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S/S UX Collections_First Trial

2015 상반기 UX 트렌드: "경험"에 초점을 맞춘 관점으로 세상의 변화를 읽어나가자
41 Pins26 Followers
[길건너 친구들] 차와 기차에 치이지 않고 무단횡단을 오랫동안 하도록 하는 게임입니다. 게임의 컨트롤이 오직 스와이핑에 의해 사방으로 움직이는 것 뿐이고, 화면을 탭하여 전진하는 것이 주가 되는 단순한 조작의 게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맵과 캐릭터를 다양하고 재치있게 구성하여, 그것들의 경우의 수에 의해 매회 다른 게임을 플레이하는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따라서 머리가 복잡한 모바일 게임을 기피하는 사용자들이 지루하지않은 중독성 아래서 즐길 수 있습니다. 게임 자체의 복잡성을 높이기보다는 유니버셜하고 쉬운 조작에 맵과 캐릭터의 변수를 입히는 방법으로 쉽고도 복잡한 게임을 구성해낸 점이 매력적입니다.

[길건너 친구들] 차와 기차에 치이지 않고 무단횡단을 오랫동안 하도록 하는 게임입니다. 게임의 컨트롤이 오직 스와이핑에 의해 사방으로 움직이는 것 뿐이고, 화면을 탭하여 전진하는 것이 주가 되는 단순한 조작의 게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맵과 캐릭터를 다양하고 재치있게 구성하여, 그것들의 경우의 수에 의해 매회 다른 게임을 플레이하는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따라서 머리가 복잡한 모바일 게임을 기피하는 사용자들이 지루하지않은 중독성 아래서 즐길 수 있습니다. 게임 자체의 복잡성을 높이기보다는 유니버셜하고 쉬운 조작에 맵과 캐릭터의 변수를 입히는 방법으로 쉽고도 복잡한 게임을 구성해낸 점이 매력적입니다.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 /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의 절차 자체는 맥도날드와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스타벅스 커피를 들라이브스루로 테이크아웃했다는 경험 자체만으로도 이미 조금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기존의 드라이브스루로 대표되던 맥도날드와의 가장 큰 차이는, 맥도날드의 '주문>주문확인결제>상품받기' 3단계 주문 스타일이 컨베이어 벨트 위의 부품같이 느껴졌다면 단계가 축소통합된 형태인 '주문 및 주문확인->결제와 상품받기'의 2단계 주문 스타일은 매장에서의 주문 프로세스와 같아서 좀 더 쉽게 다가왔다. 특히 주문할때 화상디스플레이를 통해 직원의 얼굴을 보며 주문할 수 있어 좀 더 매장에서의 주문경험을 그대로 밖으로 꺼내온듯 했다.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 /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의 절차 자체는 맥도날드와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스타벅스 커피를 들라이브스루로 테이크아웃했다는 경험 자체만으로도 이미 조금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기존의 드라이브스루로 대표되던 맥도날드와의 가장 큰 차이는, 맥도날드의 '주문>주문확인결제>상품받기' 3단계 주문 스타일이 컨베이어 벨트 위의 부품같이 느껴졌다면 단계가 축소통합된 형태인 '주문 및 주문확인->결제와 상품받기'의 2단계 주문 스타일은 매장에서의 주문 프로세스와 같아서 좀 더 쉽게 다가왔다. 특히 주문할때 화상디스플레이를 통해 직원의 얼굴을 보며 주문할 수 있어 좀 더 매장에서의 주문경험을 그대로 밖으로 꺼내온듯 했다.

[전동칫솔 + 오랄비 앱] 양치질을 하는 시간 경험을 바꾼다. 2분은 생각보다 엄청 길다. 중간중간 힘을 너무 세게 주는지, 속도가 적당한지 피드백을 주어서 거울을 보는 대신 스마트폰을 보면서 양치질을 하게 된다. 그리고 패턴을 읽어주고, 양치질 습관을 파악할 수 있게한다.

[전동칫솔 + 오랄비 앱] 양치질을 하는 시간 경험을 바꾼다. 2분은 생각보다 엄청 길다. 중간중간 힘을 너무 세게 주는지, 속도가 적당한지 피드백을 주어서 거울을 보는 대신 스마트폰을 보면서 양치질을 하게 된다. 그리고 패턴을 읽어주고, 양치질 습관을 파악할 수 있게한다.

[Facebook 사진 자동 태깅 및 태깅 추천 기능] Machine Learning에서 가장 핫한 Deep learning의 발전으로 사진에서 사물과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는 기술의 정확도가 날로 높아진다. 사진의 태깅을 하는 것이 매우 귀찮았는데, 이제 이 부분도 자동화 되어간다. 내 얼굴을 찾아내는 것이 기가 막히게 신기하다

[Facebook 사진 자동 태깅 및 태깅 추천 기능] Machine Learning에서 가장 핫한 Deep learning의 발전으로 사진에서 사물과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는 기술의 정확도가 날로 높아진다. 사진의 태깅을 하는 것이 매우 귀찮았는데, 이제 이 부분도 자동화 되어간다. 내 얼굴을 찾아내는 것이 기가 막히게 신기하다

[제일기획 아둥가] 이태원 제일기획 사옥 앞의 고릴라 조형물 아둥가입니다. 아둥가 앞에 서면 말을 걸어오는데요, 남자일 경우에는 그저그런 표정에 시큰둥한 반응이지만, 여자일 경우에는 하트눈을 발사하며 느끼한 작업멘트를 날립니다. 앞에 설 때 혹시나 하트를 안날려줄까봐 조마조마했던 기분이 생각납니다. 제일기획에 다니는 직원의 말에 의하면 카메라가 달려있어 다른 반응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친구를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않게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조형물이었습니다.

[제일기획 아둥가] 이태원 제일기획 사옥 앞의 고릴라 조형물 아둥가입니다. 아둥가 앞에 서면 말을 걸어오는데요, 남자일 경우에는 그저그런 표정에 시큰둥한 반응이지만, 여자일 경우에는 하트눈을 발사하며 느끼한 작업멘트를 날립니다. 앞에 설 때 혹시나 하트를 안날려줄까봐 조마조마했던 기분이 생각납니다. 제일기획에 다니는 직원의 말에 의하면 카메라가 달려있어 다른 반응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친구를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않게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조형물이었습니다.

[NFC로 사물함 열기]   도서관 사물함에 열쇠와 비밀번호가 사라지고 NFC가 등장하였습니다. 매번 신경써야하는 열쇠나 비밀번호 대신, 항상 휴대하는 모바일의 NFC를 통해 본인인증이 가능토록 한 서비스입니다.   매우 대중적인 도서관이라는 장소에 도입된 기능이라는 점이 의미있게 다가오는데요. 기억하고 챙겨야하는 오프라인의 도구들까지 모바일이 흡수하는 무형환경의 확장을 보여주는 하나의 단편으로 생각됩니다.

[NFC로 사물함 열기] 도서관 사물함에 열쇠와 비밀번호가 사라지고 NFC가 등장하였습니다. 매번 신경써야하는 열쇠나 비밀번호 대신, 항상 휴대하는 모바일의 NFC를 통해 본인인증이 가능토록 한 서비스입니다. 매우 대중적인 도서관이라는 장소에 도입된 기능이라는 점이 의미있게 다가오는데요. 기억하고 챙겨야하는 오프라인의 도구들까지 모바일이 흡수하는 무형환경의 확장을 보여주는 하나의 단편으로 생각됩니다.

셰어하우스 우주(WOOZOO), 같은 취미로 함께하는 컨셉형 쉐어하우스이다. 소셜 벤처기업 프로젝트 옥(PJT OK)이 서울 소재 대학을 다니는 지방 출신 대학생들의 주거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셰어하우스 우주를 만들게 되었다. 자전거나 꽃, 캠핑 등 공동의 관심사 별로 집을 선택할 수도 있고, 1인 1실/2인 1실 등 방도 선택하여 입주할 수 있다. 각자의 방이 있고 부엌과 거실, 화장실은 공유하는 형태. 월세는 평균 40만원 정도로 저렴한 편.

셰어하우스 우주(WOOZOO), 같은 취미로 함께하는 컨셉형 쉐어하우스이다. 소셜 벤처기업 프로젝트 옥(PJT OK)이 서울 소재 대학을 다니는 지방 출신 대학생들의 주거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셰어하우스 우주를 만들게 되었다. 자전거나 꽃, 캠핑 등 공동의 관심사 별로 집을 선택할 수도 있고, 1인 1실/2인 1실 등 방도 선택하여 입주할 수 있다. 각자의 방이 있고 부엌과 거실, 화장실은 공유하는 형태. 월세는 평균 40만원 정도로 저렴한 편.

비밀번호를 기억하는 'Super Pass'.   모든 사이트의 비밀번호를 저장해 놓고 SuperPass의 비밀번호만 기억하면 된다. 심지어 사용자가 도저히 외울수 없는 '강력한'비밀번호를 생성해 주고 자기만 기억하고 있기도 한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52802109923809009

비밀번호를 기억하는 'Super Pass'. 모든 사이트의 비밀번호를 저장해 놓고 SuperPass의 비밀번호만 기억하면 된다. 심지어 사용자가 도저히 외울수 없는 '강력한'비밀번호를 생성해 주고 자기만 기억하고 있기도 한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52802109923809009

요즘 가장 핫한 메신저 기반의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툴, 슬랙(Slack).  업무를 볼 때 팀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파일을 공유하는 것을 도와주는 서비스.  슬랙은 '느슨한, 늘어진'이라는 의미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슬랙을 사용함으로써 느슨한 여유를 줄 수 있도록 한다고 함(?) 가장 좋은 점은 웹이나 모바일 그 어디서나 동일한 환경으로 쉽게 슬랙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슬랙의 기업평가 가치는 작년 10월, 이미 28억 달러를 기록함!

요즘 가장 핫한 메신저 기반의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툴, 슬랙(Slack). 업무를 볼 때 팀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파일을 공유하는 것을 도와주는 서비스. 슬랙은 '느슨한, 늘어진'이라는 의미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슬랙을 사용함으로써 느슨한 여유를 줄 수 있도록 한다고 함(?) 가장 좋은 점은 웹이나 모바일 그 어디서나 동일한 환경으로 쉽게 슬랙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슬랙의 기업평가 가치는 작년 10월, 이미 28억 달러를 기록함!

샤오미에서 출시한 스마트 홈키트.  가성비 깡패 샤오미 보조배터리와 이어폰이 히트치며 이제는 한국 소비자에게도 낯설지 않은 브랜드로 자리잡은 샤오미. 웨어러블과 스마트홈 분야에도 진출하여,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을 줄이고 사람들을 기쁘게 만드는중.  위 사진의 스마트홈 키트의 가격은 199위안. 한국돈으로 36,400원이다. 집에 설치할 수 있는 동작인식 센서킷, 도어센서킷, 무선 스위치킷이 들어있어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확인 및 제어가 가능.  보안기능이 핵심이 되어, 보안모드를 활성화 시키면 움직임에 따라 싸이렌소리를 울려주고 스마트폰으로 푸시도 보내줌.  집에 있는 제품들의 전원 on/off 제어가능, 누군가 침입하면 카메라 녹화를 시작한다! 이거슨 스마트홈!

샤오미에서 출시한 스마트 홈키트. 가성비 깡패 샤오미 보조배터리와 이어폰이 히트치며 이제는 한국 소비자에게도 낯설지 않은 브랜드로 자리잡은 샤오미. 웨어러블과 스마트홈 분야에도 진출하여,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을 줄이고 사람들을 기쁘게 만드는중. 위 사진의 스마트홈 키트의 가격은 199위안. 한국돈으로 36,400원이다. 집에 설치할 수 있는 동작인식 센서킷, 도어센서킷, 무선 스위치킷이 들어있어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확인 및 제어가 가능. 보안기능이 핵심이 되어, 보안모드를 활성화 시키면 움직임에 따라 싸이렌소리를 울려주고 스마트폰으로 푸시도 보내줌. 집에 있는 제품들의 전원 on/off 제어가능, 누군가 침입하면 카메라 녹화를 시작한다! 이거슨 스마트홈!

프레임을 넘어선 리얼 포토! Facebook 사진이 언제부턴가 프레임을 벗어난 사진이 업로드되고 있음~ 뭔가 변화된 느낌적인 느낌!

프레임을 넘어선 리얼 포토! Facebook 사진이 언제부턴가 프레임을 벗어난 사진이 업로드되고 있음~ 뭔가 변화된 느낌적인 느낌!

오락가락 커뮤니케이션은 이제 그만! 팀커뮤니케이션을 심플하게! 우리 랩원분도 Slack으로 선생님과의 커뮤니케이션이 한층 편해졌다는?...

오락가락 커뮤니케이션은 이제 그만! 팀커뮤니케이션을 심플하게! 우리 랩원분도 Slack으로 선생님과의 커뮤니케이션이 한층 편해졌다는?...

메르스맵: 2015년 상반기 대한민국을 수식하는 키워드 중 하나는 단연 메르스 아닐까. 바이러스 확산 초기 정부가 감염병원 목록을 비공개하는 입장을 취하자 민간인이 직접 정보를 공유하는 사이트를 만들었다. 이름하야 '메르스맵'. 2015년 7월 현재, 지금은 사이트가 문을 닫았지만 시중에 떠도는 소문이 신빙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오픈 열흘만에 500만명이 이 사이트를 방문했다고. 우리나라 전체 지도에 메르스 환자가 진료/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격리되어 있는 병원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증빙 가능하거나 언론에 보도된 자료만을 접수해 정보만 올릴 수 있었다. 다른 사람들이 5회 이상 루머 신고를 하면 해당 정보를 삭제했으며 페이스북 로그인을 전제로 해 무분별한 신고 역시 막고자 했다고. 국가의 중대한 사안 가운데 확산된 사람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잠재우는데 어느 정도 기여를 한 바가 있으며, 특히 시민들이 집단적, 자발적으로 정보를 구축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점에서…

메르스맵: 2015년 상반기 대한민국을 수식하는 키워드 중 하나는 단연 메르스 아닐까. 바이러스 확산 초기 정부가 감염병원 목록을 비공개하는 입장을 취하자 민간인이 직접 정보를 공유하는 사이트를 만들었다. 이름하야 '메르스맵'. 2015년 7월 현재, 지금은 사이트가 문을 닫았지만 시중에 떠도는 소문이 신빙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오픈 열흘만에 500만명이 이 사이트를 방문했다고. 우리나라 전체 지도에 메르스 환자가 진료/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격리되어 있는 병원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증빙 가능하거나 언론에 보도된 자료만을 접수해 정보만 올릴 수 있었다. 다른 사람들이 5회 이상 루머 신고를 하면 해당 정보를 삭제했으며 페이스북 로그인을 전제로 해 무분별한 신고 역시 막고자 했다고. 국가의 중대한 사안 가운데 확산된 사람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잠재우는데 어느 정도 기여를 한 바가 있으며, 특히 시민들이 집단적, 자발적으로 정보를 구축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점에서…

[edge 경험?] 갤럭시 노트 엣지에 이어 s6 엣지가 출시되었다. 노트 엣지는 한쪽에면 곡선 display가 적용되었다면, s6  엣지는 양 옆이 곡면이다. 홑 엣지와 쌍 엣지로 굳이 구분을 하자면... 서로의 경험이 다른가? 그리고 더 근본적으로는 곡면의 display가 사용자에게 다른 경험을 선사하는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 지인중 사용하는 이들에게 물어본 결과.. 홑 엣지 였을때는 아이폰의 deck처럼 사용을 했다고 한다. 또한 앱간을 이동할때 동선을 줄여준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옆으로 둘다 곡면이 있는 것은, 딱히 사요성 측면에서도 그리고 display측면에서도 몰입감을 유도하는 것도 아니고, 딱히 사용할 이유도 모르겠으며 터치 오류만 잦다는 평을 들었다.

[edge 경험?] 갤럭시 노트 엣지에 이어 s6 엣지가 출시되었다. 노트 엣지는 한쪽에면 곡선 display가 적용되었다면, s6 엣지는 양 옆이 곡면이다. 홑 엣지와 쌍 엣지로 굳이 구분을 하자면... 서로의 경험이 다른가? 그리고 더 근본적으로는 곡면의 display가 사용자에게 다른 경험을 선사하는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 지인중 사용하는 이들에게 물어본 결과.. 홑 엣지 였을때는 아이폰의 deck처럼 사용을 했다고 한다. 또한 앱간을 이동할때 동선을 줄여준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옆으로 둘다 곡면이 있는 것은, 딱히 사요성 측면에서도 그리고 display측면에서도 몰입감을 유도하는 것도 아니고, 딱히 사용할 이유도 모르겠으며 터치 오류만 잦다는 평을 들었다.

#카드뉴스 핵심이미지와 요약된 기사를 통하여 정보를 노출시켜, 모바일로 뉴스를 볼 때 사용자들이 한손으로 휙~ 넘기며 쉽고 빠르게 정보를 획득할 수 있음.

#카드뉴스 핵심이미지와 요약된 기사를 통하여 정보를 노출시켜, 모바일로 뉴스를 볼 때 사용자들이 한손으로 휙~ 넘기며 쉽고 빠르게 정보를 획득할 수 있음.

[토스] 받는 사람이 앱을 깔 필요없는 송금 서비스. 또한 받은 돈을 바로 출금 가능하다. 이 두가지 점이 뱅카보다 장점이지만, 되는 은행이 많지 않은 점이 단점

[토스] 받는 사람이 앱을 깔 필요없는 송금 서비스. 또한 받은 돈을 바로 출금 가능하다. 이 두가지 점이 뱅카보다 장점이지만, 되는 은행이 많지 않은 점이 단점

Pinterest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