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우 조
More ideas from 현우

Dark Anime Girl, Anime Art Girl, Kawaii Anime Girl, Manga Girl, Anime Girls, Girls Characters, Female Characters, Anime Chibi, Anime Style, Game, Character Art, Anime Art, Gothic Art, Cute Boys, Girls, Weapons, Tutorials, Artists, Daughters

리슬의 2015FW 신제품 깃철릭지퍼원피스 고려시대부터 남성들이 즐겨입던 '철릭'이라는 복식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리슬과 만나 모던하면서도 활동성있는 모습으로 탄생했습니다.  리슬의 철릭원피스는 황이슬 디자이너가 치밀한 패턴설계를 통해 현대의 일상생활에서 실용적이고, 멋스럽게 입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디자인하였지요 이는 특허법률에 의거하여 보호받고 있답니다☺️ 원피스로도 혹은 재킷으로도 ! 활용도 높아 매력이 넘쳐흐르지요 #contemporaryhanbok#leesle

리슬의 2015FW 신제품 깃철릭지퍼원피스 고려시대부터 남성들이 즐겨입던 '철릭'이라는 복식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리슬과 만나 모던하면서도 활동성있는 모습으로 탄생했습니다. 리슬의 철릭원피스는 황이슬 디자이너가 치밀한 패턴설계를 통해 현대의 일상생활에서 실용적이고, 멋스럽게 입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디자인하였지요 이는 특허법률에 의거하여 보호받고 있답니다☺️ 원피스로도 혹은 재킷으로도 ! 활용도 높아 매력이 넘쳐흐르지요 #contemporaryhanbok#leesle

(무채색의 기분 The feeling of achromatic color - 1/1) 입술에 바른 붉은 립스틱 하나 만으로 무채색의 기분이 엷은 생기를 띈다

(무채색의 기분 The feeling of achromatic color - 1/1) 입술에 바른 붉은 립스틱 하나 만으로 무채색의 기분이 엷은 생기를 띈다

죄인의 곁에 나타나는 요괴, 환  근심과 같은 안좋은 감정이 모여 생긴 요괴 환은 코끼리와 소를 반반씩 닮은 모습을 하고 있다. 주로 죄인이 수감된 감옥에서 모습을 나타내며 한 번 나타나면 그 자리에서 꼼짝도 안하기 때문에  몸에 술을 뿌려주며 근심을 달래줘야 사라진다.

죄인의 곁에 나타나는 요괴, 환 근심과 같은 안좋은 감정이 모여 생긴 요괴 환은 코끼리와 소를 반반씩 닮은 모습을 하고 있다. 주로 죄인이 수감된 감옥에서 모습을 나타내며 한 번 나타나면 그 자리에서 꼼짝도 안하기 때문에 몸에 술을 뿌려주며 근심을 달래줘야 사라진다.

- 저승사자와 직부마 사람이 죽어 사후세계로 가면 저승사자와 만나고부터  3년간, 시왕의 심판이 차례대로 이루어진다. 그곳은 명부전이다. 명부전 입구에 걸리는 사자탱(使者幀)은 사람이 죽었을 때 염라대왕을 비롯한 여러 왕들이 파견하는 지옥의 사자가 그려져있다. 보통 직부사자(直符使者)와 감재사자(監齋使者)가 양쪽에 걸리는데, 이들은 모두 저승의 사자와 같이 죽은 자의 혼령을 지옥으로 데려오는 역할을 맡고 있다. 내려져오는 자료에는 사람이 죽으면 그 집에 즉각 달려갈 수 있도록 말과 함께 표현되어 있다.   이들 중 예리한 눈을 한 사자는 양쪽 귀가 높게 솟은 검은 모자를 쓰고 항시 대기하고 있다. 직부사자의 오른쪽 팔에는 보통 전갈을 상징하는 두루마리를 끼고 있다. 감재사자는, 용머리가 도끼의 날을 문 모양의 창을 세워들고 눈을 부릅뜬 채 망자를 살피거나 감시하면서 언제라도 달려갈 태세를 하고 있다. 말조차도 귀를 쫑긋 세우고 역시 눈을 부릅뜬 채 사자의 움직임에 즉각 대응할…

- 저승사자와 직부마 사람이 죽어 사후세계로 가면 저승사자와 만나고부터 3년간, 시왕의 심판이 차례대로 이루어진다. 그곳은 명부전이다. 명부전 입구에 걸리는 사자탱(使者幀)은 사람이 죽었을 때 염라대왕을 비롯한 여러 왕들이 파견하는 지옥의 사자가 그려져있다. 보통 직부사자(直符使者)와 감재사자(監齋使者)가 양쪽에 걸리는데, 이들은 모두 저승의 사자와 같이 죽은 자의 혼령을 지옥으로 데려오는 역할을 맡고 있다. 내려져오는 자료에는 사람이 죽으면 그 집에 즉각 달려갈 수 있도록 말과 함께 표현되어 있다. 이들 중 예리한 눈을 한 사자는 양쪽 귀가 높게 솟은 검은 모자를 쓰고 항시 대기하고 있다. 직부사자의 오른쪽 팔에는 보통 전갈을 상징하는 두루마리를 끼고 있다. 감재사자는, 용머리가 도끼의 날을 문 모양의 창을 세워들고 눈을 부릅뜬 채 망자를 살피거나 감시하면서 언제라도 달려갈 태세를 하고 있다. 말조차도 귀를 쫑긋 세우고 역시 눈을 부릅뜬 채 사자의 움직임에 즉각 대응할…