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주의와 과학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 프랑스를 중심으로 일어나 미술사에 한 획을 그은 인상주의. 사실적인 표현보다는 짧은 한 순간의 인상과 색채의 변화에 집중한 인상주의는 언뜻 보면 객관성이 중요시되는 과학과 대조되지만, 사실 과학 기술의 발전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이 전시회에서는 이러한 인상주의와 과학의 발전 사이의 관계에 대해 탐구해보고자 한다.
20 Pins2 Followers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생트 빅투아르 산> - 폴 세잔: 생트 빅투아르 산을 그린 세잔의 많은 작품 중 하나이다. 이 그림에서 나타나는 위 아래로 흔들리는 듯 한 느낌은 그가 생트 빅투아르 산을 여러 시점에서 관찰하여 종합적인 의미로 그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흔들리고 있는 듯한 나뭇가지에서 생동감이 느껴진다.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생트 빅투아르 산> - 폴 세잔: 생트 빅투아르 산을 그린 세잔의 많은 작품 중 하나이다. 이 그림에서 나타나는 위 아래로 흔들리는 듯 한 느낌은 그가 생트 빅투아르 산을 여러 시점에서 관찰하여 종합적인 의미로 그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흔들리고 있는 듯한 나뭇가지에서 생동감이 느껴진다.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별이 빛나는 밤> - 반 고흐: 반 고흐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다. 강렬한 색이 반 고흐의 감정을 격렬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그림 속의 곡선은 굽이치는 운동감을 표현하면서, 그림 전체를 율동적인 흐름으로 통합한다.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별이 빛나는 밤> - 반 고흐: 반 고흐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다. 강렬한 색이 반 고흐의 감정을 격렬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그림 속의 곡선은 굽이치는 운동감을 표현하면서, 그림 전체를 율동적인 흐름으로 통합한다.

[증기선과 기차] <아르장퇴유의 양귀비 들판> - 클로드 모네: 기차에서 본 양귀비 들판의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스케치나 데생을 무시하고, 야외에서 직접 보이는 대로 그린 그림이라는 점, 인물보다 풍경에 중점을 두었다는 점, 마치 미완성된 작품인 듯한 느낌을 주는 붓터치 등, 이 작품은 인상주의 작품의 모든 특징을 한 자리에서 보여준다.

[증기선과 기차] <아르장퇴유의 양귀비 들판> - 클로드 모네: 기차에서 본 양귀비 들판의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스케치나 데생을 무시하고, 야외에서 직접 보이는 대로 그린 그림이라는 점, 인물보다 풍경에 중점을 두었다는 점, 마치 미완성된 작품인 듯한 느낌을 주는 붓터치 등, 이 작품은 인상주의 작품의 모든 특징을 한 자리에서 보여준다.

[증기선과 기차] <비, 증기, 그리고 속도> - 윌리엄 터너: 터너는기차의 속도를 몸소 체험하기 위해 폭우가 쏟아지는 날 달리는 열차의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10여 분 이상이나 비 오는 열차의 풍경을 온몸으로 느끼며 관찰하였다. 그 결과 탄생한 작품이 바로 <비, 증기, 그리고 속도>이다.

Joseph Mallord William Turner:Rain, Steam and Speed The Great Western Railway 1844

[증기선과 기차] <개양귀비밭> - 모네: 기차에서 본 양귀비 밭을 그려낸 작품이다. 여러가지로 <아르장퇴유의 양귀비 들판>과 유사한 점이 많은 것 같다.

[증기선과 기차] <개양귀비밭> - 모네: 기차에서 본 양귀비 밭을 그려낸 작품이다. 여러가지로 <아르장퇴유의 양귀비 들판>과 유사한 점이 많은 것 같다.

[프리즘의 발견]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탑과 의회당> - 클로드 모네:  모네는 런던을 방문할 당시 안개가 자욱한 날씨 특유의 분위기에 매료되었고, 이 도시를 주제로 작품을 제작하기로 결정하였다.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 이 그림인데, 모네는 이외에도 런던 의회당에 대한 다수의 그림을 완성했다.

[프리즘의 발견]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탑과 의회당> - 클로드 모네: 모네는 런던을 방문할 당시 안개가 자욱한 날씨 특유의 분위기에 매료되었고, 이 도시를 주제로 작품을 제작하기로 결정하였다.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 이 그림인데, 모네는 이외에도 런던 의회당에 대한 다수의 그림을 완성했다.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생트 빅투아르 산> - 폴 세잔: 생트 빅투아르 산은 세잔의 고향인 프로방스에 있는 산으로, 세잔이 이를 그린 작품만 20개 가까이 된다. 세잔은 자신의 작품을 제작하는데 있어서 사물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을 넘어 자신만의 방식으로 새로운 형태를 부여하고자 했다. 섬세한 표현보다는 산을 조각을 내어 그린 세잔의 거친 표현방식이 인상깊다.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생트 빅투아르 산> - 폴 세잔: 생트 빅투아르 산은 세잔의 고향인 프로방스에 있는 산으로, 세잔이 이를 그린 작품만 20개 가까이 된다. 세잔은 자신의 작품을 제작하는데 있어서 사물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을 넘어 자신만의 방식으로 새로운 형태를 부여하고자 했다. 섬세한 표현보다는 산을 조각을 내어 그린 세잔의 거친 표현방식이 인상깊다.

[증기선과 기차] <들판의 기차> - 클로드 모네: 이 작품 속에서 멀리 나무 숲 뒤로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는 기차는 생 라자르 역에서 교외로 향하는 사람들을 태우고 가는 기차이다.모네는 이 작품 속에서 근대적인 상징물인 기차와 전원적인 풍경을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조화롭게 표현했다.

This small painting, dating from before the official birth of the Impressionist movement – the first exhibition of the group would only take place four yea.

[프리즘의 발견] <런던, 국회의사당, 안개를 뚫고 비치는 햇빛> - 클로드 모네: 런던의 안개와 국회의사당을 그린 다수의 작품 중 하나이다. 날씨와 빛에 따라 같은 대상을 다르게 표현한 모네의 관찰력이 대단하다고 느껴진다.

Vaizdo rezultatas pagal užklausą „greatest paintings of all time“

[유화물감과 주석튜브의 개발]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 반 고흐: 반 고흐는 아름다운 밤 풍경과 빛나는 별을 좋아했다고 한다. 하늘에 비현실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줌으로써 그 순간 느꼈던 인상을 개성넘치게 표현했다.

Vincent van Gogh Starry Night over the Rhone I oil painting for sale; Select your favorite Vincent van Gogh Starry Night over the Rhone I painting on canvas or frame at discount price.

[증기선과 기차] <생 라자르 역> - 클로드 모네: 19세기에 있어 기차역은 단순히 기차를 타고 내리는 장소만이 아니라 과학 문명과 진보를 상징하는 곳이었다. 모네는 기차역을 자세히 관찰하고자 기차역 인근에 집을 얻어 십 여 점에 달하는 기차역 그림을 제작했다.

claudemonet-art: Claude Monet - Saint-Lazare Station - Original Art by Artist

[프리즘의 발견] <루앙의 전경> - 클로드 모네: 이 그림은 루앙 성당을 멀리서 조망한 루앙 도시 전체의 풍경을 표현한 작품이다. 우리는 희미하게 처리된 성당을 통해 이 그림이 루앙의 전경을 담았다고 짐작할 수 있지만 성당을 제외한 모든 풍경은 거친 붓질의 흔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짧은 순간을 빠르게 묘사해보려고 노력한 그의 힘찬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프리즘의 발견] <루앙의 전경> - 클로드 모네: 이 그림은 루앙 성당을 멀리서 조망한 루앙 도시 전체의 풍경을 표현한 작품이다. 우리는 희미하게 처리된 성당을 통해 이 그림이 루앙의 전경을 담았다고 짐작할 수 있지만 성당을 제외한 모든 풍경은 거친 붓질의 흔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짧은 순간을 빠르게 묘사해보려고 노력한 그의 힘찬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프리즘의 발견] <루앙 대성당> - 클로드 모네: 모네는 같은 대상이 빛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는 점에 주목해서 많은 그림을 그렸는데 이 루앙 대성당이 대표적인 예다. 그는 스케치 작업을 한 곳에서 동일한 빛과 대기상태가 지속되는 동안 작품을 완성시키고자 했기 때문에 비교적 거친 붓터치로 그림을 그렸다.

[프리즘의 발견] <루앙 대성당> - 클로드 모네: 모네는 같은 대상이 빛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는 점에 주목해서 많은 그림을 그렸는데 이 루앙 대성당이 대표적인 예다. 그는 스케치 작업을 한 곳에서 동일한 빛과 대기상태가 지속되는 동안 작품을 완성시키고자 했기 때문에 비교적 거친 붓터치로 그림을 그렸다.

[프리즘의 발견] <천둥이 치는 날의 런던 국회의사당> - 클로드 모네: 모네는 런던의 상징인 국회의사당을 주제로 연작을 그렸는데, 이 작품이 바로 그 연작들 중 하나이다. 그림 속 구름이 잔뜩 낀 하늘은 요란한 천둥번개를 내리치는 듯한 음산한 분위기를 함축하고 있다. 모네는 이 작품 속에서 천둥번개가 치는 순간, 안개 낀 대기를 통해 나타나는 절묘한 빛의 현상을 거친 붓 터치로 생생하게 포착했다.

Claude Monet Houses of Parliament, 1904 painting online, painting Authorized official website

Pinterest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