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민 이
수민님의 아이디어 더 보기
<마티>빈을 소개합니다/노시내-과거의 빈을 되살리는 인문서이자 여행의 욕망을 부추기는 여행서인 ‘빈을 소개합니다’의 표지의 배경은 깔끔하고 세련되며, 아래의 일러스트는 다채로운 색상을 이용하여 활발한 음악의 도시인 빈의 이미지를 잘 나타낸 것 같다.

<마티>빈을 소개합니다/노시내-과거의 빈을 되살리는 인문서이자 여행의 욕망을 부추기는 여행서인 ‘빈을 소개합니다’의 표지의 배경은 깔끔하고 세련되며, 아래의 일러스트는 다채로운 색상을 이용하여 활발한 음악의 도시인 빈의 이미지를 잘 나타낸 것 같다.

<돌베개>감정 자본주의/에바 일루즈-감정이 능력이자 자본이 되고있는 사회를 책 표지의 기계 같은 입술로 잘 표현 한 것 같고, 감정 아래의 사선 또한 살짝의 충격적인 감정 자본주의 라는 말에 어울리는 것 같다.

<돌베개>감정 자본주의/에바 일루즈-감정이 능력이자 자본이 되고있는 사회를 책 표지의 기계 같은 입술로 잘 표현 한 것 같고, 감정 아래의 사선 또한 살짝의 충격적인 감정 자본주의 라는 말에 어울리는 것 같다.

<민음사>분홍이 끓기 시작할 때/여세실,강혜린등-청소년문학상 수상 작품집인 ‘분홍이 끓기 시작할 때’는 청소년들의 고민들을 문학으로 풀어낸 책이다. 표지에서도 어린작가들에 어울리는 분홍색으로 창의적이고 다채로움이 묻어나는 것 같다.

<민음사>분홍이 끓기 시작할 때/여세실,강혜린등-청소년문학상 수상 작품집인 ‘분홍이 끓기 시작할 때’는 청소년들의 고민들을 문학으로 풀어낸 책이다. 표지에서도 어린작가들에 어울리는 분홍색으로 창의적이고 다채로움이 묻어나는 것 같다.

<민음사>공기 도미노/최영건-공기 도미노는 다른 세대, 다른 계층, 다른 성별을 지닌 사람들 사이에 발생하는 불화와 반목을 근접한 시선으로 관찰한 작품이다. 위쪽의 각진 진한색의 다각형으로 현대의 불안과 부조리를 나타낸 것 같고, 아래의 다른 곳을 보고있는 일러스트를 통해 외면하고 싶은 현실을 잘 나타낸 것 같다.

<민음사>공기 도미노/최영건-공기 도미노는 다른 세대, 다른 계층, 다른 성별을 지닌 사람들 사이에 발생하는 불화와 반목을 근접한 시선으로 관찰한 작품이다. 위쪽의 각진 진한색의 다각형으로 현대의 불안과 부조리를 나타낸 것 같고, 아래의 다른 곳을 보고있는 일러스트를 통해 외면하고 싶은 현실을 잘 나타낸 것 같다.

Please contact me if you are looking for  DJs https://www.djpeter.co.za/dj, Photo booth https://www.photobooth.durban/booth, LED Dancefloor http://www.leddancefloor.info/ledfloor, wedding DJ https://www.kznwedding.dj/wedding, Birthday Party DJ https://www.birthdays.durban/birthday or Videobooth  https://www.videobooth.durban/booth for your Product activations, Weddings, Corporate Events ,Functions, Birthday Parties or School Functions

Please contact me if you are looking for DJs https://www.djpeter.co.za/dj, Photo booth https://www.photobooth.durban/booth, LED Dancefloor http://www.leddancefloor.info/ledfloor, wedding DJ https://www.kznwedding.dj/wedding, Birthday Party DJ https://www.birthdays.durban/birthday or Videobooth https://www.videobooth.durban/booth for your Product activations, Weddings, Corporate Events ,Functions, Birthday Parties or School Functions

스위스 디자인 여행_박우혁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디자인 여행책일것 같았지만 타이포그라피에 관한 책입니다. 타이포그래피를 전공한 박우혁이 바라본 스위스여행속 타이포그래피의 역사, 발자취를 찾아가는 기행 같은 책으로서 진짜 스위스의 디자인의 이야기를 볼 수 있는 책입니다. 표지는 밝은 노란색으로 멀리서도 눈에 띄게 해주며, 제목은 여행책이지만 뭔가 타이포를 가지고 이야기해 나갈것 같은 표지 였습니다. 첫장을 피면 숨겨진 페이지가 있는데 거기엔 열쇠 이미지와 옆에는 스위스 지도가 그려져있어 더욱 궁굼증을 높여주는 책 이였습니다.

스위스 디자인 여행_박우혁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디자인 여행책일것 같았지만 타이포그라피에 관한 책입니다. 타이포그래피를 전공한 박우혁이 바라본 스위스여행속 타이포그래피의 역사, 발자취를 찾아가는 기행 같은 책으로서 진짜 스위스의 디자인의 이야기를 볼 수 있는 책입니다. 표지는 밝은 노란색으로 멀리서도 눈에 띄게 해주며, 제목은 여행책이지만 뭔가 타이포를 가지고 이야기해 나갈것 같은 표지 였습니다. 첫장을 피면 숨겨진 페이지가 있는데 거기엔 열쇠 이미지와 옆에는 스위스 지도가 그려져있어 더욱 궁굼증을 높여주는 책 이였습니다.

나나 프로젝트 5_김한민 외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들의 철학과 각자의 디자인 관들, 작업과정과 포트폴리오, 경험을 엿볼 수 있는 책입니다. 표지를보면 강렬한 빨간색으로 눈에 확 띄게 만들었고, 커버도 빨간색과 대비되지만 어울리는 색으로 만들어 깔끔하면서 손이 가는 표지 였습니다. 디자이너들의 열정과 노력을 볼 수 있는 책이였습니다.

나나 프로젝트 5_김한민 외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들의 철학과 각자의 디자인 관들, 작업과정과 포트폴리오, 경험을 엿볼 수 있는 책입니다. 표지를보면 강렬한 빨간색으로 눈에 확 띄게 만들었고, 커버도 빨간색과 대비되지만 어울리는 색으로 만들어 깔끔하면서 손이 가는 표지 였습니다. 디자이너들의 열정과 노력을 볼 수 있는 책이였습니다.

첫, 헬싱키_김소은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핀란드 여행 드로잉 에세이 입니다. 표지는 핀란드의 국기 색과 같은 파란색과 흰색의 깔끔한 디자인으로 되어있으며 내용 에서의 깔끔하고 잔잔한 파란색 드로잉을 보며 이책은 해외 여행을 꿈꾸고있는 저에게 마치 내가 핀란드로 여행을 간 것만 같은 느낌을 들게 해줬습니다. 이 책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들도 자주 나오고, 핀란드의 유명한 디자인들, 디자이너들에 대한 지식들도 많이 나와있습니다. 드로잉 자체가 아기자기하고 귀여우며 건물, 풍경, 소품까지 디테일 하게 그린 그림들을 보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첫, 헬싱키_김소은 지음_안그라픽스 - 이 책은 핀란드 여행 드로잉 에세이 입니다. 표지는 핀란드의 국기 색과 같은 파란색과 흰색의 깔끔한 디자인으로 되어있으며 내용 에서의 깔끔하고 잔잔한 파란색 드로잉을 보며 이책은 해외 여행을 꿈꾸고있는 저에게 마치 내가 핀란드로 여행을 간 것만 같은 느낌을 들게 해줬습니다. 이 책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들도 자주 나오고, 핀란드의 유명한 디자인들, 디자이너들에 대한 지식들도 많이 나와있습니다. 드로잉 자체가 아기자기하고 귀여우며 건물, 풍경, 소품까지 디테일 하게 그린 그림들을 보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水彩真美

水彩真美

watercolor trees

watercolor tre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