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홈페이지 www.cj-catpenter.com  제목:봄을 위한 휴식 제료:월넛,소태나무  작품설명 힘겨운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기다리며..........따뜻한 봄의 휴식을.....

홈페이지 www.cj-catpenter.com 제목:봄을 위한 휴식 제료:월넛,소태나무 작품설명 힘겨운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기다리며..........따뜻한 봄의 휴식을.....

만남
작품명:봄의휴식  재료:Walnut(호두나무),Picrasma quassioides(소태나무) 홈페이지: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작품설명 또 봄이다... 또 나른하다... 어김없이 찾아 온 봄날, 우리는 또 한 뼘 자라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그렇게 용을 쓰니 봄은 날마다 그다지도 졸리 웁다. 이제 봄볕에 몸을 맡기고 낮잠을 청하자.   봄을 위한 휴식... 백발성성한 노옹도 꿈속에서 키가 자란다.  눈 뜨면 세상 만물이 묶은 껍질에서 깨어난다.

작품명:봄의휴식 재료:Walnut(호두나무),Picrasma quassioides(소태나무) 홈페이지: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작품설명 또 봄이다... 또 나른하다... 어김없이 찾아 온 봄날, 우리는 또 한 뼘 자라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그렇게 용을 쓰니 봄은 날마다 그다지도 졸리 웁다. 이제 봄볕에 몸을 맡기고 낮잠을 청하자. 봄을 위한 휴식... 백발성성한 노옹도 꿈속에서 키가 자란다. 눈 뜨면 세상 만물이 묶은 껍질에서 깨어난다.

동해 바다~~

동해 바다~~

홈페이지 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재료 월넛, 체리, 메이플, 부빙가, 흑단, 오크, 느티나무   작품설명 아무도 가보지 못한, 세상에서 가장 깊은 숲의 중심에 생명의 근원이 있다.  그것은 신도 어머니도 아닌 ‘빛’이다. 형체도 무게도 없는 한 줌의 빛에서, 바위처럼 우뚝 선 천년 고목과 부서질 듯 연약한 한 마리 나비와 백 년 동안 갈팡질팡 겨우 버티다 가는 우리가 태어났다.   목적도 의미도 없는 모든 생명이 그래서 순수하고,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한 형제다.

홈페이지 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재료 월넛, 체리, 메이플, 부빙가, 흑단, 오크, 느티나무 작품설명 아무도 가보지 못한, 세상에서 가장 깊은 숲의 중심에 생명의 근원이 있다. 그것은 신도 어머니도 아닌 ‘빛’이다. 형체도 무게도 없는 한 줌의 빛에서, 바위처럼 우뚝 선 천년 고목과 부서질 듯 연약한 한 마리 나비와 백 년 동안 갈팡질팡 겨우 버티다 가는 우리가 태어났다. 목적도 의미도 없는 모든 생명이 그래서 순수하고,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한 형제다.

colors, material mix

colors, material mix

홈페이지 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제목:봄의 만찬 제료:월넛,레드오크  작품설명: 아지랑이 어질어질, 봄길 걷는 나그네의 눈앞이 아득하다.   들판 가득 흐드러진 이름 모를 꽃무더기가 하늘하늘 발길을 잡는다.   저 멀리서 손짓하는 봄처녀, 분명 처음 본 처자인데 살갑게 눈웃음친다.  에라 모르겠다. 세상일일랑 잡시 접어 두고 봄에 홀린 나그네, 성큼성큼 꽃밭 헤치고 간다.  그러나 그 처자 온데간데없고, 천지에 꽃향기 가득한 봄의 만찬이 한 상, 상다리 휘어지겠다

홈페이지 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제목:봄의 만찬 제료:월넛,레드오크 작품설명: 아지랑이 어질어질, 봄길 걷는 나그네의 눈앞이 아득하다. 들판 가득 흐드러진 이름 모를 꽃무더기가 하늘하늘 발길을 잡는다. 저 멀리서 손짓하는 봄처녀, 분명 처음 본 처자인데 살갑게 눈웃음친다. 에라 모르겠다. 세상일일랑 잡시 접어 두고 봄에 홀린 나그네, 성큼성큼 꽃밭 헤치고 간다. 그러나 그 처자 온데간데없고, 천지에 꽃향기 가득한 봄의 만찬이 한 상, 상다리 휘어지겠다

Peder Moos; Pine Stools, 1944.

Peder Moos; Pine Stools, 1944.

작품명:frame   재료:Bubinga(부빙가)  홈페이지: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작품설명 액자(Frame)에 담기지 않아도 명작은 그대로 명작이다. 기억에 담기지 않아도 시간은 그대로 시간이다. 담으려 할수록 넘치는 것은 시간의 역사 앞에 비미한 인간의 그릇 때문이리라......  인간의 눈으로 광활한 시간의 대지를 정관(靜觀)하노라면 이내 눈앞이 아득해 진다.   그러나 우리의 작은 가슴은 늘 그러한 벅차오름을 받아내고 또 한 발 다가가지 않았던가........ 여기 이 담겨지지 않는(unframed) 심연으로부터의 낮은 울림은 자연의 가르침이다.

작품명:frame 재료:Bubinga(부빙가) 홈페이지:www.cj-carpenter.com www.kofs.co.kr 작품설명 액자(Frame)에 담기지 않아도 명작은 그대로 명작이다. 기억에 담기지 않아도 시간은 그대로 시간이다. 담으려 할수록 넘치는 것은 시간의 역사 앞에 비미한 인간의 그릇 때문이리라...... 인간의 눈으로 광활한 시간의 대지를 정관(靜觀)하노라면 이내 눈앞이 아득해 진다. 그러나 우리의 작은 가슴은 늘 그러한 벅차오름을 받아내고 또 한 발 다가가지 않았던가........ 여기 이 담겨지지 않는(unframed) 심연으로부터의 낮은 울림은 자연의 가르침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