더했으며, 작품제작에 많은 공을 들였음을 알 수 있다. 좌등의 구조를 살펴보면 전면과 뒷면의 창은 여닫이로 제작되었고, 양측면은 들창으로 제작되었다. 상단은 넓은 창을 위해 가는 선을 사용했으나 하단의 받침대는 투각 없이 넓은판을 대어 상단을 안전하게 받쳐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내부에는 목판형의 불판이 내장되어 있으며 호두나무로 제작되었다.

목제좌등 木製坐燈 조선후기 호두나무 22.5×22.5×66(h)cm <목제좌등(木製坐燈)>은 골재를 가늘게 제작하여 빛의 발산을 도왔으며, 정교한 조각솜씨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좌등의 전면에는 ‘아(亞)’자형 문살을, 뒷면에는 기하문을 장식했으며, 창호 주변의 테두리에는 긴 여백을 두어 가느다란 당초문을 투각으로 장식했다. 상단의 머름칸에는 안상문 속에 당초문을 투각했으며, 천판은 당초문과 팔괘문(八卦文) 그리고 중심에는 만자문(卍字文)을 투각했다. 안쪽은 넓게 조각하였으나 바깥쪽은 가늘게 보이도록 조각하여 작품의 미적인 효과를 더했으며, 작품제작에 많은 공을 들였음을 알 수 있다. 좌등의 구조를 살펴보면 전면과 뒷면의 창은 여닫이로 제작되었고, 양측면은 들창으로 제작되었다. 상단은 넓은 창을 위해 가는 선을 사용했으나 하단의 받침대는 투각 없이 넓은판을 대어 상단을 안전하게 받쳐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내부에는 목판형의 불판이 내장되어 있으며 호두나무로 제작되었다.

반닫이

반닫이

This is a clothing chest from the late 18th century. It is from Korea. Its simplicity of four squares allows for the elaborate nature of the hinges, and the color of wood brings a quality of wealth and aristocracy.

This is a clothing chest from the late 18th century. It is from Korea. Its simplicity of four squares allows for the elaborate nature of the hinges, and the color of wood brings a quality of wealth and aristocracy.

1stdibs | Korean Chest

Korean Chest

1stdibs | Korean Chest

Gallery - Mastery Program Gallery - Northwest Woodworking Studio:

Gallery - Mastery Program Gallery - Northwest Woodworking Studio:

This would be an ideal space saver in any studio > A kaidan step chest - Shibui Kotto - Picasa Web Albums

This would be an ideal space saver in any studio > A kaidan step chest - Shibui Kotto - Picasa Web Albums

Korean antique furniture [반닫이]

Korean antique furniture [반닫이]

2012년 9월, 은평구 진관사 초입에 한옥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부지를 분양하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3년 후 내로라하는 한옥 전문가가 모두 참여해 한옥 설계의 각축장이라 표현하는 이곳에 주택으로는 첫 번째인 목경헌이 모습을 드러냈다. 20년 동안 아파트에서만 살던 배윤목ㆍ허성경 부부는 한옥 생활이 더없이 만족스럽다.

2012년 9월, 은평구 진관사 초입에 한옥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부지를 분양하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3년 후 내로라하는 한옥 전문가가 모두 참여해 한옥 설계의 각축장이라 표현하는 이곳에 주택으로는 첫 번째인 목경헌이 모습을 드러냈다. 20년 동안 아파트에서만 살던 배윤목ㆍ허성경 부부는 한옥 생활이 더없이 만족스럽다.

korean furniture | Korean Furniture: Chest TS101| products for sale

korean furniture | Korean Furniture: Chest TS101| products for sale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