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베넷 밀러Bennett Miller감독  -채닝 테이텀Channing Tatum주연  마크 슐츠 역  -스티브 카렐Steve Carell주연 존 듀폰 역

-베넷 밀러Bennett Miller감독 -채닝 테이텀Channing Tatum주연 마크 슐츠 역 -스티브 카렐Steve Carell주연 존 듀폰 역

[베테랑] 처음엔 다소 과도한 연출과 캐릭터가 내내 걸렸다. 거칠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듯한 형사 캐릭터들과 '남자는 이래야지!'라며 성역할을 강요하는 시대를 역행하는 듯한 모습까지. 하지만 이렇게 단점으로 비춰지던 것들이 조태오(유아인 분)가 등장하면서 모두 장점이자 강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나쁜 놈들'에게 시원하게 쌍욕을 날려주고, 시원하게 하이킥을 날려줄 수 있는 건 역시, 이런 사람들 뿐이구나 하면서. 잊고 있었던 마초이즘에 대한 동경을 일깨워주는 영화였다. 참 그리고, 또 하나. 황정민이야 원래 연기를 잘했다쳐도, 유아인은 정말이지 다시 보게 됐다. 와... 정말 나쁜 놈 같았다.

[베테랑] 처음엔 다소 과도한 연출과 캐릭터가 내내 걸렸다. 거칠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듯한 형사 캐릭터들과 '남자는 이래야지!'라며 성역할을 강요하는 시대를 역행하는 듯한 모습까지. 하지만 이렇게 단점으로 비춰지던 것들이 조태오(유아인 분)가 등장하면서 모두 장점이자 강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나쁜 놈들'에게 시원하게 쌍욕을 날려주고, 시원하게 하이킥을 날려줄 수 있는 건 역시, 이런 사람들 뿐이구나 하면서. 잊고 있었던 마초이즘에 대한 동경을 일깨워주는 영화였다. 참 그리고, 또 하나. 황정민이야 원래 연기를 잘했다쳐도, 유아인은 정말이지 다시 보게 됐다. 와... 정말 나쁜 놈 같았다.

<007 스펙터> 오프닝 시퀀스 이전과 이후. 설득력 없는 내러티브 속에 담고자 했던 것은 대체 무엇이었을까? 샘 멘데스 감독이기에 더욱 충격적인 듯. '007 스카이폴'이 잘못했네 잘못했어… 안타깝기 그지없는 다니엘 크레이그의 초라한 명예퇴직

<007 스펙터> 오프닝 시퀀스 이전과 이후. 설득력 없는 내러티브 속에 담고자 했던 것은 대체 무엇이었을까? 샘 멘데스 감독이기에 더욱 충격적인 듯. '007 스카이폴'이 잘못했네 잘못했어… 안타깝기 그지없는 다니엘 크레이그의 초라한 명예퇴직

http://movie.naver.com/movie/bi/mi/photoViewPopup.nhn?movieCode=99769

http://movie.naver.com/movie/bi/mi/photoViewPopup.nhn?movieCode=99769

<나이트크롤러> 성공을 향한 광기에 사로잡힌 사회의 축소판. 마치 먹잇감을 찾아 헤메는 듯한 '루'를 키운건 영상을 공급 받는 언론일까? 아니면 자극적인 흥미를 쫓는 소비자일까? 제이크 질렌할의 스산한 눈빛은 적나라한 욕망의 시대를 응시한건 아닐런지…

<나이트크롤러> 성공을 향한 광기에 사로잡힌 사회의 축소판. 마치 먹잇감을 찾아 헤메는 듯한 '루'를 키운건 영상을 공급 받는 언론일까? 아니면 자극적인 흥미를 쫓는 소비자일까? 제이크 질렌할의 스산한 눈빛은 적나라한 욕망의 시대를 응시한건 아닐런지…

Korea poster Sunshine on leith 선샤인 온 리스

Korea poster Sunshine on leith 선샤인 온 리스

<경주> 생과 사, 만남과 이별의 도시 경주에서 어렴풋이 꿈을 꾸다. 풍광을 담아내는데 있어서 장률 감독의 역량은 탁월한 듯. 그러나 다소 긴 호흡은 자칫 지루함을 유발할 수도. 그리움으로 시작해 설렘을 만난 후 여운으로 끝맺은 기묘한 낭만 같은 작품

<경주> 생과 사, 만남과 이별의 도시 경주에서 어렴풋이 꿈을 꾸다. 풍광을 담아내는데 있어서 장률 감독의 역량은 탁월한 듯. 그러나 다소 긴 호흡은 자칫 지루함을 유발할 수도. 그리움으로 시작해 설렘을 만난 후 여운으로 끝맺은 기묘한 낭만 같은 작품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Sicario)  ◆121분 ◆2015.12.03 개봉  ◆출연: 에밀리 블런트(케이트 메이서), 베니치오 델 토로(알레한드로), 조슈 브롤린(맷 그레이버)  ◆사상 최악의 마약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미국 국경 무법지대에 모인 FBI요원 케이트(에밀리 블런트)와 C...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Sicario) ◆121분 ◆2015.12.03 개봉 ◆출연: 에밀리 블런트(케이트 메이서), 베니치오 델 토로(알레한드로), 조슈 브롤린(맷 그레이버) ◆사상 최악의 마약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미국 국경 무법지대에 모인 FBI요원 케이트(에밀리 블런트)와 C...

<제이슨 본> Jason Bourne is back. 그리스 디폴트 사태•시리아 내전•스노든 파일 등의 글로벌 이슈를 극중 아이언 핸드라는 프로그램으로 치환한 탁월함. 허나 업그레이드 보다 옆그레이드 같은 느낌이 솔솔. 어쨌든 폴과 맷의 반가운 귀환!

<제이슨 본> Jason Bourne is back. 그리스 디폴트 사태•시리아 내전•스노든 파일 등의 글로벌 이슈를 극중 아이언 핸드라는 프로그램으로 치환한 탁월함. 허나 업그레이드 보다 옆그레이드 같은 느낌이 솔솔. 어쨌든 폴과 맷의 반가운 귀환!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