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은 지키되 진화된 한옥

전통은 지키되 진화된 한옥

안녕하세요~~ | han-nara: Traditional Korean Hanok home...

안녕하세요~~ | han-nara: Traditional Korean Hanok home...

한국어 교수 로버트 파우치의 어락당| Daum라이프

한국어 교수 로버트 파우치의 어락당| Daum라이프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2012년 9월, 은평구 진관사 초입에 한옥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부지를 분양하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3년 후 내로라하는 한옥 전문가가 모두 참여해 한옥 설계의 각축장이라 표현하는 이곳에 주택으로는 첫 번째인 목경헌이 모습을 드러냈다. 20년 동안 아파트에서만 살던 배윤목ㆍ허성경 부부는 한옥 생활이 더없이 만족스럽다.

2012년 9월, 은평구 진관사 초입에 한옥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부지를 분양하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3년 후 내로라하는 한옥 전문가가 모두 참여해 한옥 설계의 각축장이라 표현하는 이곳에 주택으로는 첫 번째인 목경헌이 모습을 드러냈다. 20년 동안 아파트에서만 살던 배윤목ㆍ허성경 부부는 한옥 생활이 더없이 만족스럽다.

#ClippedOnIssuu from 더 룸 <THE ROOM>

더 룸

#ClippedOnIssuu from 더 룸 <THE ROOM>

월간전원주택라이프

월간전원주택라이프

아파트 전셋값을 따라가느라 허덕이느니 차라리 작고 오래된 주택을 고쳐 살겠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넓은 아파트를 버리고 작은 한옥으로 이사한 이상헌, 한지수 부부. 삼청동 언덕배기에 자연의 풍경과 정서를 안은 한옥 성연재 이야기.↑ 한옥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당에 마련한 아기자기한 작은 꽃밭을 만날 수 있다.삶에 불편함이 없는 105.8m² (3

아파트 전셋값을 따라가느라 허덕이느니 차라리 작고 오래된 주택을 고쳐 살겠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넓은 아파트를 버리고 작은 한옥으로 이사한 이상헌, 한지수 부부. 삼청동 언덕배기에 자연의 풍경과 정서를 안은 한옥 성연재 이야기.↑ 한옥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당에 마련한 아기자기한 작은 꽃밭을 만날 수 있다.삶에 불편함이 없는 105.8m² (3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경주 불국사 꼬마’가 걸어온 30년의 시간은 가히 거룩하다. 그의 미감을 단숨에 알아차린 이우환 선생의 절대적 신뢰에 힘을 얻어 평생 도자기에 바친 그의 삶은 조선 도공의 혼을 닮았다. 그가 ‘최순우 옛집’에서 백자 기증전 <흰 빛의 세계, 박영숙 백자>를 연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