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중국 현대미술 - Google 검색

중국 현대미술 - Google 검색

천경자 그림 보기

천경자 그림 보기

Face   한영욱(Han, Young Wook)       2010년 / Oil on Aluminum, Scratch / 112 x 162 cm /  가장 먼저 마주치는 것은 눈이다. 맑게 빛나는 눈과 부드러운 표정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따라서 미소짓게 한다. 따뜻한 소녀의 표정이 더욱 생생하게 다가오는 것은 올올이 생생한 머리카락과 눈썹, 피부결, 땀구멍, 잔주름까지 모든 것이 너무나 정교하기 때문이다. 사진이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도드라지는 피부결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다. 위에서 떨어지는 빛에 의해 드리우는 얼굴의 그림자는 소녀를 더욱 사실적으로 보이게 한다. 나는 얼굴의 그림자를 보면서 따뜻함을 느꼈다. 초여름이 햇빛이 소녀의 얼굴로 떨어지고 있는 듯 하다. 눈썹 아래로 드리운 그림자 밑에서 소녀의 눈은 더욱 반짝이는 것 같다.

Face 한영욱(Han, Young Wook) 2010년 / Oil on Aluminum, Scratch / 112 x 162 cm / 가장 먼저 마주치는 것은 눈이다. 맑게 빛나는 눈과 부드러운 표정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따라서 미소짓게 한다. 따뜻한 소녀의 표정이 더욱 생생하게 다가오는 것은 올올이 생생한 머리카락과 눈썹, 피부결, 땀구멍, 잔주름까지 모든 것이 너무나 정교하기 때문이다. 사진이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도드라지는 피부결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다. 위에서 떨어지는 빛에 의해 드리우는 얼굴의 그림자는 소녀를 더욱 사실적으로 보이게 한다. 나는 얼굴의 그림자를 보면서 따뜻함을 느꼈다. 초여름이 햇빛이 소녀의 얼굴로 떨어지고 있는 듯 하다. 눈썹 아래로 드리운 그림자 밑에서 소녀의 눈은 더욱 반짝이는 것 같다.

천경자

천경자

중국에서 활동중인 한국 작가 / 김중식 / “시간과 공간은 우리 삶과 예술에서 하나로 융화되고 인식되는 찰나의 순간이고, 그것을 지각하고 관조하는 세계가 파라다이스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매일 욕망하고 꿈꿔 왔던 동서양의 신화와 전통들을 내 손과 상상력을 통해 작품화 했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중국에서 활동중인 한국 작가 / 김중식 / “시간과 공간은 우리 삶과 예술에서 하나로 융화되고 인식되는 찰나의 순간이고, 그것을 지각하고 관조하는 세계가 파라다이스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매일 욕망하고 꿈꿔 왔던 동서양의 신화와 전통들을 내 손과 상상력을 통해 작품화 했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펑정지에 [낭만여정] 놀러가 촬영하는 것을 구경하다가 사진찍는 신랑 신부를 보며 재밌는 것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분명히 진실한 감정으로 결혼을 하겠지만 카메라를 든 촬영감독이 시키는 사소한 동작, 표정까지 따라하는 것을 보다보니 마치 사랑하는 사이가 아닌 결혼과 사랑을 연기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것이 재밌어서 시작하게된 것이 결혼사진을 모티브로 한 [낭만여정]시리즈다. 어떤 의미에서 중국사회와 비슷하다. 1992년 덩샤오핑이 개혁 개방을 이야기한 후 경제발전이 빨라졌다. 사회가 빠르게 팽창하고 그것에 의해 사람들이 급속하게 변했기 때문이다. 가짜 브랜드를 만들어 내고 가식적인 생활과 웃음, 모든 것이 보여주기 위한 가짜로 변해가는 것 같았다.

펑정지에 [낭만여정] 놀러가 촬영하는 것을 구경하다가 사진찍는 신랑 신부를 보며 재밌는 것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분명히 진실한 감정으로 결혼을 하겠지만 카메라를 든 촬영감독이 시키는 사소한 동작, 표정까지 따라하는 것을 보다보니 마치 사랑하는 사이가 아닌 결혼과 사랑을 연기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것이 재밌어서 시작하게된 것이 결혼사진을 모티브로 한 [낭만여정]시리즈다. 어떤 의미에서 중국사회와 비슷하다. 1992년 덩샤오핑이 개혁 개방을 이야기한 후 경제발전이 빨라졌다. 사회가 빠르게 팽창하고 그것에 의해 사람들이 급속하게 변했기 때문이다. 가짜 브랜드를 만들어 내고 가식적인 생활과 웃음, 모든 것이 보여주기 위한 가짜로 변해가는 것 같았다.

왕광이 / Great Criticism Series – Gillette/ 1997년 / RMB 5,520,000 / 캔버스에 유채, 150 x 120cm  l 상하이 호산 2010년 12월 / 그는 "사회주의에서 자라왔고 유토피아 이념을 세뇌 받으며 자란 세대인 나에게 눈 앞의 현실은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라는 두 개의 큰 물줄기로 보였다. 단지 중간적인 입장에서의 딜레마를 표현한 것이지, 어느 쪽이 옳고 그른가를 비판한 것은 아니었다.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충돌과 공존을 표현 한 것이다. " 라고 말하였다. 이처럼 왕광이가 겪었던 중국의 정치-경제 체제는 자본주의도 사회주의도 아닌 혼란과 당황의 연속 이었을 것이다.  이 당시 중국은 정치적으로 사회주의이지만, 경제적으로는 자본주의라는 매우 낯선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다. 왕광이는 이런 당황스러운 상황을 작품에 고스란히 담아내었다.

왕광이 / Great Criticism Series – Gillette/ 1997년 / RMB 5,520,000 / 캔버스에 유채, 150 x 120cm l 상하이 호산 2010년 12월 / 그는 "사회주의에서 자라왔고 유토피아 이념을 세뇌 받으며 자란 세대인 나에게 눈 앞의 현실은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라는 두 개의 큰 물줄기로 보였다. 단지 중간적인 입장에서의 딜레마를 표현한 것이지, 어느 쪽이 옳고 그른가를 비판한 것은 아니었다.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충돌과 공존을 표현 한 것이다. " 라고 말하였다. 이처럼 왕광이가 겪었던 중국의 정치-경제 체제는 자본주의도 사회주의도 아닌 혼란과 당황의 연속 이었을 것이다. 이 당시 중국은 정치적으로 사회주의이지만, 경제적으로는 자본주의라는 매우 낯선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다. 왕광이는 이런 당황스러운 상황을 작품에 고스란히 담아내었다.

궈홍웨이 이 작가는 우리가 순간순간 갖게 되는 느낌 감각에관심이 있다. 어떤 친구에게 옛날 사진으르 보여주면 보통 '내가 이렇게 생겼나? 생각한다. 그리고 옛날 친구를 만나 옛날에 있었던 이랴기를 하면 그랬을 리가 없다고 말한다. 그렇지만 그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런데 정작 사진을 보면서도 그랬을 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어색하고 모호한 그런 감각에 대해 그린다

궈홍웨이 이 작가는 우리가 순간순간 갖게 되는 느낌 감각에관심이 있다. 어떤 친구에게 옛날 사진으르 보여주면 보통 '내가 이렇게 생겼나? 생각한다. 그리고 옛날 친구를 만나 옛날에 있었던 이랴기를 하면 그랬을 리가 없다고 말한다. 그렇지만 그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런데 정작 사진을 보면서도 그랬을 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어색하고 모호한 그런 감각에 대해 그린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