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生也全機現 ‏@Geist_ / 작은 골목가게 앞에 큰편의점이 생겼다. 주인인 할머니와 딸의 전화 목소리가 크다. 근심만큼이나 주름의 깊이가 더해보이신다. / #골목 #식물 #담벼락 / 2013 07 22 /

生也全機現 ‏@Geist_ / 작은 골목가게 앞에 큰편의점이 생겼다. 주인인 할머니와 딸의 전화 목소리가 크다. 근심만큼이나 주름의 깊이가 더해보이신다. / #골목 #식물 #담벼락 / 2013 07 22 /

hstranger_ / 담벼락 #wall  / #골목 #비탈 #골목길 #식물 / 서울 / 2012 10 06 /

hstranger_ / 담벼락 #wall / #골목 #비탈 #골목길 #식물 / 서울 / 2012 10 06 /

권영성 @alleyway_kr / 도시의 산자락 가파른 골목길 한쪽  대문 옆으로 화분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계절이 세 번 바뀌면 정성이 담긴 화분에는 어김없이 예쁜 설악초 꽃이 핀다.  북아현동/2013.8.18. / 서울 서대문 북아현 / #골목 #식물 #화분 #비탈 #담벼락 / 2013 08 18 /

권영성 on

권영성 @alleyway_kr / 도시의 산자락 가파른 골목길 한쪽 대문 옆으로 화분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계절이 세 번 바뀌면 정성이 담긴 화분에는 어김없이 예쁜 설악초 꽃이 핀다. 북아현동/2013.8.18. / 서울 서대문 북아현 / #골목 #식물 #화분 #비탈 #담벼락 / 2013 08 18 /

Doong ‏@Marcella Spolar / 영도 청학동, 오래된 좁은 골목 / 부산 영도 청학 / #골목 #식물 / 2013 04 07 /

Doong on

Doong ‏@Marcella Spolar / 영도 청학동, 오래된 좁은 골목 / 부산 영도 청학 / #골목 #식물 / 2013 04 07 /

jeich ‏@iamjeich / 오늘의 식물 / #골목 #식물 / 2013 05 02 /

jeich on

jeich ‏@iamjeich / 오늘의 식물 / #골목 #식물 / 2013 05 02 /

Baekmadam ‏@cafejericho / 미니를 안고 산보. 1km 거리의 동물병원까지 차가 없는 골목길을 찾아 거닐다 보면, 언제나 눈길이 먼저 가는 풍경은 이런 식물. 싱그럽다 초록 BGM은 존 메이어 waitin' on the day / #골목 #식물 #담벼락 / 2013 08 22 /

Baekmadam on

Baekmadam ‏@cafejericho / 미니를 안고 산보. 1km 거리의 동물병원까지 차가 없는 골목길을 찾아 거닐다 보면, 언제나 눈길이 먼저 가는 풍경은 이런 식물. 싱그럽다 초록 BGM은 존 메이어 waitin' on the day / #골목 #식물 #담벼락 / 2013 08 22 /

사서 이용훈 ‏@Taylor Blackman / 집 사이 좁은 틈에서도 봄은 제 싹을 틔우고 있다 / #골목 #식물 / 2013 04 28 /

사서 이용훈 on

사서 이용훈 ‏@Taylor Blackman / 집 사이 좁은 틈에서도 봄은 제 싹을 틔우고 있다 / #골목 #식물 / 2013 04 28 /

jeich ‏@iamjeich / 오늘의 식물 / #골목 #식물 / 인천 중 중앙 / 2013 09 30 /

jeich on

jeich ‏@iamjeich / 오늘의 식물 / #골목 #식물 / 인천 중 중앙 / 2013 09 30 /

.@murmur0203 | #골목 | Webstagram

.@murmur0203 | #골목 | Webstagram

당산은행나무.(당산역 동쪽편 삼성아파트와 당산중학교 정문사이)전해오는 이야기로는 약 500년 전 조선 초기 어느 왕이 언덕을 지나다가 쉬었던 기념으로 은행나무 두 그루를 심었다 합니다. 이후 이 나무는 동네 사람들의 정신적 지주가 되어 마을의 수호신으로 삼아 제사를 지내왔는데 1925년 을축년 대홍수 때 이 일대가 침수되자 동네 사람들이 나무밑으로 피신하여 무사하였으므로 이 부근에 당을 지어 제사를 지내게 되었다고 합니다.

당산은행나무.(당산역 동쪽편 삼성아파트와 당산중학교 정문사이)전해오는 이야기로는 약 500년 전 조선 초기 어느 왕이 언덕을 지나다가 쉬었던 기념으로 은행나무 두 그루를 심었다 합니다. 이후 이 나무는 동네 사람들의 정신적 지주가 되어 마을의 수호신으로 삼아 제사를 지내왔는데 1925년 을축년 대홍수 때 이 일대가 침수되자 동네 사람들이 나무밑으로 피신하여 무사하였으므로 이 부근에 당을 지어 제사를 지내게 되었다고 합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