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chibockle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illustrationImage

illustrationImage

겨울을 견디느라 앙상해진 나뭇가지마다 새들이 모여앉아 노래를 해주었습니다. 옹기종기 앉아있는 새들의 모습은  바람에 흩날리는 나무의 이파리들 같았고... 나는... 지저귀는 노래소리를 타고 온 희미한 봄내음을 맡을 수 있었지요...

겨울을 견디느라 앙상해진 나뭇가지마다 새들이 모여앉아 노래를 해주었습니다. 옹기종기 앉아있는 새들의 모습은 바람에 흩날리는 나무의 이파리들 같았고... 나는... 지저귀는 노래소리를 타고 온 희미한 봄내음을 맡을 수 있었지요...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그 시절, 오빠와 나는 늘 엄마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습니다. 작은 안락의자에...엄마와 함께 앉아있겠다고 쟁탈전을 벌였지요. 결국..엄마와 오빠, 나..우리 세 사람은 작은 의자에 함께 끼어 앉아있곤 했답니다. 좁고 불편해서 오빠와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했지만 추운 겨울...서로의 체온이 얼마나 따스했는지... 그 소소한 시간들이 얼마나 포근했었는지... 지금도 문득 문득.. 엄마 냄새가 가득 배인 작은 안락의자가 그립습니다.

illustrationImage

illustrationImage

illustrationImage

illustrationImage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