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lore Bo Gum, Parks, and more!

Bo Gum, Parks, News, Park, Parkas

160227 박보검 _ “그 자리가 참 무겁더라고요. 연출이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느꼈고, 굉장히 어려웠어요. 연출에 대해서 한 번도 공부해 본적도 없고, 그냥 학생 연출가고.. 안톤 체호프의 ‘고백: 곰, 청혼’이라는 작품이었는데, 아.. 이게 뭔가.. 지휘랑 많이 비슷했던 것 같아요. 모든 배역에 대한 스타일도 다 알고 있어야 되는 거고, 각자 배우에 대한 성향도 알아야 되는 거고, 소품, 미술, 조명, 거의 모든 것들을 다 머릿속에 두고 있어야 되는 거고, 대본도 다 알고 있어야 되는 거잖아요. 진짜 신경 쓸 게 너무 많아서 감독님이랑 연출하시는 분들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160227 박보검 _ “그 자리가 참 무겁더라고요. 연출이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느꼈고, 굉장히 어려웠어요. 연출에 대해서 한 번도 공부해 본적도 없고, 그냥 학생 연출가고.. 안톤 체호프의 ‘고백: 곰, 청혼’이라는 작품이었는데, 아.. 이게 뭔가.. 지휘랑 많이 비슷했던 것 같아요. 모든 배역에 대한 스타일도 다 알고 있어야 되는 거고, 각자 배우에 대한 성향도 알아야 되는 거고, 소품, 미술, 조명, 거의 모든 것들을 다 머릿속에 두고 있어야 되는 거고, 대본도 다 알고 있어야 되는 거잖아요. 진짜 신경 쓸 게 너무 많아서 감독님이랑 연출하시는 분들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박보검 <韓流旋風> 한류선풍 2017년 5월호 [ 2차 출처 : 디시 박보검갤러리 ]

박보검 <韓流旋風> 한류선풍 2017년 5월호 [ 2차 출처 : 디시 박보검갤러리 ]

박보검 161027 _ 결말이 아쉽지 않으냐고 묻자 "아쉬운 부분은 없다. 이영은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도 헤아릴 줄 아는 큰 사람이 됐을 것이다. 결말을 두고 고심하신 작가님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며 작가 걱정을 했다. [ 출처 http://www.dailian.co.kr/news/view/595361 ]

박보검 161027 _ 결말이 아쉽지 않으냐고 묻자 "아쉬운 부분은 없다. 이영은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도 헤아릴 줄 아는 큰 사람이 됐을 것이다. 결말을 두고 고심하신 작가님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며 작가 걱정을 했다. [ 출처 http://www.dailian.co.kr/news/view/595361 ]

박보검 161102 _ 멜로신은 어땠나. / “18세의 풋풋함이 보여 좋았다. 아름답고 순수하게 표현됐다. 짙은 농도의 멜로는 나이 들고 성숙해지면 하고 싶다.” / 이제 뭐하나. 연애 안하나. / “일할 때도, 연애도 직진이긴 한데 학사 일정 때문에 학교부터 가야 한다. (내 사정을 봐달라고 하면) 김영란법에 저촉된다고 해 부지런히 학교를 가야할 것 같다.”

박보검 161102 _ 멜로신은 어땠나. / “18세의 풋풋함이 보여 좋았다. 아름답고 순수하게 표현됐다. 짙은 농도의 멜로는 나이 들고 성숙해지면 하고 싶다.” / 이제 뭐하나. 연애 안하나. / “일할 때도, 연애도 직진이긴 한데 학사 일정 때문에 학교부터 가야 한다. (내 사정을 봐달라고 하면) 김영란법에 저촉된다고 해 부지런히 학교를 가야할 것 같다.”

박보검 161028 _ “작년만 해도 알아봐주는 분들 모두 눈을 맞추고 인사할 수 있었는데 이제 그렇게 했다가는 안전사고로 이어질 것 같더라”라며 “어쩔 수 없이 팬에게 소홀해야 하는 점이 가장 아쉽다. 그런 행동이 ‘뜨더니 변했다’라는 오해로 이어질까 봐 걱정된다”고 근심을 털어놨다.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 전만해도 애용하던 대중교통도 이제는 탈 수 없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그동안 사랑받은 것에 감사의 표시만 해도 올해가 다 갈 듯하다”며 “따뜻한 배우가 되고 싶다. 앞으로 팬을 찾아다니며 인사할 기회가 많을 듯해 다행이다”고 두달여 가 남은 올해 계획을 밝혔다.

박보검 161028 _ “작년만 해도 알아봐주는 분들 모두 눈을 맞추고 인사할 수 있었는데 이제 그렇게 했다가는 안전사고로 이어질 것 같더라”라며 “어쩔 수 없이 팬에게 소홀해야 하는 점이 가장 아쉽다. 그런 행동이 ‘뜨더니 변했다’라는 오해로 이어질까 봐 걱정된다”고 근심을 털어놨다.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 전만해도 애용하던 대중교통도 이제는 탈 수 없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그동안 사랑받은 것에 감사의 표시만 해도 올해가 다 갈 듯하다”며 “따뜻한 배우가 되고 싶다. 앞으로 팬을 찾아다니며 인사할 기회가 많을 듯해 다행이다”고 두달여 가 남은 올해 계획을 밝혔다.

“1200 x 1800 / 1200 x 1800”

x 1800 / 1200 x

ภาพที่ถูกฝังไว้

ภาพที่ถูกฝังไว้

160205 '응팔' 박보검 _ 혜리는 택이에게 마음이 신경 쓰이는 덕선의 마음을 쫓아갔다. 반면 박보검은 자신이 맡은 택이의 감정에 오롯이 집중했기 때문에 덕선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한 것도 어쩌면 당연한 듯 했다.

160205 '응팔' 박보검 _ 혜리는 택이에게 마음이 신경 쓰이는 덕선의 마음을 쫓아갔다. 반면 박보검은 자신이 맡은 택이의 감정에 오롯이 집중했기 때문에 덕선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한 것도 어쩌면 당연한 듯 했다.

Pinterest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